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일 송기원 외

책 소개

분단상황과 압제적 정치현실에 천착한 김원일, 문순태, 송기원의 작품이 실려 있다. 김원일의 「어둠의 혼」은 좌익활동을 하다 사망한 아버지와 가족공동체의 몰락을 그렸고, 「미망」은 역사의 틈바구니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친 어머니와 할머니의 이야기다. 그리고 「마음의 감옥」은 동생에 대한 연민과 부끄러움으로 각성하는 형의 모습을 보여준다. 문순태의 「말하는 돌」은 한국전쟁 때 죽은 아버지의 묘를 이장하려는 아들이 마음속 갈등을 거쳐 상처를 치유하는 모습을 담았다. 송기원의 「월행」은 한국전쟁으로 인한 한 집안과 마을의 몰락 등 민족사의 비극을 상징적으로 그렸고, 「다시 월문리에서」와 「아름다운 얼굴」은 개인사의 상처를 극복하고 세계와 용기 있게 대면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목차

간행사

김원일: 어둠의 혼 / 미망 / 마음의 감옥
문순태: 말하는 돌
송기원: 월행 / 다시 월문리에서 / 아름다운 얼굴

이메일 해설: 차용훈 차미령
낱말풀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원일

    1942년 경남 김해시 진영읍에서 태어나 청소년기를 대구에서 보냈다. 1966년 첫 소설을 발표한 이후 장편으로 『노을』(1973) 『바람과 강』(1985) 『겨울 골짜기』(1987) 『마당 깊은 집』(1988) 『늘푸른 소나무』(1993) 『불의 제전』(1997) 『슬픈 시간의 기억』(2001) 등, 중·단편집으로 『어둠의 혼』(1973) 『도요새에 관한 명상』(1979) 『그곳에 이르는 먼 길』(1992) 『물방울 하나 떨어지면』(2004) 등, 산문으로 『사랑하는 자는 괴로움을 안다』 『김원일의 피카소』 등이 있다. 한국일보 문학상(1979), […]

  • 송기원

    1947년 전남 보성 출생.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졸업. 197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경외성서(經外聖書)」가,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 「회복기의 노래」가 함께 당선되어 작품활동 시작. 소 설집 『월행(月行)』(1979), 『다시 월문리에서』(1984) 『인도로 간 예수』(1995) 『사람의 향기』(2003)와 장편소설 『너에게 가마 나에게 오라』(1994), 『청산』(1996) 『여자에 관한 명상』(1996), 시집 『그대 언 살이 터져 시가 빛날 때』(1983), 『마음속 붉은 꽃잎』(1990)을 냈으며, 제2회 신동엽창작기금(1983)과 제24회 […]

  • 문순태

    1938년 전남 담양에서 태어나 조선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1965년 『현대문학』에 시 「천재들」이 추천되고 1974년 『한국문학』 신인상에 단편 「백제의 미소」가 당선되어 소설을 쓰기 시작한 뒤 자신이 나고 자란 고향의 역사와 현실을 줄곧 형상화해왔다. 영산강 상류 지역(노루목, 방울재, 까치산, 할미산 등)을 배경으로 근대화로 인한 고향 상실의 비극을 천착한 ‘징소리’ 연작을 비롯해 「말하는 돌」 「철쭉제」 『타오르는 강』 등의 작품이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