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경사 바틀비/창비세계문학 단편선-미국편

책 소개

한권으로 만나는 세계문학 백년의 걸작
 

세계에 대한 독창적 해석, 풍성한 상상력, 과감한 실험정신

거장들의 날렵한 솜씨로 진짜 소설의 재미를 맛볼 수 있다!

 

 

 

근현대 외국소설 100년의 걸작을 각 어권의 대표 연구자들이 엄선하고 공들여 번역한, 기획부터 번역 출간까지 5년간의 노력이 녹아 있는 ‘창비세계문학’이 출간되었다. 짧은 분량이면서도 세계에 대한 예리한 통찰, 독창적 해석, 예술적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장르인 단편소설은 가히 세계소설의 교과서라 할 만하다. 다양하고 압축적인 구성과 개성적인 문체 등 소설의 진짜 재미를 한권으로 가려뽑은 이 선집은 세계적인 문호들의 빼어난 솜씨를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동서양 대표 문호들의 빼어난 단편들을 엄선

 

창비세계문학에는 19~20세기 초에 이르는 세계 근현대문학 100년을 대표하는, 9개 어권 총 102명 작가의 114편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전세계 단편문학의 정수만을 가려뽑은 이 선집은 세계소설의 교과서라고 할 만하다. 각 어권의 문학 지형도를 그리는 데에 빠질 수 없고, 근현대 세계사와 문학사에 뚜렷한 흔적을 남긴 작가들의 대표작들이다. 비교적 익숙한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등 몇몇 특정 국가와 언어권의 문학작품만을 편식해온 우리 독자들이 보다 새롭고 다양한 문학의 성찬을 음미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그동안 소개가 미흡했으나 우리에게는 역사적 경험의 유사함으로 정서적 공감대를 이룰 폴란드 편 『신사 숙녀 여러분, 가스실로』, 유럽 중심주의를 넘어 20세기 문학사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던 스페인어권과, 여러 중남미 문학을 고르게 엮은 스페인·라틴아메리카 편 『날 죽이지 말라고 말해줘!』, 10세기 세계적 보편성을 담보한 러시아 문학의 광활함을 경험하기에 충분한 러시아 편 『무도회가 끝난 뒤』 그리고 근대문학사의 대표작가로 거론되면서도 편중된 번역 출판문화 탓에 이제야 소개되는 일본 대표작가들의 단편들이 다양하게 소개된 『이상한 소리』 등 세계문학의 명편들을 한권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이다.

 

 

 

▶국내 최초로 번역 소개되는 작품들의 새로운 맛

 

그동안 국내에 번역 소개된 작품들은 대개 대표작가의 대표장편에 머문 경우가 많다. 이미 좋은 번역으로 소개된 단편이 있는 경우에는 중복을 피했으나, 수록작 10편 모두가 국내 초역인 일본 편, 14편 중 11편이 초역인 프랑스 편 등 대부분의 수록작이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작품들이다. 물론 수록작 11편이 모두 국내에 소개된 적이 있는 미국 편의 경우에는 이전의 번역본들이 전혀 추천할 만한 수준이 아니었고, 좋은 번역본이 있으나 문학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결코 빠질 수 없는 작품인 경우(중국 편, 루쉰 「아Q정전」 등)에는 불가피하게 중복 번역을 감수해야 했다.

 

 

 

▶국내 대표적인 연구자들의 꼼꼼하고 성실한 번역

 

각 어권별로 명실공히 우리나라 최고 수준의 연구자들을 편역자로 위촉해 작품을 엄선하였고 언어를 옮겨놓는 단순 번역이 아닌 문화사 사회사의 맥락 속에 살아움직이는 작품의 깊은 울림까지 전하려는 노력을 꼼꼼하고 성실하게 모아놓았다. 이번 선집의 편역자들은 번역 평가사업에 참여할 만큼 각 언어권의 뛰어난 전문가들로

 

일본 편의 경우 작품이 처음 발표되었던 문학잡지를 번역의 저본으로 삼았으며, 미국 편은 최근의 편집본과 최초 출간본을 상호 참조하였으며, 러시아 편은 국내본과 해외 출간본 등을 참고하여 우리말 출간본 중에서 정본으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애썼다.

 

 

 

▶친절한 해설과 감상의 길잡이

 

각 작품마다 작품 이해에 도움이 될 만한 자료를 풍성하게 실어놓았다. ‘작가소개’ ‘감상의 길잡이’ ‘더 읽을거리’ 등은 물론 전체 해설을 통해 각국, 각 언어권의 문학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배려했다. 특히 각 언어권 전공자뿐 아니라 중·고등학생들도 쉽게 읽을 만한 평이한 문체와 수준의 ‘감상의 길잡이’와 ‘해설’은 교과서 밖 작품들을 읽는 길라잡이의 역할을 충분히 할 만하다. ‘더 읽을거리’는 각 작가들의 국내 번역본 중에서 추천할 만한 작품과 역본을 꼽아주고 있어 깊이 읽기에 참고자료로 활용할 만하다. 방대한 양으로 해설을 정리한 독일 편의 경우에는 독일 문학사 전반의 맥락을 아우를 뿐 아니라 각 작품에 대한 짤막한 평론을 붙여서 전공자들에게도 부족함 없는 자료로 활용 가능하도록 했다.

 

 

 

<미국편의 특징>

 

호손, 포우, 멜빌을 비롯한 미국의 주요 작가들은 단편소설을 미국적 삶을 탐색하는 유력한 예술형식으로 활용했다. 그들의 단편은 재래의 전통적인 삶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삶을 실험하는 미국인들의 혁신적인 면모에 초점을 맞추었다. 미국적 삶이란 처음부터 근대적이자 실험적이었는데, 그것의 구체적이고 다면적인 의미를 캐묻는 데 단편소설이라는 형식이 주효했다. ―「해설」에서

 

 

 

미국 편은 ‘창비세계문학’(전9권) 중에서 유일하게 모두 국내에 이미 번역 소개된 적이 있는 작품들로 꾸며졌다. 수록작들이 두말할 나위 없는 대표작가의 대표단편인 탓이기도 하지만, 기존 번역본들이 크게 권할 만한 수준이 아닌 탓이 더 크다.

 

세계문학에 대한 번역 소개가 전반적으로 그렇듯이 미국문학의 명작들 역시 대체로 1960,70년대에 대거 번역되었으나 이 시기에 출간된 역본들은 중역과 부실한 편집 등의 문제가 있다. 비교적 최근인 1990~2천년대에조차 비전공 역자들에 의한 번역은 원작을 무시하고 번안하거나 크게 오역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한 실정이다. 예를 들어 표제작인 허먼 멜빌의 「필경사 바틀비」는 국내에 이미 몇차례 번역 소개된 바 있으나, 그중 이가형 옮김 「서기 바틀비」는 전자의 경우에, 이정문 옮김 「바틀비 이야기」는 후자의 경우에 해당한다. 또 미국 본격문학의 걸작 단편으로 꼽히는 샬롯 퍼킨스 길먼의 「누런 벽지」는 뜬금없이 장르문학으로 소개되어 2004년 정진영의 번역으로 『세계 호러 걸작선 2』(책세상)에 실렸으나 원작의 예술언어의 묘미를 살리지 못함은 물론 심각한 오역이 적지 않았다.

 

미국 편의 편역자인 한기욱은 「해설」에서 문장 하나를 옮기는 데에만도 몇년 동안 고심했다고 밝혔듯이 기존의 번역본들을 검토하고 평가해본 뒤 참고조차 할 수 없는 실정임을 확인하고 단순히 언어를 옮기고 메씨지를 전달하는 차원에 만족하지 않고 원작 언어의 리듬과 울림까지 고스란히 풀어내고자 노력했다.

목차

너새니얼 호손-젊은 굿맨 브라운
에드거 앨런 포우-검은 고양이
허먼 멜빌-필경사 바틀비
마크 트웨인-캘레바래스 군의 명물, 뜀뛰는 개구리
헨리 제임스-진품
샬롯 퍼킨스 길먼-누런 벽지
찰스 W. 체스넛-그랜디썬의 위장
스티븐 크레인-소형 보트
셔우드 앤더슨-달걀
F. 스콧 피츠제럴드-겨울 꿈
윌리엄 포크너-에밀리에게 장미를

수상정보
저자 소개
  • 허먼 멜빌

    1819~91 뉴욕 출생. 친·외조부가 모두 독립전쟁의 영웅이었다. 부유한 수입상이던 아버지가 사업실패로 파산하고 죽자 멜빌은 일찍이 가게점원, 은행원, 농부, 광부, 교사, 선원 등의 일자리를 전전했는데 이때의 경험이 그의 작품의 밑바탕이 되었다. 특히 “포경선이 나의 예일대이자 하버드대였다”는 이쉬미얼의 고백처럼 멜빌은 포경선과 상선, 군함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닌 경험에서 다양한 소재뿐 아니라 미국사회와 서구문명에 대한 비판적 안목까지 얻었다. 『타이피』(Typee, […]

  • 한기욱

    1957년 부산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와 서울대 영문과 대학원을 졸6업하고 동대학원에서 허먼 멜빌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문학 연구에 주력하다가 계간 『창작과비평』 편집진에 합류하면서 한국문학 평론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주요 논문으로 「세계문학의 쌍방향성과 미국 소수자문학의 활력」 「문학의 새로움과 소설의 정치성」, 역서로 『브루스 커밍스의 한국현대사』(공역) 『우리 집에 불났어』 『필경사 바틀비』 등이 있다. 현재 『창작과비평』 편집위원이며 인제대 영문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