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까지 가자

책 소개

월급만으로는 부족해!

우리에겐 일확천금이 필요하다!

 

『일의 기쁨과 슬픔』 장류진의 첫 장편

직장인 공감백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첫 소설집 『일의 기쁨과 슬픔』(창비 2019)으로 평단의 주목과 독자의 환호를 동시에 받은 소설가 장류진이 첫 장편소설 『달까지 가자』를 야심차게 선보인다. “2020년대를 이끌어갈 한국문학의 얼굴”, 문단의 “대형 신인” 등의 찬사를 받은 장류진의 이번 작품은 생생한 인물 묘사와 속도감 있는 전개로 연재 당시(2020~21년 3월 창비 <문학3> 웹진과 ‘스위치’)부터 이삼십대 젊은 독자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특히 단순한 현실 반영이 아니라 작가적이고 개성적인 현실의 구축을 꿈꾼 ‘하이퍼 리얼리즘’이라 평가받는 장류진의 현실감 넘치는 배경 설정과 대사는 한층 더 구체적이고 섬세해졌다. 작품 속 소소한 소재까지 “다 내 얘기” 같게 그려내는 솜씨가 탁월한 장류진의 이번 작품은 최근 사회적 이슈인 ‘가상화폐’로 눈을 돌려 그 흡인력을 증폭하는데 작금의 사회현실과 세대를 작가 특유의 빼어난 감각으로 클로즈업하되, 결코 읽기에 만만한 세태소설에 그치지 않는다. 이름난 기업에 입사하고도 단칸방을 벗어날 수 없는 ‘흙수저 여성 3인방’의 ‘코인열차 탑승기’는 만성화된 저성장 국면과 세습 자본주의를 단숨에 관통하며 독자들을 이입시키는데, 이 작품을 읽는 동안 독자는 함께 코인열차의 ‘롤러코스터’를 오르내리며 이 주인공들을 응원하게 된다. 동시대, 동세대의 현실을 반영하되 새롭고 신선한 그만의 세계를 확장해가는 작가 장류진의 행보를 인정할 수밖에 없으며 다시 한번 독자들의 열광을 이끌어낼 것으로 믿는다.

 

추천사
  • 첫 장편을 그토록 기다리다가 멈추지 못하고 하루 만에 읽어버렸지만, 읽고 나서부터가 진정한 시작인 작품이라 후회가 없다. 장류진이 선사하는 입체적인 유쾌함만큼이나 있을 법한 불쾌함을 사랑한다. 유쾌와 불쾌를 몰입하여 오갈 때의 선들이 어느새 시대의 초상을 그리고, 그 서늘한 얼굴은 소설을 덮은 다음에도 몇년을 따라붙을 것이다. 페이지 터너에 끈덕지게 사그라지지 않는 질문을 담아 던지는 작가라니 독보적이기 그지없으며, 장류진을 따라 하고 싶은 사람은 많겠지만 아무도 따라 하지 못할 것이다. 장류진이 쓰는 소설은 장류진만 쓸 수 있다. 매끈한 이음새 안쪽, 장류진의 저돌성과 타협 없음과 모남과 파격에 찬사를 보낸다.
    -정세랑 소설가

  • 앞으로 펼쳐질 장류진의 작품 세계가 이 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덮는 순간 시작될 독자들의 궁리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을 것 같지는 않다. 장류진은 이 경쾌한 모험담을 통해 앞으로 그가 써내려갈 이야기에 대한 응원과 관심이 결코 헛되지 않으리라는 기대를 품게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후의 이야기들이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한영인 문학평론가

목차

1부

2부

3부

 

해설 한영인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장류진

    2018년 창비신인소설상을 받으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일의 기쁨과 슬픔』이 있다. 제11회 젊은작가상, 제7회 심훈문학대상을 수상했다.

이십대 때 나는 “아이씨, 누가 백만원만 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정말 자주 했다. 특히 지난달 월급은 동나버리고 이번 달 월급이 들어오기 직전, 그 열흘 남짓한 기간 동안은 거의 매분 매초 그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삼십대가 되면서 오래 만난 연인과 둘이 살 신혼집을 구할 때에는 “누가 일억만 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또 정말 많이 했다. 흔한 이야기지만, 원하는 주거지의 요소 중 한두가지를 취하고 나면 나머지 요소들은 포기해야 했다. 그즈음은 영험한 꿈을 꾸고 나면 로또를 샀다. 용꿈, 피꿈, 똥꿈, 월드 스타, 스포츠 스타, 전직 대통령들, 조상님이 나오는 꿈을 꿨던 날에 로또를 사러 갔는데, 꿈 내용을 아무에게도 발설하지 않은 상태에서 1등 당첨자가 나온 판매점을 찾아가 사는 것이 나름의 원칙이었다. 추첨을 기다리면서는 몽상을 해주는 것이 인지상정. 얼마가 생기면 내가 원하는 모든 조건을 갖춘 집을 구할 수 있을까? 이 책을 내는 시점의 시세로는 믿기 어려운 일이지만, 불과 6년 전만 해도 딱 3억이 있으면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아도 되는 최적의 집을 구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나는 추첨을 기다리면서 또 “아, 3억만 되면 좋겠다!” 생각하곤 했다.
로또는 한번도 된 적 없지만 몇년 후 나는 소설가가 되었다.
 
(…)
 
장편소설을 쓴 건 처음이라 많이 두근거린다. 어릴 적 과자를 먹을 때면 다분히 의도적으로 닦지 않고 남겨둔 손가락 끝의 양념 가루들을 마지막 순간에 쪽쪽 빨면서 ‘음, 괜찮은 한봉지였어’ 생각하곤 했다. 이 책의 마지막을 읽고 있는 당신도 최후의 맛을 음미하듯 ‘음, 괜찮은 한권이었어’라고 느껴주시면 좋겠다고 감히 소망해본다. 이 장을 덮고 나서 앞의 것들을 모두 잊어버리더라도 그 느낌 하나만 남는다면 더는 바랄 것이 없겠다고.
 

2021년 봄
장류진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