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에게 보내는 행운의 편지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정세랑 김소영 니키 리 이반지하…

지금 이곳의 여성 창작자들이 말하는 ‘나의 언니’

누적 조회수 20만 SNS 화제의 뉴스레터

 

뉴스레터 형식으로 연재되며 SNS에서 화제를 모은 『언니에게 보내는 행운의 편지』가 단행본으로 출간되었다. “나이와 국적, 시대를 뛰어넘어 당신이 ‘언니’로 생각하는 사람은 누구인가요?” 정세랑 김인영 손수현 이랑 이소영 이반지하 하미나 김소영 니키 리 김정연 문보영 김겨울 임지은 이연 유진목 오지은 정희진 김일란 김효은 김혼비, 지금 가장 주목받는 스무명의 여성 창작자들이 이 질문에 답한다. 이들이 말하는 ‘나의 언니’는 베아트릭스 포터,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주디스 버틀러 ‘형님’ 등의 잘 알려진 인물부터 태어나지 못한 언니, 미래의 나까지 시간과 공간을 넘나든다. 지금 이곳의 여성 창작자들이 그리는, 시공간을 가로지르는 언니들의 연결망이 펼쳐진다.

 

나이와 국적, 시대를 뛰어넘어

당신이 ‘언니’로 생각하는 사람은 누구인가요?

 

『언니에게 보내는 행운의 편지』는 스무명의 여성 창작자들이 각자 자신의 ‘언니’에게 편지를 쓰며 이어진다. 소설가 정세랑은 음악감독 김인영에게, 김인영은 배우 손수현에게 편지를 이어쓰며 동시대에 살아가는 여성 창작자로서의 고민과 어려움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눈다. 이들에게 ‘언니’는 먼 과거의 작가이기도, 동시대의 선배이기도 하지만, 동료로서 살아가는 서로이기도 하다. 『어린이라는 세계』 작가 김소영은 어린이책을 아이와 잇는 역할을 한 옐라 레프만을, 식물세밀화가 이소영은 한국의 식물을 기록하고 남긴 플로렌스 크레인을, 논픽션 작가 하미나는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를, 만화가 김정연은 미야베 미유키를, 유튜브 크리에이터 이연은 실비아 플라스를, 다큐멘터리 감독 김일란은 자신의 다큐멘터리 영화에 등장하는 여성을, ‘듣똑라’ 김효은 기자는 배구선수 김연경을 언니라 부르고, 미술가 니키 리는 열살 꼬마로 돌아가 미래의 자신에게, 시인 문보영은 새벽의 전화영어로 만난 전 세계의 여성들에게 편지를 보낸다. 이들에게 언니는 한명이기도 하고 여러명이기도 하며, 시대는 다를지언정 같은 이상을 가지고 작업을 이어가는 앞선 주자이자 비슷한 고민을 하는 동료이고, 자신을 되돌아보게 하는 거울이자 롤모델이다.

 

목차

프롤로그

봄에는 습지를 산책하고 싶습니다 / 정세랑

더 많은 여성들에게 잘했다고 말해주고 싶어요 / 김인영

꽃샘추위 / 손수현

포기하면 끝이야, 살아서 다시 보자 / 이랑

식물은 언제나 다정합니다 / 이소영

나도 한때는 언니들 참 좋아하는 사람이었습니다 / 이반지하/김소윤

고통은 이야기가 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하미나

우리는 나쁜 일에 사로잡힐 시간이 없어요 / 김소영

우린 이렇게 사랑하고 웃고 그러다가 죽겠지 / 니키 리

어떤 말들은 버리기 위해 하고 싶어집니다 / 김정연

당장 두꺼운 이불을 꺼내야겠어 / 문보영

당신을 생각하면 눈물이 나요 / 김겨울

언니의 이름을 불러주고 싶어 / 임지은

어떤 사랑을 하며 살아야 할까요 / 이연

많은 날들을 죽고 싶다고 생각하며 살았어 / 유진목

어느새 언니가 되어버린 나와 당신께 / 오지은

‘여자의 적은 여자’인 세상을 위해서 / 정희진

언니 앞에서는 무엇도 숨길 수가 없었습니다 / 김일란

모험을 떠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아요 / 김효은

우리의 그라운드를 넓게 쓰는 방법 / 김혼비

에필로그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세랑

    198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0년 『판타스틱』에 「드림, 드림, 드림」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2013년 『이만큼 가까이』로 창비장편소설상을, 2017년 『피프티 피플』로 한국일보문학상을 받았다. 장편소설 『덧니가 보고 싶어』 『지구에서 한아뿐』 『재인, 재욱, 재훈』 『보건교사 안은영』 『옥상에서 만나요』 등이 있으며 짧은 소설 『청기와주유소 씨름 기담』을 썼다.

  • 김인영

    음악감독, The Flame 대표

  • 손수현

    배우, 「선풍기를 고치는 방법」

  • 이랑

    ‘한 가지만 하라’는 말을 많이 듣는 사람. 한국과 일본을 무대로 가수이자 작가, 영상 감독으로 일하고 있다. 1986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를 졸업한 뒤 단편 영화 「변해야 한다」 「유도리」 웹 드라마 「오! 반지하 여신들이여」 등을 연출했다. 쓴 책으로는 『이랑 네컷 만화』 『내가 30代가 됐다』 『대체 뭐하자는 인간이지 싶었다』 『나다운 페미니즘』(공저) 『오리 이름 정하기』 등이 있다. 정규 앨범 「욘욘슨」 「신의 놀이」를 발표했고 2017년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포크노래상을 받았다. 이때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경매에 부치는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았다.

  • 이소영

    한국과 프랑스에서 그래픽디자인을 공부했고, 현재는 그림책 작가로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그림책 『그림자 너머』『파란 아이 이안』『굴뚝 귀신』『바람』『여름,』등을 쓰고 그렸습니다.

  • 이반지하

    퀴어 퍼포먼스 아티스트, 『이웃집 퀴어 이반지하』

  • 하미나

    작가, 『미쳐있고 괴상하며 오만하고 똑똑한 여자들』

  • 김소영

    어린이책 편집자, 『어린이책 읽는 법』 저자.

  • 니키 리

    미술가, 「Projects」

  • 김정연

    그래픽 디자이너였는데 지금은 약간 만화가. 이유가 있는 것들만 하려고 노력한다.

  • 문보영

    1992년 제주 출생. 2016년 중앙신인문학상으로 등단. 시집 『책기둥』 『배틀그라운드』 등이 있음.

  • 김겨울

    작가, 『책의 말들』

  • 임지은

    작가, 『연중무휴의 사랑』

  • 이연

    유튜브 크리에이터, 『겁내지 않고 그림 그리는 법』

  • 유진목

    1981년 서울 출생. 시집 『강릉 하슬라 블라디보스토크』를 발간하며 작품활동 시작. 다른 시집으로 『연애의 책』이 있음

  • 오지은

    뮤지션, 『익숙한 새벽 세시』

  • 정희진

    연세대 여성학 강사. 한국여성의전화연합 전문위원. 주요 저서로 『페미니즘의 도전』 『저는 오늘 꽃을 받았어요: 가정폭력과 여성인권』 등이 있음.

  • 김일란

    영화감독, 연분홍치마 활동가. 다큐멘터리 「두개의 문」 「공동정범」 공동연출.

  • 김효은

    대학에서 섬유디자인을 전공했고 입필미래그림연구소에서 공부했습니다. 그동안 그림책 『나는 지하철입니다』를 쓰고 그렸고, 『기찬 딸』 『비 오는 날에』 『별이 뜨는 꽃담』 『우리가 걸어가면 길이 됩니다』 『민지와 다람쥐』 『내 모자야』 『오빠와 나』 『앵그리 병두의 기똥찬 크리스마스』 『아홉 살 마음 사전』 『아홉 살 함께 사전』 『아홉 살 느낌 사전』 『아홉 살 내 사전』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 김혼비

    작가,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 축구』

  • 펼쳐보기접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