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봐

책 소개

 

어린이의 방식으로 어린이를 위로하는 작가

『문어 목욕탕』 『마법의 방방』 최민지 신작

최민지 작가는 첫 창작그림책 『문어 목욕탕』(2018)을 시작으로 아이들의 외로운 마음을 경쾌한 상상으로 해소하는 작품들을 선보여 왔다. 아이들은 물론 평단과 어른 독자 모두를 사로잡아 온 그의 신작 『나를 봐』가 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관계에 대한 철학적인 질문을 담고 있는 작품으로 작가의 더욱 깊어진 작품 세계를 만날 수 있다. 이 책은 낯선 친구를 만나 친구의 요모조모를 궁금해하며 우정을 키워 가는 마법 같은 시간을 생생하게 그린다. 어린이의 시선에서 서로 연대하는 삶의 소중함을 사랑스럽게 담는 동시에 나와 타인, 나아가 세상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어떤 태도를 지녀야 하는지 곰곰이 곱씹게 한다. 『나를 봐』는 ‘우리는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가’ ‘왜 우리는 타인을 이해하는 데 서투른가’와 같은 묵직한 질문에 작가의 통찰이 담긴 답변을 들려준다.

 

WEE 그림책 어워드 수상!
오늘의 어린이가 가장 사랑하는 그림책 작가 최민지 신작

최민지 작가는 어린이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은 첫 창작그림책 『문어 목욕탕』을 출간한 이후 3년여 동안 『코끼리 미용실』 『마법의 방방』과 같이 굵직한 작품들을 연이어 발표해 왔다. 그간 백희나, 안녕달에 이어 한국 어린이들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로 손꼽히며 2019년에 WEE 그림책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최민지 작가의 신작 『나를 봐』는 주인공 아이가 누군가를 알고, “언제나 너를 보고 있”을 만큼 좋아하게 되고, 드디어 우정을 나누게 되는 마법 같은 과정을 담은 그림책이다. 작가는 그간 엄마의 부재로 ‘여탕’에 한 번도 가 보지 못한 여자아이, 가정과 사회가 짜 놓은 생활 규범에 맞춰야 하는 아이 등 외롭고 답답한 상황에 놓인 어린이를 그리며 작가만의 상상 세계로 아이들의 억눌린 마음을 유쾌하게 해소해 왔다. 그런 작가의 시선이 이번 작품에서는 두 아이의 우정이 싹트는 순간의 비밀에 닿았다. 혼자라고 느끼는 이들에게 우리는 혼자가 아니라는 진실을 쥐여 주는 동시에 서로 연대하는 삶의 소중함을 전하는 사랑스러운 이야기이다.

 

자세히 보면 더 사랑스러운 내 친구!
고정관념을 깨는 다정다감 친구 관찰기

『나를 봐』 속 두 주인공인 ‘나’와 ‘친구’는 서로의 단짝이다. 속을 알기 힘든 무표정에 소극적인 성격을 가진 ‘친구’는 ‘나’와 함께 있지 않으면 혼자가 되기 일쑤인, 무리에서 쉽게 소외되는 아이다. 애써 사실을 이야기해도 선생님은 ‘친구’의 말을 거짓말로 치부해 버리기도 한다. 그러나 ‘나’는 ‘친구’의 멋진 점을 많이 알고 있다. ‘친구’가 너른 잔디밭에서 행운의 토끼풀을 발견할 만큼 눈이 밝고, 위험에 처한 고양이를 모르는 척하지 않는 용기를 가졌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친구’를 오래 바라보고 관찰한 덕분이다. 그리고 그 애정 어린 시선은 잘 몰랐던 ‘친구’의 비밀도 알려 주었다. 머리카락에 가려 미처 몰랐던 ‘친구’의 오른쪽 뺨에 있는 점과 남모를 아픔까지도…….
최민지 작가는 참된 우정을 기다리는 어린이를 떠올리며 외로운 ‘친구’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그리고 기꺼이 누군가의 곁이 되어 주는 이들이 있다는 세상에 대한 믿음을 ‘친구’에게 다가가는 ‘나’를 통해 보여 준다. 두 아이의 우정이 만들어 가는 이야기는 아픔을 내보여도 흔쾌히 그 무게를 덜어 줄 친구가 우리 곁에 있다는 사실을 선물처럼 건넨다.

 

진정한 친구에게 외치는 사랑스러운 주문 “나를 봐!”

『나를 봐』는 어떤 대상을 누가,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다르게 인식하는 모습을 롱 숏과 클로즈업 화면을 반복하며 보여 준다. 멀리서 보기에 춤을 추는 것 같던 친구는 가까이서 보면 고양이를 구하려는 것이었고, 무표정하게 보이던 표정도 오래 보고 있으면 조금은 웃는 것 같다. 선생님이 보기에는 말썽꾸러기로 보이는 친구가 화자인 ‘나’가 보기에는 용감한 아이이다. 동물원은 멀리서는 행복해 보이지만 가까이서 보면 우리에 갇힌 동물들의 표정으로 우울해 보인다. 모든 대상이 멀리서 볼 때와 가까이서 볼 때, 잠깐 볼 때와 오래 들여다볼 때, 어제 봤을 때와 오늘 볼 때 다르게 보인다는 사실을 통해 우리가 세상을 더 잘 이해하고 타인과 관계 맺기 위해 어떤 태도를 지녀야 하는지 깨닫게 한다. ‘우리는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가’ ‘왜 우리는 타인을 이해하는 데 서투른가’와 같은 철학적 질문에 작가는 ‘보기’를 권한다. 한 사람을 세상과 연결해 주는 것은 누군가의 애정 어린 관심에서 비롯된 ‘발견’일 것이다. 눈부신 우정을 약속하는 『나를 봐』의 결말은 이 책을 읽을 어린이에게 속삭인다. 우정을 찾고 가꾸어 갈 힘이 네 안에 깃들어 있다고, 그 힘이 언젠가 네 안에서 ‘발견’되기를 기다린다고 말이다.

 

나를 봐_본문1

나를 봐_본문2

나를 봐_본문3

나를 봐_본문4

 

 

 

추천사
  • 친구가 되는 출발점은 그 사람을 보는 일이다. 어린이의 방식으로 어린이를 위로하는 최민지 작가는 누군가와 친구가 되는 무지개 같은 시간의 흐름을 ‘보다’라는 간단한 동사로 풀어냈다. “나를 봐!”는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짐작하는 사람에게만 건네는 사랑스러운 명령이다. 우정이 어떻게 시작되고 이해가 어떻게 깊어지는지 궁금한 어린이에게 이 말의 마법을 알려 주고 싶다. _김지은(아동청소년문학평론가)

    아이들도 헛헛한 때가 있다. 내 마음을 알아줄 친구가 필요한 아이들에게 최민지 작가는 마법 같은 말을 속삭인다. ‘너를 보는 나를 봐. 내 눈동자에 비친 너를 봐.’ 서로를 마주 보게 하는 다정한 목소리다. 이 책은 혼자라는 생각이 들 때에도 너를 소중히 여기는 이들은 여전히 네 곁에 있다며 외로운 아이들에게 진심 어린 응원을 보낸다. _이시내(초등교사, 그림책 매거진 『라키비움J』기자)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최민지

    그림책 작가. 쓰고 그린 책으로 『문어 목욕탕』 『코끼리 미용실』 『마법의 방방』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