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 이반의 이야기(양장)

책 소개

메마른 땅에 단비처럼 민중의 가슴에 스며든 똘스또이의 단편 모음집. 표제작「바보 이반의 이야기」외에 「하느님은 진실을 알지만 빨리 말하지 않는다」「사랑이 있는 곳에 신이 있다」등 총 열 편이 실려 있다. 창비아동문고로 20여 년 넘게 우리 어린이들에게 사랑 받아 온 스테디쎌러를 양장본으로 새롭게 출간했다.

목차

하느님은 진실을 알지만 빨리 말하지 않는다
불을 놓아두면 끄지 못한다
도둑의 아들
사랑이 있는 곳에 신이 있다
머슴 예멜리얀과 빈 북
첫 슬픔
항아리 알료샤
공정한 재판관
세 아들
바보 이반의 이야기

옮긴이의 말_ 민중의 가슴에 단비처럼 스며든 똘스또이의 작품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레프 니꼴라예비치 똘스또이

    1828년 8월 러시아 남부 야스나야 뽈랴나 영지에서 귀족가문의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16세 때 까잔 대학에 입학했으나 3년 만에 중퇴하고, 1851년 형과 함께 깝까스로 가서 자원입대했다. 이 시기에 ‘자전적 삼부작’(1852~57)과 ‘세바스또뽈 연작’(1855~56)을 발표하며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농민에 대한 애정이 깊었던 똘스또이는 1859년 농민학교를 세웠다. 1862년 소피야 안드레예브나 베르스와 결혼한 후, 대작 『전쟁과 평화』(1869)와 『안나 까레니나』(1877)를 차례로 발표하며 명성을 얻었다. 사십대 후반 정신적 위기를 겪으며 삶과 죽음 그리고 종교 문제를 천착하면서 작품세계의 분수령이 되는 『참회록』(1879)을 내놓았고, 정치, 사회, 종교, 사상적 문제들에 관해 계속해서 저술하고 활동했다. 종교 문제로 러시아정교회에서 파문당하고 러시아 정부와도 문제가 있었으나, 중편 『이반 일리치의 죽음』(1886)과 『크로이처 소나타』(1889)를 통해 깊은 문학적 성취를 보여주었으며, 말년까지도 『예술이란 무엇인가』(1898)와 『부활』(1899) 등을 발표하며 세계적인 작가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자신의 신념과 삶 사이의 괴리에 대한 자괴감에 빠져 있던 똘스또이는 집을 떠난 지 열흘 만에 작은 간이역에서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다. 유언에 따라 야스나야 뽈랴나 자까스 숲에 영면했다.

  • 이상권

    1965년 춘천에서 태어나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했고, 개인전과 다수의 그룹전을 열었습니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바보 이반의 이야기』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 이종진

    1940년 봉화에서 태어나 한국외대 노어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러시아과학아카데미 명예 문학박사이며 한국외대 명예 교수입니다. 『러시아 문학사』(공저) 등의 책을 썼고, 『바보 이반의 이야기』 『대심문관』 등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