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씨 부자

책 소개

『낙타 샹쯔(駱駝祥子)』와 『사세동당(四世同堂)』 등으로 유명한 중국 3대 문호 라오서(老舍)의 『마씨 부자(二馬)』(1929)의 초역본. 라오서가 서른살 되던 해에 발표한 『마씨 부자』는 베이징에서 런던으로 이주해 골동품 가게를 운영하며 살아가는 아버지 마쩌런과 아들 마웨이의 생활을 통해 영국인과 중국인의 문화적 차이, 민족성 등을 그려 보인 작품으로, 1924년부터 29년까지 작가가 영국에서 체류하면서 얻은 체험을 바탕으로 쓰였다. 라오서의 다른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마씨 부자』는 하층민의 삶을 작품의 제재로 삼고 있으나 같은 시기에 완성된 『장 선생의 철학(張的哲學)』이나 『조자왈(趙子曰)』 또는 현실주의적 성향이 강한 『낙타 샹쯔』나 『사세동당』과는 다소 다른, 독특한 작품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는 20세기 초 영국으로 이주한 중국인이 겪는 민족적•인종적•문화적 멸시를 그 주제로 하기 때문이다. 라오서의 문제의식은 명확하고 단순하다. 자국민이 멸시받지 않기 위해서는 국가가 부강해져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신문물을 적극 수용하여 자국민을 교육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아편전쟁 이후 서구 열강의 지속적인 중국 침략은 민족적•국가적 위기의식을 낳았다. 그러자 수많은 중국의 지식인들은 위기 극복을 위한 자국민의 각성을 촉구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서구의 다양한 문물이 중국에 수용되고, 해외 이민이나 유학도 빈번하게 이루어졌다. 이른바 근대화의 명제가 20세기 초 정치적으로 혼란한 중국을 문화적으로 휩쓸었던 것이다. 라오서 역시 20세기 초 세계 최강대국 영국에서의 삶을 경험하면서 반제국주의적 정서와 더불어 좌절감과 선망 의식을 느끼고 자국민의 각성을 촉구하는 의미에서 『마씨 부자』를 집필했다. 사실 20세기 초 중국의 지식인치고 중국인의 봉건성과 낙후성을 지적하고, 이의 변혁을 주장하지 않은 작가는 거의 없다. 일제 식민지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노력했던 한국의 지식인들 역시 이와 유사한 사고를 했다. 이 작품은 이러한 점에서 양국 근대문학을 성찰하는 데 중요한 자료로서 의의를 갖는다.

목차

1부
2부
3부
4부
5부

작품해설 / 동서 교류의 갈등과 화합의 양상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라오서

    老舍 본명은 수칭춘(舒慶春). 라오서는 필명이다. 만주족 출신으로 베이징에서 태어났다. 어려서 아버지가 사망한 뒤 가난 속에서 성장했고 이는 그의 작품세계에도 영향을 미쳤다. 베이징 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교사생활을 하다가 1924년에 중국어 교사로 영국에서 체류하기도 했다. 이 기간 중 영문학을 접하면서 소설창작을 시작했다. 『장 선생의 철학(老張的哲學)』(1926) 등을 발표하면서 개성적인 작품세계를 선보였다. 이후, 유머와 베이징 구어, 그리고 가난한 서민들에 대한 […]

  • 고점복

    고려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중국 푸단대학에서 수학했으며, 고려대•강릉원주대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저서에 『아큐의 차이나 르포―고도성장의 그늘』, 논문에 「연애와 계몽의 이중 변주―루쉰의 「傷逝」論」 「중국 당대문학 속의 에로티즘-‘身體寫作’을 중심으로」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