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앗긴 일터

책 소개

원풍모방 해고 노동자의 수기. 50년대 말에 빈농의 딸로 태어나 60년대 농촌에서 어린시절을 보내고 70년대에 산업전선에 뛰어들어 노동자들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싸우다가 투옥·해고당한 여성노동자의 생활과 의식의 기록. 이 담담하면서도 치열한 목소리야말로 바로 우리 모두를 해방시키는 뜨거운 육성으로 되살아날 것이다. *제7차 오늘의 책.

목차

차 례

□ 형제들에게

1. 꿈을 키우던 시절
서울 간 아버지/여름날의 강가/서울 온 시골뜨기/쪽박산 야학/공장/[불타는 눈물]을 읽고/금요기도회/노동절 기념대회/귀향/그는 대학생인데
2. 원풍모방
기숙사와 야근/여름 휴가/노동교회/이란에서 죽은 남옥이/방림방적 체불임금/우리의 기도를 들으소서
3. 부활절 사건
똥을 뒤집어쓴 노동자들/감옥 가려나봐/소리치는 돌이 되리/목사가 시켰지/고척동 102번지/4254번/운희의 사랑 얘기/꼴통의 비명소리/예배방해죄라니/감옥이 차라리 더/석방
4. YH 옥상 위에
대대로 원풍을/김경숙 동지여/노동자 만세!/대통령의 죽음
5. 함께 배우며
지나친 욕망/우째 이리 똑같노/운동가의 자세/노동자 놀이판
6. 진달래는 피었다 지고
노동기본권 확보 궐기대회/원풍골 시나위청/불효자식이 되어/우리들의 꿈이 무너지던 날/처절했던 성탄철/해고자
7. 먹고 살 곳을 찾아
모집공고판 앞에서/1,730원짜리 인생/공단일기
8. 빼앗긴 일터
정동 두부 배달원/마지막 통화/노동자는 쓰레기인가요/개구멍을 찾아/무엇이 이웃사랑인가/링겔병/세상아 너는 아는가/감옥으로 가는 끝없는 행렬/증언 (1)/자유란 진정 무엇일까/증언 (2)/최후진술

□ 글을 마치면서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장남수

    1958년 7월 25일 경남 밀양군 상동면에서 가난한 농사꾼의 둘째딸로 태어나 그곳에서 상동국민학교를 마침. 1973년 서울에 와 공장에 다니면서 야학에서 공부함. 1977년 1월 원풍모방에 입사하여 일하다가 1978년 4월 이른바 ‘부활절 사건’으로 구속되어 6개월 만에 나옴. 이후 원풍모방의 노조 대의원으로서, 탈춤반 반장으로서 활동하다가 1980년 12월 ‘노동계 정화’ 조치에 의해 해고되어 오늘에 이름. 저서로서 『빼앗긴 일터』(창작과비평사 1984)가 있음.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