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의 탄생

책 소개

그날 내 안에 파란 하트가 태어났다

작가 정이현이 그려 낸 오늘의 청소년

 

일상에 숨은 진실을 예리하게 파헤치는 작가 정이현의 신작 소설 『하트의 탄생』이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 스물다섯 번째 권으로 출간되었다. 열다섯 살 주인공 ‘주민’이 화려한 SNS 인플루언서 엄마와 갈등하며 겪는 사건과 그늘을 그렸다. 청소년들에게 익숙한 SNS 환경이 현실과 밀착하여 펼쳐지며 몰입감을 더하는 이번 소설은 청소년기에 느낄 수 있는 자기 정체성에 대한 고민과 소통, 그리고 가족에 대한 성찰을 풀어낸다. SNS 속 삶의 화려한 외면과 그 이면을 다채롭게 표현한 만화가 불키드의 그림이 인물들의 감정을 섬세하게 전달하며 소설을 더욱 풍부하게 읽어 내도록 안내한다.

 

무심결에 올린 영상이 인기 동영상이 되었다

그것도 불편한 화제와 함께

 

중학생 주민이는 오늘도 고민이 많다. “나는 왜 하필 나로 태어났을까? 다른 누군가일 수도 있었는데.”(7면) 아무리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거나 마음껏 엄마 카드를 써도 혼나지 않는다는 친구들이 부럽다. 가끔은 마음 편해 보이는 친구네 강아지로 태어났다면 어땠을까 생각한다. 하지만 이런 공상의 끝에 마주하는 건 어김없이 다시 현실이다. SNS에서 유명한 인플루언서인 엄마는 주민이의 외모와 성적을 지적하며 자존감을 깎아내리기 일쑤다.

그날도 평소와 다름없이 학원에 가는 길 엄마와 다툰 하루였다. 다른 점이 있다면 서러운 마음을 자막으로 단 영상을 ‘블루하트’라는 닉네임으로 운영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렸을 뿐이었다. 단지 그뿐이었다. 그러니까 그 영상이 알고리즘의 선택을 받아 ‘유명 인플루언서 딸’ ‘극단적 선택 암시 후 연락 두절’이라는 키워드로 화제에 오르리라고는 정말 상상도 하지 못했다.

 

다 놓아 버리고 싶은 날

방금 내 손끝에서 나온 문장을 보니 눈가가 뜨거워졌다. 나는 테이블에 이마를 박고 우는 대신 손등으로 쓱 눈가를 훔쳤다. 엉망진창이던 기분이 아주 조금, 코딱지의 절반만큼 나아진 것도 같았다. (40면)

 

“내가 나라는 것. 그게 비밀이야, 엄마.”

엄마 아빠는 모르는 진짜 나의 모습

 

영상은 주민이의 손을 떠나 온라인 커뮤니티 곳곳으로 퍼져 나간다. 네티즌 수사대의 추리로 엄마가 의심을 받고, 주민이는 엄마 아빠의 추궁에 사실을 털어놓는다.

 

“혹시 말이야. 엄마 아빠한테 말하지 않은 거 있니? 엄마 아빠가 알아야 되는데 아직 모르는 거. 너에 대한 거.”

엄마 아빠에게 말하지 않은 것, 엄마 아빠가 모르는 것? 그건 나의 모든 것이었다. 내가 나라는 것. 그게 비밀이야, 엄마. (58면)

 

엄마의 기준에 따라가지 못하는 자신에 만족하지 못하며 “왜 하필 나로 태어났”(7면)는지 고민하던 주민이는 마음속에 분명한 답을 찾는다. 부모님이 바라는 ‘나’의 모습에 맞출 수 없는 ‘내’가 있다는 것. 이와 함께 발견한 것은 주민이에게 이야기를 꺼내며 평소와는 달리 진지하고 침착한 엄마의 모습이다. 주민이는 “엄마가 나의 진심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듯이 나 역시 엄마에 대해 그런지도”(60면) 모른다고 인정하며 가장 가까운 가족에게도 복합적인 모습이 있다는 사실을 배워 간다.

 

이면의 현실, 온라인 세계

수많은 ‘나’를 바라볼 시간

 

『하트의 탄생』은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실제의 SNS 생활을 다채롭게 담으며, 온라인과 현실의 차이가 빚어내는 사건을 생생하게 묘사한다. 인스타그램 속 엄마가 실제 현실의 엄마와 완전히 같지 않듯, 유튜버 블루하트는 현실의 진짜 주민이가 아니다. 주민이는 이 사실을 깨달으면서 한 사람이 가진 복잡하고 다양한 정체성을 이해하고, 다음 단계로 넘어갈 준비를 한다. ‘파란 하트’는 그렇게 주민이의 마음 한구석에 태어난다. 누구나 가슴속에 품고 있을 자신의 이면을 가만히 바라보길 묵묵히 기다려 주는 소설이다.

 

▶ 시리즈 소개

소설과 만나는 첫 번째 길
책과 멀어진 이들을 위한 마중물 독서, 소설의 첫 만남
‘소설의 첫 만남’은 새로운 감성으로 단장한 얇고 아름다운 문고이다. 문학적으로 뛰어난 단편소설에 풍성한 일러스트를 더했다. 흥미로운 이야기와 100면 이내의 짧은 분량, 매력적인 삽화를 통해 책 읽을 시간이 없고 독서가 낯설어진 이들도 동시대의 좋은 작품에 부담 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이끈다. 동화에서 읽기를 멈춘 청소년기 독자에게는 소설로 나아가는 징검다리가 되어 줄 것이다. 깊은 샘에서 펌프로 물을 퍼 올리려면 위에서 한 바가지의 마중물을 부어야 한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는 문학과 점점 멀어진 이들이 다시 책과 가까워질 수 있게끔 돕는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우리의 독서 문화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

목차

하트의 탄생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이현

    소설가. 2002년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으로 등단. 소설집 『낭만적 사랑과 사회』 『오늘의 거짓말』 『상냥한 폭력의 시대』, 장편소설 『달콤한 나의 도시』 『너는 모른다』 『사랑의 기초: 연인들』 『안녕, 내 모든 것』 등이 있다. 이효석문학상, 현대문학상을 수상했다.

  • 불키드

    스스로 뭘 좋아하는지 잘 모르는 사람이지만 운이 좋아 항상 주위 사람들의 도움을 받으며 살아갑니다. 웹툰 「8군 플레이그라운드 쑈」 「이상한 날」을 연재하고, 단행본 만화 「정리의 밤」을 그렸습니다.

여러 가지 일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막 쏟아지는 것 같은데 반면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고 시간이 멈춰 선 것처럼 느껴지던 때가 있었습니다. 스스로가 한 알갱이의 우주 먼지 입자인 것 같은데 반면에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존재인 것도 같았고요. 저의 열다섯 살은 그런 나이였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