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스름 나라에서

책 소개
 

‘삐삐’ 시리즈의 작가, 안데르센 상, 유네스코 국제도서상, 독일아동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동화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단편 동화를 그림책으로 소개한다. 『어스름 나라에서』는 어린이들의 작은 손에 슬픔과 시련을 이겨 낼 상상의 힘을 쥐여 주었던 작가 린드그렌의 창작 세계를 잘 드러내는 수작이다. 주인공은 현실에서는 걸을 수 없지만 상상 속에서라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 아이의 욕망을 이루어 낼 용기와 지혜를 알려 주는 이 이야기는 발표된 지 70여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전 세계의 어린이들에게 읽히며 그 빛을 잃지 않고 감동을 전한다. 화가 마리트 퇴른크비스트는 어린 시절 맺은 린드그렌과의 인연으로 그의 작품을 그림책으로 꾸준히 만들어 왔다. 해 질 녘부터 통 트기 전까지의 시간을 배경으로 고즈넉한 시가지와 신비로운 어스름 나라 풍경을 아름답게 펼친다.

 


“괜찮아. 어스름 나라에서는 아무것도 문제가 되지 않아.”
 
‘삐삐 롱스타킹’의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작고 외로운 어린이를 위해 그려 낸 놀라운 상상의 세계

 

세계적인 동화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단편 동화 「어스름 나라에서」가 그림책으로 출간되었다. 린드그렌이 쓴 『내 이름은 삐삐 롱스타킹』 『사자왕 형제의 모험』 『에밀은 사고뭉치』 등은 발표 이후 지금까지 수십여 년이 흐르는 동안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으며 어린이문학의 고전으로 자리 잡았다. 1949년 발표된 「어스름 나라에서」는 국내에서 2000년에 출간된 『엄지 소년 닐스』(창비아동문고185)에 수록되어 20여 년간 읽혀 왔다. 이번에 새롭게 출간된 그림책 『어스름 나라에서』는 어린이에 대한 통찰로 빛나는 아동문학가일뿐만 아니라 사회적 약자와 동물, 환경, 평화를 위해 힘썼던 사회활동가이기도 한 린드그렌을 흠모하는 많은 국내 독자들에게 그의 작품을 새롭게 감상하는 기쁨을 선사한다.
린그드렌의 많은 동화가 당시의 금기를 깨고, 병들고 가난하고 외로운 주인공을 그리며 죽음과 상실을 정면으로 다루어 왔다. 『어스름 나라에서』 역시 어린이들의 손에 슬픔과 시련을 이겨 낼 힘을 쥐여 주고자 했던 작가의 창작 세계를 온전히 담은 수작이다. 다정하고 지혜로운 어른이 어린이의 손을 잡고 가만가만 들려주는 놀라운 상상의 세계가 이 책에 담겨 있다.

 

“너, 혹시 어스름 나라에 가고 싶지 않니?”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무엇이든 될 수 있는 나라에서 보내온 초대장

 

‘예란’은 다리가 아파서 걸을 수가 없다. 온종일 침대에서 책을 읽거나 그림을 그리면서 시간을 보낸 지 오래지만 앞으로도 다리가 나아질 가망은 없다. 예란은 하루 종일 빈 집에 홀로 있지만 해 질 무렵이 되면 키가 작고 이상한 차림새를 한 요정, ‘백합 줄기 아저씨’가 찾아온다. 아저씨는 정중하게 인사한 뒤 예란을 ‘어스름 나라’로 초대한다. 예란은 아저씨의 손을 잡고 하늘로 날아오른다. 어스름 나라에서는 예란의 아픈 다리가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어스름 나라에서』는 늘 ‘무섭도록 슬프고 힘들었던’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어린이들의 ‘뺨에 흐르는 눈물이 마를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우리가 이토록 작고 외롭지 않다면』) 생각했던 작가의 바람이 맺힌 작품이다.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무엇이든 될 수 있는 나라에서 보내온 신비로운 초대장과 같은 이 책은 모든 어린이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상상을 통해 두려움을 이겨 내는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어린 독자들은 각자 자기 삶의 시련을 극복해 갈 용기를 구하며 마음의 심지를 돋우기도 할 것이다.

 

BIB 황금사과상, ‘화이트 레이븐스’ 수상 작가 마리트 퇴른크비스트
황홀하게 그려 낸 어스름 나라 풍경

 

어스름 나라에서 예란은 나무에 열린 달콤한 사탕을 마음껏 따 먹는다. 백합 줄기 아저씨와 함께 전차와 버스를 몰고, 궁전에서 웅장한 환영의 노래를 듣는다. 말하는 사슴이 있는 동물원에 가고, 오래된 어스름 나라 주민들과 즐거운 식사를 한다. 이곳에서 예란은 아픈 다리를 잊은 채 마음껏 걷고, 달리고, 춤추고, 날아다닌다.
『어스름 나라에서』는 해 질 녘부터 통 트기 전까지 신비로운 시간의 풍경을 놀랍도록 황홀하게 그린다. 싱그러운 공원과 화려한 궁전, 따스한 호숫가 풍경이 평화롭게 흘러가는 가운데 어둑하게 내려앉은 땅거미, 아련한 노을빛, 고독하게 빛나는 스톡홀름 시가지의 모습은 슬픔이 어린 주인공의 내면을 섬세하게 비추며 깊이 위로한다.
그림을 그린 마리트 퇴른크비스트는 어머니가 린드그렌의 작품을 번역한 인연으로 어린 시절부터 린드그렌과 긴밀한 우정을 쌓아 왔다. 어린 시절을 린드그렌의 고향인 스몰란드에서 보내 린드그렌 동화가 묘사하는 풍경을 친근하게 알고 있는 화가는, 이 작품에서 주인공의 상상이 투영된 세계를 탁월하게 형용해 냈다. 가장 권위 있는 일러스트레이션 상 중 하나인 브라티슬라바 일러스트레이션 비엔날레(BIB) 황금사과상을 수상하고, 독일 ‘화이트 레이븐스’에 선정되었으며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상(ALMA),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후보로 십여 차례 지명된 중견 화가가 펼쳐 낸 화폭들이 작품의 감동을 더한층 짙게 전한다. 린드그렌 그 자신이 어스름 나라로 간 지 20주기가 된 지금, 그리운 사람을 마음껏 볼 수 있고, 하고 싶은 일을 마음껏 할 수 있는 세계를 담은 지극히 아름다운 그림책이 우리 앞에 도착했다.

 

어스름 나라에서 미리보기

 

줄거리
다리가 아파서 걷지 못하는 나는 온종일 침대에 누워서 지내요. 하지만 해가 지기 시작하면 백합 줄기 아저씨가 내 방으로 찾아와요. 아저씨는 똑똑 창문을 두드리고 들어와 나를 어스름 나라로 데려가지요. 나는 버스를 신나게 운전하고, 나무에 열린 달콤한 사탕을 따 먹고, 커다란 사슴과 이야기하고, 아름다운 궁전에서 왕과 왕비를 만나요. 어스름 나라에서는 다리가 아픈 것은 아무 문제가 되지 않아요. 나는 무엇이든지 할 수 있어요!

 

추천사
  • “괜찮아, 그런 건 문제가 되지 않아.” 백합 줄기 아저씨의 이 말이 온종일 침대에 있어야 하는 아픈 주인공에게, 마스크 너머에서 쉼 없이 자라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얼마나 강력한 희망의 주문이 되는지 알고 있다. 어스름 나라에서 우리는 뛸 수 있고, 날 수 있고, 무엇이든 도울 수 있다. 일단 세상의 모든 어린이들이 다 초대된 뒤에도 혹시 자리가 남아 있다면, 어스름 나라에 가고 싶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작품을 읽기 전에 생각한다. 이 책은 오래전 내가 어렸을 때 정말 좋아했던 책이었다고. 그러나 그의 작품을 다시 읽고 나면 늘 생각이 바뀐다. 이 책은 내가 지금 가장 좋아하는 책이라고. 어린이를 위한 문학의 세계가 무엇인지 보여 주면서, 어린이가 누리는 그 세계를 간절히 시샘할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숨은 걸작이다. 어디선가 조금은 울고 있을 어린이에게 이 책을 선물하면서 “그런 건 문제가 되지 않아.”라는 호쾌한 장담을 전해 주고 싶다. 어스름 나라의 초대권과 함께.
    _아동청소년문학 평론가 김지은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1907년 스웨덴 스몰란드 지방의 농가에서 태어났습니다. 1945년에 『삐삐 롱스타킹』을 출간하고 세계적인 동화작가가 되었습니다.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독일아동청소년문학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동화 『엄지 소년 닐스』 『라스무스와 방랑자』 『사자왕 형제의 모험』 『산적의 딸 로냐』 같은 많은 명작을 남겼습니다.

  • 마리트 퇴른크비스트

    1964년 스웨덴에서 태어나서 네덜란드에서 자랐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면서 1989년부터 아스트리드 린그드그렌의 동화로 6권의 그림책을 만들었습니다. 2011년 BIB 황금 사과상을 수상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