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 도서관

책 소개

부커상 수상 작가의 독보적인 장편 데뷔작 

 

도덕과 퇴폐가 공존하는 여름의 런던,

젊음과 특권과 사랑을 모두 누리던 그가

맞닥뜨려야 했던 어둡고 잔혹한 현실

 

“역사적인 소설, 역사적인 데뷔.”

―『가디언』

 

★ 서머싯몸상, 스톤월 도서상, E.M.포스터상 수상작 ★

 

2004년 부커상을 수상한 『아름다움의 선』으로 국내 독자들에게 알려진 작가 앨런 홀링허스트의 “역사적인 데뷔작” 『수영장 도서관』이 ㈜창비에서 출간됐다. 에이즈의 유행과 맞물려 동성애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극도로 악화되었던 대처 수상 집권 말기인 1988년에 출간된 이 소설은, 영국에서 처음으로 남성 동성애자들의 적나라한 성애와 생활을 주류 문학계 안으로 끌어오며 일대 센세이션을 낳았고, 영국과 미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전까지 B급 하위문화의 한 장르로 취급받던 퀴어소설이 서머싯몸상, 스톤월 도서상, E.M.포스터상 등 굴지의 문학상을 휩쓴 이 작품의 성공에 힘입어 진지한 문학작품으로서 논의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 비추어 『뉴욕 타임스』에서는 앨런 홀링허스트를 가리켜 ‘소설의 게이 해방자’라고 표현했다. 2020년 부커상 수상자인 더글러스 스튜어트는 『수영장 도서관』을 자신의 ‘인생 책’ 중 한권으로 꼽기도 했다.

이 소설에서 최상류층으로 아무 거리낄 것 없이 분방한 생활을 즐기던 젊은 귀족 윌리엄 벡위스가 우연한 만남을 통해 지난 시대 자기 사회의 민낯을 발견해가는 과정은 곧 더없이 탄탄하게 여겨온 자신의 발밑을 허무는 과정이기도 하다. 한편의 추리극처럼 뜻밖의 놀라움을 선사하며 펼쳐지는 중심 이야기를 축으로 격렬한 로맨스와 쓰라린 상실이 섬세하고 예리한 문장, 비틀린 유머와 함께 겹쳐지며 타올랐다 스러지는 청춘의 빛과 그늘을 그려낸다. 제국주의를 지나 신자유주의에 다다르기까지 영국이 나라 안팎으로 저질러온 야만적 폭거, 특권적 지위와 성소수자의 정체성을 동시에 지닌 주인공이 마침내 맞닥뜨리는 현실세계, 자신만의 다른 시간을 써가려 애쓰는 몸짓이 절실하고 아름답게 다가온다. 성소수자를 비롯한 모든 소수자에 대해 지금 우리 사회가 보이는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이 작품의 문제의식은 출간된 지 수십년이 흐른 지금에도 여전히, 뼈아프게 유효하다.

추천사
  • 이 책은 홀링허스트의 후기 작품들에 비해 더 날것 같고 더 쾌락주의적이다. 나는 그 점이 아주 마음에 든다. 진짜로 섹시하다. 윌리엄 벡위스는 그의 난잡한 성생활에 대해 엄청난 특권을 누리며 완전히 당당하다. 이 작품을 통해 에이즈가 덮치기 이전의 런던 퀴어 커뮤니티를 엿볼 수 있다. -더글러스 스튜어트(2020 부커상 수상자)

  • 영국에서 동성애자의 생활을 현대적 장소와 맥락에 놓은 첫번째 주요 작품. 역사적인 소설, 역사적인 데뷔. -『가디언』

  • 소설의 전통적 형식을 관습에 도전하는 현대적 이야기에 아름답게 결합시켰다. 희미하게 빛나는 우아함을 지닌 음란함, 청년기의 위트가 깃든 복합성, 소설의 견고한 기품을 지닌 진실의 이야기다. -『뉴욕 타임스 북 리뷰』

  • 용감한 책이다. 반박하지도, 사과하지도 않는다. 다만 이들의 삶에 관심이 있고 그럴 필요가 있는 사람들에게 충격을 던질 뿐이다. 여성이 배제된 특정한 남성들의 세계에 대한 이 책의 그림은 언제나 진실로 가득 차 있다. 그것이 불쾌하다면, 진실의 본성이 그렇기 때문이다. -『옵저버』

  • 오스카 와일드 이후 우리 세기 남성 호모섹슈얼의 기원, 신화, 태도와 사회적 지위에 관한 마르셀 쁘루스뜨적 파노라마, 바로 그것이다. -『태틀러』

  • 영국 소설의 두 전통이 합쳐져 있다, 제인 오스틴, E. M. 포스터 같은 도덕소설과 오스카 와일드, 로널드 퍼뱅크 같은 퇴폐소설이. -『선데이 타임스』

목차

수영장 도서관
옮긴이의 말

수상정보
  • 서머싯몸상
  • 스톤월 도서상
  • E.M.포스터상
저자 소개
  • 앨런 홀링허스트

    1954년 영국 글로스터셔에서 태어났다. 옥스퍼드 대학 모들린 칼리지에서 영문학을 공부했고, E. M. 포스터를 비롯한 세명의 게이 작가에 대한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옥스퍼드 재학생의 영시 가운데 최고의 작품을 가리는 뉴디게이트상을 받기도 했다. 옥스퍼드 대학과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에서 영문학을 가르쳤고, 『타임스 리터러리 써플리먼트』의 부편집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런던에 거주 중이다. 『아름다움의 선』으로 2004년 맨부커상을 수상했으며, 『수영장 도서관』(1988)으로 […]

  • 전승희

    서울대 영문학 박사학위와 미국 하버드대 비교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 경희대, 연세대, 하버드대 등에서 강의했고, 현재 보스턴 칼리지에서 강의하고 있다. 문예계간지 『ASIA』 편집위원으로 활동했으며 다수의 한국문학 작품을 영어로, 영문학 작품을 우리말로 옮겨 소개해왔다. 우리말로 옮긴 책으로 『설득』 『오만과 편견』 『그레이트존스 거리』 『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 『도심의 절간』 『아서 고든 핌의 이야기』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