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눈동자 안의 지옥

책 소개

아들의 백일잔치를 며칠 앞둔 어느날,

내 아이의 눈에서 악마를 보았다

산후정신증을 경험한 어느 엄마의 솔직하고 눈부신 기록

 

★ 『뉴욕 타임스』 편집자의 선택

★ 2021 잘락 상(Jhalak Prize) 후보

★ 『가디언』 『라이브러리 저널』 2020 올해의 책

★ 『하퍼스 바자』 2020 주목할 만한 여성 작가 10인

★ 『선데이 타임스』 2020 올해의 젊은 작가상 최종 후보

★ 『스타일리스트』 2020 논픽션 부분 최우수 도서

★ 『코스모폴리탄』 2020 추천 도서

 

영미권 독자를 사로잡은 강렬하고 생생한 고백

마침내 한국에 도착하다

 

 

출산 후 여성 대부분은 일시적인 우울감을 느낀다. 대개 증상이 금방 호전되지만 10~20%는 치료가 필요한 정도의 우울증을 겪고, 1,000명 중에 1, 2명은 수면장애나 망상, 극도의 정서불안 등을 동반하는 산후정신증(postpartum psychosis)을 경험한다. 『네 눈동자 안의 지옥: 모성과 광기에 대하여』(원제 INFERNO: A Memoir of Motherhood and Madness)는 산후정신증을 겪은 저자 캐서린 조가 정신병원에 2주간 입원하며 겪은 일, 그리고 현실을 되찾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되짚는 내용을 솔직하게 담은 책이다. 캐서린 조는 이 생생한 회고로 주목받는 젊은 작가로 떠오르며 2021년 잘락 상(Jhalak Prize) 후보에 오르고 『가디언』 『라이브러리 저널』 등 유수의 매체에서 ‘올해의 책’으로 꼽히며 찬사를 받았다.

저자는 아이를 낳은 후 3개월이 지났을 무렵 망상과 환각을 동반한 산후정신증을 경험했다. 현실을 감각하기 위해 정신병원에서의 하루하루를 기록하고 지난날을 회상하며 진실을 찾아 나선다.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서로 다른 두 문화 사이에서 느낀 혼란을 이야기하며 사랑과 희생의 의미를 질문하기도 하고, 여성의 출산 경험이 신체뿐 아니라 정신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환기한다. 이 책은 산후정신증이라는 예외적인 사례를 소개하고 있지만, 사회가 강조하는 보편적이고 전형적인 모성과 어머니의 태도에 도전하며 모두가 알아야 하는 여성의 가장 어두운 경험을 녹여낸다.

 

추천사
  • 승리했다. -『코스모폴리탄』 2020 추천 도서

  • 통찰력 있고 충격적인 책. -『스타일리스트』 2020 논픽션 부분 최우수 도서

  • 캐서린 조는 정신질환을 둘러싼 오명을 깨부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아름다운 책이다. -알라스테어 캠벨(저널리스트)

  • 강력하고 통렬한 책이다. 뇌리를 떠나지 않는 정신질환과 연애의 난관과 잔혹성이 너무나 아름답고 정직하게 그려졌다. -베브 토머스(A Good Enough Mother 저자)

  • 여성의 경험에서 가장 어두운 모퉁이를 이해하고 싶다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리어 해저드(『힘주세요!』 저자)

  • 굽히지 않는 정직함으로 쓰인 맹렬하고 용감하고 반짝이는 책이다. 하나의 현실에서 다른 현실로 이동하는 과정과 (항상 알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모두가 가지고 있는 가족의 기억을 기록하고 있다. -레이철 조이스(저술가)

  • 흥미롭고 절묘하게 쓰인 글이다. 캐서린 조의 전기는 내가 전혀 알지 못하는 세상으로 나를 데려갔다. 매우 뛰어난 솜씨다. -루스 존스(배우)

  • 작가의 움츠러들지 않는 솔직함에 숨을 죽이고 읽었다. -크리스티 왓슨(The Language of Kindness 저자)

  • 엄청나게 충격적이며 가슴을 후벼 파는 이야기다. 빛나고 소용돌이치는 수필이다. -데이지 존슨(Everything Under 저자)

  • 한 사람의 정체성이란 그 사람이 가진 고유한 두려움이라는 걸 나는 이 책을 읽으며 배웠다. 누구나 살면서 비슷비슷한 지옥에 떨어지지만 거기서 마주하는 것은 자신의 고유한 두려움이라는 걸. 저자 캐서린 조는 광기 한가운데서 자신의 두려움과 마주한다. 어릴 적 할머니가 들려주었던, 커다란 사랑에는 커다란 징벌과 희생이 따른다는 한국의 설화가 자기 안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었음을 깨닫는다. 푸른 불꽃처럼 담담하고도 치열한 기록 안에서 저자는 사랑과 희생의 의미를 바꾸어낸다. 지옥을 서서히 빠져나와 사랑의 능력을 회복하는 여정을 따라가는 동안 내 마음 깊은 곳에서도 작고 연약한 무엇인가가 피어나는 걸 느낄 수 있었다. -김세희(소설가)

  • 최소 절반의 산모가 출산 후 우울감을, 그중 일부는 산후우울증을 겪고, 1천명에 1명 정도는 환청과 망상을 동반한 산후정신증을 경험한다. 『네 눈동자 안의 지옥』은 갓 100일 된 아이를 놔두고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과정의 생생한 복기다. 뿌연 안개 속에서 헤매는 악몽을 꾸는 것 같던 마음이 서서히 제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을 당사자의 관점에서 썼기에 어느 글보다 감동적이고 생생하다. 한국계 미국인으로 살아온 시간이 씨줄과 날줄로 엮이면서 미국 사회의 한 단면을 잘 보여주기도 한다. 힘든 경험을 이야기하지만 몰입해서 한달음에 마지막 페이지까지 달리게 하는 매력을 갖고 있다. -하지현(정신과 전문의, 작가)

목차

네 눈동자 안의 지옥

감사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캐서린 조

    2017년에 아들을 낳았다. 그리고 3개월 뒤 정신병원에 입원한 자기 자신을 발견했다. 남편과 아이와 떨어져야 했고 자신이 누구인지, 왜 병원에 오게 되었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산후정신증 경험을 생생하게 담아낸 『네 눈동자 안의 지옥』으로 잘락 상(Jhalak Prize) 후보에 오르고 『가디언』 『라이브러리 저널』 등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는 등 주목받는 젊은 작가로 떠올랐다. 한국계 미국인으로, 미국에서 태어났으며 뉴욕과 홍콩에 거주했다. […]

  • 김수민

    가톨릭대학교 사회복지학과와 영어·영미문화학과를 졸업했으며, 호주의 매쿼리 대학교에서 통번역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펍헙 번역그룹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힘주세요!』 『열등한 성』 『1947 현재의 탄생』 『들판은 매일 색을 바꾼다』 『커피 연구소』 『더 라이브러리』 『얼굴은 인간을 어떻게 진화시켰는가』 『나는 아이 없이 살기로 했다』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