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문화유산답사기 1(개정판)

책 소개

1993년 제1권 ‘남도답사 일번지’로 시작된 유홍준 교수(명지대 미술사학과)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는 출간과 동시에 일약 화제가 되면서 전국적인 답사열풍을 몰고 온 인문서 최초의 밀리언셀러다. 제1권이 120만부 판매를 기록한 것을 비롯하여 국내편 세 권과 북한편 두 권까지 모두 260만부가량이 판매되어 우리 출판사상 흔치 않은 기록들을 갈아치운 『답사기』가 10년 만에 신간(제6권) ‘인생도처유상수’로 독자 곁에 돌아왔다.

 

이와 함께 기존의 제1~5권이 개정판으로 새단장하여 출간되었다. 수록사진들을 전면 컬러로 교체하고 본문 디자인을 새롭게 하면서, 내용상의 오류를 바로잡고 변화된 환경에 맞도록 정보를 추가하는 등 전면적인 개정작업을 거쳐 신간과 함께 출간된 것이다.

 

답사기 신드롬을 몰고왔던 국내편 1, 2, 3권의 컬러 개정

 

인 문서로서는 드물게도 제1권 ‘남도답사 일번지’는 출간(1993) 두달 만에 10만부가 판매되는 기염을 토했고 연달아 출간된 2, 3권 역시 그 대열에서 답사열풍을 지속시키며 현재까지 총 260만부(북한 답사기 포함)가 판매되었다. 이처럼 답사기가 독자들의 열광적 지지를 얻으며 전설적인 베스트셀러가 되고 그야말로 한국인의 국토와 문화유산을 바라보는 관점 자체를 송두리째 바꿔놓았던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크게는 첫째 식민지의 경험, 전쟁과 분단 등으로 크게 훼손된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자긍심을 획기적으로 되돌려놓았다는 점, 둘째 여행의 즐거움이 한가한 여흥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의 역사와 문화ㆍ지리 등 풍부한 인문ㆍ예술적 교양과 함께할 때 더욱 배가된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한편 답사기를 이야기할 때 저자 유홍준 교수의 깊이있는 지적ㆍ예술적 안목, 우리 문화와 예술에 대한 민중적 관점, 소박하면서도 유머 넘치는 서술을 빼놓을 수 없다.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길눈이가 되고자 했던 저자의 열정은 실은 문화적 열등의식에 휩싸인 우리들의 상처받은 정체성을 치유하고자 하는 절박한 노력이었으며, 문화유산의 역사와 전통에 대한 안목을 되도록 많은 이들과 나누어 아름다운 문화의식이 이 땅에 퍼져나가기를 바라는 뜨거운 사랑에 다름 아니었다. 이번에 전면 개정된 답사기에서도 그러한 노력은 이어졌다. 저자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편 집자는 내게 이렇게 권유하였다. 1) 반드시 개정증보판을 낼 것. 2) 처음 씌어진 글도 그 나름의 역사성과 의미를 갖고 있으므로 되도록 원문을 살리고 각 글 끝에 최초의 집필일자를 명기할 것. 3) 수정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첨삭을 한 다음 최초 집필일자와 수정 집필일자를 병기할 것. 4) 행정구역 개편으로 달라진 지명은 글 쓴 시점과 관계없이 현재의 지명에 따를 것. 5) 답사처로 가는 길은 변화된 도로 상황만 알려두고 옛길로 갔던 여정을 그대로 살릴 것. 6) 사진은 흑백에서 컬러로 바꿀 것. 나는 편집자의 이런 요구에 응하기로 했다. 이 원칙에 입각해 다섯 권의 책을 오늘의 독자 입장에서 다시 읽어보며 마치 메스를 손에 쥔 성형외과 의사처럼 원문을 수술하는 개정작업에 들어갔다. (개정판 서문에서)

 

 

개정판에서는 서문에 밝힌 대로, 원문의 역사성을 존중하면서도 수정과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첨삭하고 사진자료를 전면 컬러로 바꾸고 디자인을 새롭게 하였다. 1~3권의 경우, 초판 발행 이래로 증쇄 때마다 바뀐 정보나 바로잡은 사실관계를 각 글의 꼭지에 ‘부기’로 추가해놓았는데, 이번 개정과정에서 본문에 반영했으며, 전국적인 유명세를 치른 덕분에 책에 소개된 장소나 문화유산이 명소가 되거나 간혹은 훼손된 경우도 수정하거나 정정하는 내용을 덧붙였다. 특히 제1권에 실린 ‘낙산사’ 편은 2005년 낙산사의 화재 탓에 거의 새로이 집필하기도 했다. 그밖에 강진 만덕사 혜장스님 일대기라든지 1996년 감은사탑에서 새로 발견된 사리장엄구에 대한 내용, 에밀레종의 음통과 울림통에 대한 과학적 분석결과 등 새로운 내용들이 추가․보충되었으며, 부도/승탑/사리탑 등 혼용되는 문화재 명칭의 올바른 사용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더불어 부록으로 실린 답사 일정표와 안내지도 또한 현시점에 맞도록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를 하여 충실한 답사의 길잡이가 되도록 했다. 본문의 내용을 따라 답사할 수 있도록 1박2일의 답사 시간표를 제시했으며 계절과 현재의 도로 사정 등을 감안하여 풍성한 정보를 담았다. 국도와 지방도, 문화재 소재지 등을 정확히 표시한 안내지도 역시 훌륭한 답사 가이드 역할을 해줄 것이다.

 

제1권 ‘남도답사 일번지’

 

답사기 제1권 ‘남도답사 일번지’는 출간 당시 남한땅 답사의 첫번째 답사처로 유배의 땅 강진ㆍ해남 일대를 꼽은 것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번 개정판에서는 ‘남도답사 일번지’에서는 사진자료를 컬러로 복원하면서, 본문에서 묘사하는 색감과 질감 등을 생생하게 구현하고 본문의 설명과 사진자료가 일치하도록 촬영 위치까지 고려하여 수차례에 걸쳐 자료를 엄선하였다. 강진ㆍ해남 일대와 예산 수덕사, 경주 일대, 담양 소쇄원, 고창 선운사 등을 수록한 제1권은 풍성한 내용과 저자 특유의 미적 감각을 엿볼 수 있는 대목들로 넘쳐난다. 특히 경주 감은사탑이 대표하는 한국의 화강암 석탑들에 대한 저자의 깊고 넓은 안목이나 에밀레종에 바친 열정어린 예찬은 이 책의 백미다.답사기 제1권 ‘남도답사 일번지’는 출간 당시 남한땅 답사의 첫번째 답사처로 유배의 땅 강진ㆍ해남 일대를 꼽은 것으로 화제를 모았다. 한 많은 땅 전라도, 그중에서도 끝에 해당하는 강진과 해남에서 남도 특유의 태양과 선명한 붉은색을 묘사한 부분은 두고두고 인구에 회자될 정도로 유명한 글이다. 개정판 ‘남도답사 일번지’에서는 사진자료를 컬러로 복원하면서, 본문에서 묘사하는 색감과 질감 등을 생생하게 구현하고 본문의 설명과 사진자료가 일치하도록 촬영 위치까지 고려하여 수차례에 걸쳐 자료를 엄선하였다.

강진ㆍ해남 일대와 예산 수덕사, 경주 일대, 담양 소쇄원, 고창 선운사 등을 수록한 제1권은 풍성한 내용과 저자 특유의 미적 감각을 엿볼 수 있는 대목들로 넘쳐난다. 특히 경주 감은사탑이 대표하는 한국의 화강암 석탑들에 대한 저자의 깊고 넓은 안목이나 에밀레종에 바친 열정어린 예찬은 이 책의 백미다. 그 외에도 ‘남도답사 일번지’ 출간 이후로 너무 유명해져 손님이 밀려든 바람에 결국 아예 문을 닫아버린 한정식집 일화나 강진군이 강진군 초입 입간판에 ‘남도답사 일번지 강진군입니다’라고 홍보문구를 써넣은 일화 등은 이 책의 전국적 유명세를 증명하고도 남는다. 개정하면서는 이러한 일화들과 더불어 강진 만덕사 혜장스님 일대기, 감은사탑에서 새로 발굴된 사리장엄구에 관한 설명 등이 추가되었다. 특히 2005년 큰 화재로 불사를 진행한 낙산사의 경우는 거의 새로 집필하였다.

목차

남도답사 일번지—강진•해남 1: 아름다운 월출산과 남도의 봄
남도답사 일번지—강진•해남 2: 영랑의 슬픔과 다산의 아픔
남도답사 일번지—강진•해남 3: 세상은 어쩌다 이런 상처를 남기고
남도답사 일번지—강진•해남 4: 일지암과 땅끝에 서린 얘기들
예산 수덕사: 내포땅의 사랑과 미움
개심사와 가야산 주변: 불타는 가야사와 꽃피는 개심사
경주 1: 선덕여왕과 삼화령 애기부처
경주 2: 아! 감은사, 감은사 탑이여!
경주 3: 에밀레종의 신화(神話)와 신화(新話)
관동지방의 폐사지: 하늘 아래 끝동네
문경 봉암사 1: 별들은 하늘나라로 되돌아가고
문경 봉암사 2: 술이 익어갈 때는
담양 소쇄원: 자연과 인공의 행복한 조화
담양의 옛 정자와 원림: 자미탄의 옛 정자를 찾아서
고창 선운사: 동백꽃과 백파스님, 그리고 동학군의 비기(秘機)
양양 낙산사: 동해 낙산사의 영광과 상처
부록: 답사 일정표와 안내지도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유홍준

    1949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 미학과, 홍익대 대학원 미술사학과(석사), 성균관대 대학원 동양철학과(박사)를 졸업했다. 영남대 교수 및 박물관장, 명지대 문화예술대학원장, 문화재청장을 역임했다. 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를 정년퇴임한 후 석좌교수로 있. 저서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국내 편 1~10, 일본 편 1~5, 중국 편 1~3), 평론집 『80년대 미술의 현장과 작가들』 『다시 현실과 전통의 지평에서』, 미술사 저술 『조선시대 화론 연구』 『화인열전』(1·2) 『완당평전』(1~3) 『국보순례』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