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의 귀환

책 소개

중국현대사의 격동 속에서 근대적 보편주의와 동아시아적 지역성 논리의 길항관계를 탁월하게 묘파하고 있는 백영서 교수의 이 책은 중국과 우리의 근대성 이해에 있어 동아시아적 맥락의 도입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설득력있게 보여주고 있다. 20세기 내내 위기를 이겨낼 보편 문명의 핵심으로 이해돼온 국민국가의 부정성을 논파하고 새로운 정치공동체를 구상하고 있는 데서 이 책의 주제의식은 더욱 빛난다.

목차

차례

책을 펴내며 5

제1부 국민국가의 안과 밖
20세기형 동아시아문명과 국민국가를 넘어서: 한민족공동체의 선택 13
중국에 ‘아시아’가 있는가?: 한국인의 시각 48
중국의 국민국가와 민족문제: 형성과 변형 67
중국에 시민사회가 형성되었나?: 역사적 관점에서 본 민간사회의 궤적 95

제2부 한국인의 중국인식
한국에서의 중국현대사연구의 의미: 동아시아적 시각의 모색을 위한 성찰 131
한국인의 역사적 경험 속의 ‘동양': 20세기 전반 146
대한제국기 한국언론의 중국인식 166
1949년의 중국: 동시대 한국인의 시각 199

제3부 다시 근대성을 묻는다
홍콩반환과 그 이후: 다시 그내성을 묻는다 219
5·4의 미래는 무엇인가?: 80주년기념학술행사 참관기를 겸함 233
중구의 대학과 혁명: 1920년대와 1990년대의 비교 251
중국 인권문제를 보는 시각: 동아시아적 상황과 관련하여 271

원문출처 301
찾아보기 303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백영서

    서울대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연세대 문과대학장, 국학연구원장, 계간 『창작과비평』 편집주간, 현대중국학회장, 중국근현대사학회장 등을 역임했고, 현재 연세대 사학과 명예교수이자 세교연구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 『사회인문학의 길』 『핵심현장에서 동아시아를 다시 묻다』 『동아시아의 귀환』 『중국현대대학문화연구』 『思想東亞: 韓半島視角的歷史與實踐』 『橫觀東亞: 從核心現場重思東亞歷史』 『共生への道と核心現場: 實踐課題としての東アジア』 『동아시아의 지역질서』(공저) 『생각하고 저항하는 이를 위하여: 리영희 선집』(공편) 『백년의 변혁』(공편) 『내일을 읽는 한·중 관계사』(공편)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