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벅

책 소개

놓칠 수 없는 꿈을 향해 오늘도 고군분투하는

열여덟 살 우리들의 눈부신 성장통

『초정리 편지』 배유안 작가의 첫 청소년소설

 

 

창비 ‘좋은 어린이책’ 대상 수상작 『초정리 편지』의 작가 배유안이 청소년소설로 돌아왔다. 전작에서 빛나는 역사적 상상력과 짜임새 있는 스토리텔링으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작가가 이번에는 풍부한 교단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청소년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스프링벅』은 평범한 열여덟 살 소년이 갑작스레 찾아온 형의 죽음을 극복하고 연극을 통해 한 걸음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장편소설이다. 사랑하는 형을 잃은 슬픔과 연극을 통해 꿈을 찾아가는 희열을 씨줄과 날줄처럼 자연스럽게 교차시키는 작가의 솜씨가 믿음직하고, 두 사건이 한 지점에서 만나 절망이 아닌 희망이어야 함을 확인하는 마지막 장면에 이르러서는 가슴 벅찬 감동을 느낄 수 있다. 제목 ‘스프링벅’(springbuck)은 아프리카에 사는 양의 이름으로, 이 양들은 풀을 먹기 위해 무리를 지어 초원을 달리다가 어느 순간 풀을 먹으려던 원래의 목적은 잊고 무작정 뛰기만 해 절벽 아래로 떨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한다.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스프링벅’의 비유는 입시 경쟁에 내몰려 꿈을 잃은 채 남보다 앞서는 데만 혈안이 된 우리 청소년들의 모습을 떠오르게 해 가슴이 뭉클해진다.

추천사
  • 『스프링벅』은 죽음으로 내몰리는 비극적인 현실을 무대로 해서 자신들의 이야기를 온몸으로 연기하는 아이들에 관한 소설이다. 벼랑 끝에서 세상을 향해 절규하는 이 아이들의 외침이 내 귀에 쟁쟁하다.
    원종찬(문학평론가)

목차

제1막 제1장
오늘 죽고 내일 새로 태어나기
퇴장
스프링벅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꿈을 꾸어라
눈과 비가 안 오는 세상
선택의 기준
용기
왜 그랬어?
내 인생의 주도권
어른을 용서해라
사이프러스 나무
절망이 아니어야 한다
형, 나의 형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배유안

    부산대학교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중·고등학교에서 국어를 가르쳤다. 한글 창제를 소재로 한 역사 동화 『초정리 편지』로 제10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에서 창작 부문 대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는 청소년소설 『창경궁 동무』 『스프링벅』, 동화 『화룡소의 비구름』 『콩 하나면 되겠니?』 『분황사 우물에는 용이 산다』 『서라벌의 꿈』, 어린이 교양서 『다 알지만 잘 모르는 11가지 한글 이야기』 『할머니, 왜 하필 열두 […]

보석처럼 빛나는 아이들

 
청소년들의 자살 소식이 부쩍 잦았던 몇 년 전, 나는 얼굴도 모르는 그 아이들이 내가 아는 아이들과 겹쳐 보여서 문득문득 마음이 짠했다. 그 아이들이 마음의 건강을 잃었다는 것, 그리고 그게 그들의 잘못이 아니라는 것이 안타깝고 또 미안했다.
심장에 느껴지던 물리적인 통증……. 그 때문에 글을 썼는지, 글 쓰는 사람이라 통증이 유난했는지는 모르겠다. 어쨌든 그 통증 때문에 아이들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고 메모했다.
이 글은 몇 년간 모은 아이들의 목소리를 한 이야기 속에 구성해 넣은 것이다. 그러니, 나에게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쏟아 놓은 아이들, 선생님들, 그리고 어머니들이 없었다면 이 글은 쓸 수 없었을 것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