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인류

책 소개

인류의 역사는 감염병과의 투쟁의 역사다

균과 인류가 생존을 걸고 펼치는 애증의 진화사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사회문화적 갈등이 첨예하게 깊어지고 있다. 국경 봉쇄와 이동 제한 등으로 발생한 불안과 공포, 증오의 감정은 아시아인 등 타자에 대한 혐오 범죄로 이어지기도 했다. 감염병은 단순히 의료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 경제, 종교 등 사회의 모든 영역에서 전방위적인 해결을 모색해야 할 문제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고, 그간 숨겨져 있던 인류의 민낯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감염병 인류』는 감염병을 둘러싼 여러 상황을 인간 본성(human nature)과 인간다움(humanity)의 차원에서 접근하며 팬데믹을 이해하는 새로운 통찰을 제시한다. 감염병 상황에서 발생하는 혐오의 심리, 타자에 대한 배제의 행동이 질병에 맞서 살아남으려는 인간의 행동면역체계에서 비롯한 것임을 진화사적인 관점에서 되짚어봄으로써 팬데믹을 둘러싼 사회문화적 갈등들을 이해하는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한다.

이 책은 신경인류학자 박한선과 인지종교학자 구형찬의 공동 저작으로, 균과 인류가 공진화해온 역사를 흥미진진하게 서술하고, 감염병과의 투쟁이 낳은 심리적 기제와 사회문화적 관습들을 구체적 사례를 통해 면밀하게 짚어본다. 코로나19가 1년 남짓 지속되어가는 이 시점에 수백만년간 감염병과 투쟁을 벌여온 조상들의 이야기를 살펴봄으로써 팬데믹의 위기와 갈등을 이해하고 해소하는 데 참신하고도 적확한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인류학, 진화학, 종교학, 면역학 등 다양한 분야를 거침없이 넘나들면서, 감염병과 함께 살아가는 미래를 위한 사유를 설득력 있게 전개하는 책이다.

 

추천사
  • 이 책에서 인류와 감염균의 오랜 공진화의 역사와 애증의 관계, 그리고 그 와중에서 벌어지는 우리 사회의 여러 파열음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특히 흥미로운 부분은, 인류 진화의 과정에서 감염병과의 기나긴 투쟁으로 빚어진 인간 마음과 감정의 속성들이다. 이를 잘 이해한다면 코로나19의 전세계적 대유행이 만들어낸 사회문화적 갈등을 보다 슬기롭게 다룰 수 있을 것이다.
    -박순영 (서울대 인류학과 교수)

  • 코로나19는 감염병의 대유행이 우리의 삶에 이토록 깊은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했다. 이 책은 지금 우리가 감염병의 유행 어디쯤 와 있는지 알게 해주는 이정표와 같다. 코로나19 이전으로 되돌아갈 수는 없지만 새로운 미래는 이 책과 함께 준비해보자.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목차

프롤로그: 새로운 과거

 

1장 감염병과 우리 안의 원시인

진화 그리고 인간, 마음, 의학, 종교: 진화와 인간 / 진화와 마음 / 진화와 의학 / 진화와 종교

코로나-19: 너의 이름은 / 너의 정체는 / 너의 치료는

 

2장 감염병 연대기

삼황의 시대 / 인류 최악의 실수 / 신석기혁명과 인수공통감염병 / 점점 지독해지는 감염병 / 역사시대 이후

 

3장 기생체와 숙주의 기나긴 군비경쟁

유익한 균, 미생물총 / 미생물총과 인류의 공진화 / 기생충 / IgE / 박테리아 / 세균의 족보 / 불의 발명과 결핵 / 옷의 발명과 발진티푸스 / 바이러스 / 술집의 바이러스학자 / 바이러스의 이름표 / 신종 바이러스 / 신종 감염병은 왜 생기는 것일까? / 코로나-19 딜레마 / 팬데믹 / 팬데믹의 미래

 

4장 면역의 진화

패턴 인식 수용체와 획득면역 / 검열의 진화: 흉선 / 고장난 면역: 알레르기 / 면역계의 설레발 / 왜 면역계는 엉뚱한 녀석을 공격하는가? / 실전 없는 대비 태세 / 너무 깨끗해서 생기는 알레르기? / 위생가설의 몰락 / 독을 배출하는 알레르기? / 오랜 친구가 좋더라

 

5장 행동면역체계의 진화

미스터 맥그리거의 슬픔 / 행동면역체계의 진화 / 행동면역체계의 확장 / 행동면역체계의 알레르기

 

6장 전염병과 추방, 배제의 이야기

낙원에서의 추방: 질병과 죽음의 숙명 / 이동 혹은 탈출: 이집트의 열가지 재난과 엑소더스 / 오이디푸스왕의 비극 / 전염병과 혐오

 

7장 전통에 반영된 감염병 회피 전략

먹거리의 범위 / 집단에 따른 음식 금기 / 음식 금기의 숨은 사정 / 음식문화와 조리법 / 전근대 한국사회의 사회적 거리두기 / 엄격한 의례와 관습 / 죽음 의례 / 성적 터부의 강렬함

 

8장 병원체를 피하는 마음과 사회적 혐오

오염강박이 머릿속에서 일으키는 일 / 감염병이 충동질하는 혐오와 배제 / 건강한 위생행동과 부적응적 혐오의 미묘한 경계

 

9장 전쟁 혹은 공생

백신무기의 개발 / 파스퇴르와 공수병 / 위생혁명 / 항생제혁명 / 헬리코박터 딜레마 / 도무스 복합체와 맹독성 감염병의 진화 / 프네우마와 미아즈마

 

10장 오래된 미래

대규모의 의학 / 신종 감염병 시대의 종교 / 종교의 특별한 지위? / 방역과 종교의 자유 / 재난, 종교, 에티켓 / 공동체 기능의 회복

 

에필로그: 어두운 미래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한선

    신경인류학자. 서울대에서 인류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서울대병원 신경정신과 강사, 서울대 의생명연구원 연구원, 성안드레아병원 과장 및 사회정신연구소 소장, 서울대 비교문화연구소 연구원 등을 지냈다. 현재 서울대 인류학과에서 진화인류학, 신경인류학, 진화의학 등을 강의하며 정신장애의 진화적 기원에 관해 연구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내가 우울한 건 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때문이야』 『마음으로부터 일곱 발자국』 『행동과학』(공저) 『포스트 코로나 사회』(공저)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여성의 […]

  • 구형찬

    인지종교학자. 서울대에서 종교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한국종교문화연구소 연구위원, 서울대 인지과학연구소 연구원 등을 지냈다. 현재 서울대 종교학과와 연세대 국어국문학과에서 종교학 및 신화학을 강의하면서 종교문화의 진화인지적 기반에 관해 연구하고 있다. 『우리에게 종교란 무엇인가』 『이야기를 해야 알죠!』 『사랑해서 때린다는 말』 『신과 인간이 만나는 곳, 산』 등을 함께 썼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