역사 앞에서

책 소개

한국전쟁 당시 서울대 사학과 교수였던 김성칠(金聖七, 1913∼51)씨가 보고 겪은 6·25에 대한 생생한 기록. 40여년 만에 처음 공개되는 이 일기는 해방 직후인 1945년 12월부터 다음해 4월, 50년 1월, 50년 6월부터 다음해 4월 8일까지의 체험기이자 관찰기이다. 철저한 중도적 입장에서 좌우익의 전변을 꿰뚫어본 역사가의 기록이라는 점에서 `사료`로서의 가치가 높고, 저자의 뛰어난 통찰력과 문화의식은 글 읽는 재미와 보람 또한 맛보게 한다.

목차

차 례

□ 김성칠 선생의 일기에 부쳐/신경림
1945년 12월
1946년 1월∼4월
1950년 1월
6월
7월
8월
9월 (1)
9월 (2)
10월
11월
12월
1951년 3, 4월

□ 추모의 글
동양사연구실과 김성칠 선생/고병익
군계일학의 외삼촌/정기돈
사람답게 사는 길/강신항
조국 수난의 동반자/이남덕

□ 김성칠 선생 연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성칠

    1913년 경북 영천에서 태어나났다. 1928년 대구고보 재학 중 독서회사건으로 검거되어 1년간 복역했다. 1932년 동아일보 농촌구제책 현상모집에 당선됐고 1934년 큐우슈우 토요꾸니(豊國)중학을 졸업했다. 1937년 경성법학전문학교를 졸업한 후, 1941년까지 조선금융조합연합회에 근무했다. 1942년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 사학과에 입학했으나 강제징용되었다. 1946년 경성대학을 졸업하고 1947년 서울대 사학과 전임강사로 부임했다. 1951년(39세) 영천 고향집에서 괴한의 저격으로 사망했다. 저서로 『조선역사』(1946) 『국사통론』(1951) 『동양사 개설』(공저, 1950) 등과 […]

  • 정병준

    이화여자대학교 사학과 교수. 서울대학교 국사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저서로 『몽양 여운형 평전』 『우남 이승만 연구』 『한국전쟁』 『광복 직전 독립운동 세력의 동향』 『독도 1947』 『현앨리스와 그의 시대』 등이 있고, 주요 논문으로 「한국 농지개혁 재검토」 「카이로회담의 한국 문제 논의와 ‘한국 조항’의 작성 과정」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