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의 적

책 소개

한국소설의 새로운 화법을 제시하며
더욱 깊어지고 단단해진 언어의 세공

 

“정지아의 소설은 삶의 현존을 정확하게 묘사한다”

 

한국소설계의 대표적인 ‘리얼리스트’ 정지아가 8년 만에 새 소설집 『자본주의의 적』을 선보인다. 작년에 심훈문학대상과 김유정문학상을 수상하며 저력을 과시한 작가는 이번 소설집에서 사실과 허구를 교묘히 섞어가며 세태의 흐름을 정밀하게 포착해낸다. 특히 김유정문학상 수상작인 「우리는 어디까지 알까」에서 보여주는 언어적 세공이 탁월한데 아버지 세대의 이념갈등과 역사적 상흔을 아들이 이어받는 모습을 뻔하지도 호락호락하지도 않게 그려냈다. 남로당이었던 부모의 삶을 소설로 써낸 『빨치산의 딸』(실천문학 1990) 이후 인간의 삶에 스며든 현대사의 질곡을 천착해온 작가는 이번 소설집에서 새로운 화법도 다양하게 시도한다. 갑작스럽게 기억상실에 빠진 인물이 등장하는가 하면 극소수 마니아의 ‘취향’만을 ‘저격’할 듯한 생소한 커피원두와 인테리어의 세계를 부려놓는 식이다. 현실을 직시하는 소설가 정지아가 ‘경험’ ‘기억’ ‘관계’ 등 고유한 실존적 요소에서 살짝 눈을 돌려 정체성의 새로운 요소를 탐사하기 시작했음은 시사적인데, 이는 현대사회에서 취향이 자기 서사의 확고한 페르소나가 되었음을 보여주는 방증이다. 기존의 문법을 그대로 답습하기보다 세상 변화에 적극 감응하는 가운데 그 진폭을 넓혀가는 정지아의 이번 소설집은 눈물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내며 독자를 몰입시킨다.

 

목차

자본주의의 적

문학박사 정지아의 집

검은 방

아하 달

애틀랜타 힙스터

엄마를 찾는 처연한 아기 고양이 울음소리

계급의 완성

존재의 증명

우리는 어디까지 알까

 

해설 정홍수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지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지아

    1965년 전남 구례에서 태어났고, 중앙대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0년 장편소설 『빨치산의 딸』을 펴내며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1996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고욤나무」가 당선되었다. 소설집 『행복』 『봄빛』 『숲의 대화』, 르뽀집 『벼랑 위의 꿈들』 등을 펴냈으며, 단편 「풍경」으로 2006년 제7회 이효석문학상을 수상했다.

…옳은 건 없다. 모르겠다.
 
정지아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