쉿! 안개초등학교 1

책 소개

끝까지 긴장감을 놓칠 수 없다!

강렬한 미스터리 동화의 탄생

 

기묘한 상상력으로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보린 작가가 미스터리 동화 시리즈 『쉿! 안개초등학교』를 선보인다. ’암흑도로‘ ’해골계곡‘ ’빨간목욕탕‘ 등 이름만 들어도 서늘한 분위기를 풍기는 동네에 묘지은이 이사를 오면서 오싹한 모험이 펼쳐진다. 첫 권에서는 묘지은이 안개초등학교에 전학 오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조마구‘와 친구가 되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진다. 묘지은을 괴롭히는 자를 조마구가 혼내 주고, 겁 많고 소극적이었던 묘지은이 자신에게만 벌어지는 이상한 일들에서 벗어나기 위해 용기를 내는 장면은 독자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겨 준다.

 

 

아무래도 무슨 일이 벌어질 것 같아!”

짜릿한 미스터리 동화 시리즈의 시작

『귀서각』 『고양이 가장의 기묘한 돈벌이』 등 기상천외한 발상으로 현실과 환상을 넘나들며 이야기를 써 내려가는 보린 작가가 강렬한 미스터리 동화 시리즈로 돌아왔다. 『쉿! 안개초등학교』 시리즈는 안개초등학교에 전학 온 묘지은이 수상한 아이 조마구와 친구가 되면서 모험을 펼쳐 나가는 이야기다. ‘미라아파트’ ‘암흑도로’ ‘까무룩터널’ ‘해골계곡’ ‘빨간목욕탕’ 등 안개초등학교 주변에 있는 모든 곳은 이름만 들어도 목덜미가 서늘해진다. 이 시리즈는 앞으로 묘지은과 조마구가 여러 장소를 오가며 미스터리한 사건을 하나씩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만화가 센개의 환상적이면서 절제된 그림은 작품의 몰입감을 끌어올려 독자들이 마치 안개초등학교에 와 있는 느낌이 들게 한다.

 

 

우리 묘지은이 여기 있잖아.”

까만 눈과 묘지은이 벌이는 숨 막히는 숨바꼭질

열 살 묘지은은 안개초등학교로 전학 왔다. 네 번째 전학이다. 이제 학교 정문만 봐도 느낌이 온다. 좋은 일 따위는 절대로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불길한 예감은 곧 현실이 된다. 사사건건 시비를 걸며 못살게 구는 담임 선생님을 만났기 때문이다. 힘들어하는 묘지은 앞에 정체 모를 한 아이가 다가와 자신과 친구를 하면 담임 선생님을 사라지게 해 주겠다고 한다. 그 아이의 이름은 조마구. 섬뜩한 기분이 들었지만 묘지은은 알겠다고 대답한다. 그런데 며칠 뒤 선생님이 정말로 사라지고, 새까만 눈이 묘지은을 따라다니기 시작한다. 작가 보린은 설화 「꽁지 닷 발 주둥이 닷 발」의 괴물에서 모티프를 얻은 ‘조마구’를 묘지은 친구로 등장시킨다. 이야기는 묘지은의 시점으로 전개되면서 조마구가 무서운 존재인지 착한 존재인지 알 수 없게 하면서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한다.

 

 

쥐님, 쥐님, 목 없는 쥐님, 조마구 집은 해골계곡인가요?”

두려움을 넘어서는 용기를 보여 주는 동화

묘지은은 당황스러운 상황에 마주치면 말이 나오지 않는 아이다. 그런 묘지은을 다그치면서 괴롭히는 담임 선생님은 좋은 교사의 모습과 거리가 멀다. 그래서일까, 친구가 없는 묘지은에게 먼저 다가가고 독선적인 담임 선생님에게 맞서는 조마구가 마냥 무섭지만은 않다. 당황하면 숨어 버리는 묘지은이 스스로 두려움을 이겨 내게 하는 것도 조마구다. 조마구는 묘지은이 입을 열지 못하자 묘지은의 입을 떼어 버리는데, 그제야 거침없이 속마음을 이야기하는 자신의 입을 바라보면서 묘지은은 묘한 해방감을 느낀다. 두려움 많고 부정적이었던 묘지은이 용기를 내고 긍정적으로 변화하는 과정에서 독자들도 각자의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던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용기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될 것이다.

 

 

이 책을 먼저 읽은 ‘어린이 미스터리 추적단’이 보낸 뜨거운 반응

“책을 받아들자마자 단숨에 읽더니 ‘대박, 대박’을 외치며 환호했다.”(ikno*****)

“무서운 이야기를 잘 못 읽었는데 이렇게 재밌을 수 있다니. 벌써 2권을 만나 보고 싶다.”(like*****)

“군더더기 없는 문장과 복잡하지 않은 이야기 구조로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책.”(oh***)

“만화로 시작하니 초반에 흥미도 끌고 집중이 된다.”(가온*)

“책 편식이 심한 아이에게도 상상하는 재미를 느끼게 해 주는 책.”(yoi*****)

“조마구는 귀신이라고 하면 너무 착한데, 사람이라고 하면 너무 이상하고, 정체가 너무너무 궁금하다.”(정가*)

작품 줄거리

안개초등학교는 1년 가운데 300일은 안개에 덮이는 기이한 학교다. 학교 앞 도로는 늘 어두컴컴해서 ‘암흑도로’, 암흑도로 건너편에 흐르는 강은 여름마다 붉게 변해서 ‘빨간목욕탕’이라 불린다. 전학생 묘지은은 이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것 같다는 불길한 예감에 휩싸이고, 얼마 뒤 예감은 현실이 된다. 사물함 속, 선반 밑, 머리카락 사이……. 묘지은 주변에서 ‘까만 눈’이 나타난다. 까만 눈의 정체는 무엇일까?

 
쉿안개초등학교_본문1

목차

프롤로그: 안개초등학교

묘지

직딱샘

조마구

빨간 얼굴 까만 얼굴

목 없는 쥐

한입에 호록

사라진 조마구

사물함 속

선반 밑

머리카락 사이

어디나 까만 눈

쥐님 쥐님

해골계곡

피해서 미안

묘지은 입

돌아왔다

에필로그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보린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책을 쓰고, 이야기를 좋아합니다. 2009년 『뿔치』로 ‘푸른문학상 미래의작가상’을 받으며 작가가 되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동화 『귀서각』 『컵 고양이 후루룩』 『고양이 가장의 기묘한 돈벌이 1~3』, 청소년소설 『살아 있는 건 두근두근』, 그림책 『100원짜리만 받는 과자 가게』 등이 있습니다.

  • 센개

    만화와 그림을 그립니다. 『Go Bananas』와 『못 잡아먹어 안달』을 연재했고 여러 만화 상품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