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사자 와니니 3

책 소개

검은 땅의 평화를 되찾기 위한

와니니와 친구들의 감동적인 모험

 

푸른 사자 와니니’ 세 번째 이야기

 

베스트셀러 ‘푸른 사자 와니니’가 독자들의 응원에 힘입어 세 번째 이야기로 돌아왔다. 떠돌이 생활을 끝내고 자신들의 영토를 갖게 된 와니니와 친구들 앞에 치타, 하이에나, 들개 등 여러 동물이 연달아 얼씬거린다. 와니니 무리는 자신들의 영토를 지키기 위해 담대히 맞서는 한편, 서로를 향해 새로운 감정을 싹틔우는데……. 독자들은 목숨 걸고 두려움에 맞서는 와니니와 친구들을 통해 진정한 용기가 무엇인지 깨닫고, 와니니 무리 안에서 관계가 변화하는 모습을 보며 절로 설렘을 느끼게 될 것이다. ‘푸른 사자 와니니’ 시리즈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목차

1. 위대한 와니니
2. 수상한 손님들
3. 새로운 소문
4. 어둠의 전설
5. 검은 땅을 위해서
6. 사라진 잠보
7. 어느덧 말라이카는
8. 칫! 칫! 칫! 칫! 칫!
9. 사랑이라는 마음
10. 늙은 치타가 사는 법
11. 암사자 나펜데
12. 와니니 무리
13. 적을 알고 나를 알면
14. 전쟁
15. 새로운 왕국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현

    아무도 가 본 적 없는 섬을 찾아 이야기의 바다를 항해하며 동화 『짜장면 불어요!』 『장수 만세!』 『오늘의 날씨는』 『악당의 무게』 『푸른 사자 와니니 1, 2』 『플레이 볼』 『일곱 개의 화살』 등을 썼습니다. 지식정보서 『내가 하고 싶은 일, 작가』와 『동화 쓰는 법』에는 항해의 비법을 조금 털어놓았습니다. 전태일문학상과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대상, 창원아동문학상을 받았습니다.

  • 오윤화

    만화를 좋아해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지금은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귀신새 우는 밤』 『한입 꿀떡 요술떡』 『엄마한테 빗자루로 맞은 날』 『악당의 무게』 『푸른 사자 와니니』 『그림 아이』 『투명 의자』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와니니는 지금 무얼 하고 있을까?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집 밖에 나갈 수 없는 하루하루, 창밖을 내다보며 종종 와니니를 생각했습니다. 갈 수 없는 곳이 되어 버린 세렝게티 소식이 궁금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인간들은 그만 발이 묶여 버렸습니다. 세렝게티 국립 공원도 문을 닫았지요. 밤이면 수상한 빛을 내뿜던 리조트도, 캠핑장도 그저 컴컴해졌을 겁니다. 관광객을 태운 자동차가 분주하게 오가던 인간의 길에도 먼지바람만 불고 있을 테고요.
어느 날 문득, 와니니도 무언가 전과 다르다는 걸 느꼈을 거예요. 다른 동물들, 특히 지혜로운 코끼리나 눈치 빠른 원숭이는 분명 뭔가 알아챘겠지요. 인간의 세상에 큰일이 생겼다는 걸 짐작했을지도 몰라요.
거기, 무슨 일 있나요?
삭은 무화과를 먹고 취한 개코원숭이가 이렇게 물어 온다면, 뭐라고 얘기하면 좋을까요? 와니니가 불안한 마음으로 인간의 땅을 향해 아오— 아오오— 운다면 뭐라고 대답해 주면 좋을까요?
잘 지내고 있다고, 저는 그렇게 대답하겠습니다.
무서운 병이 돌아 그만 서로 만날 수 없게 됐지만, 그리운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고요. 할 수 없는 일이 많아졌지만, 할 수 있는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요. 어려운 날이 계속되는 것만 같지만, 때가 되면 틀림없이 비구름이 돌아온다는 걸 알고 있다고요.
세렝게티 국립 공원의 동물들도 그렇게 대답해 올 것 같습니다.
지켜보는 인간들의 눈길이 줄어든 요즘, 밀렵꾼들이 활개를 치고 다닌다고 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아프리카가 고립되어 있는 동안에도 많은 동물들이 희생되고 있습니다. 코뿔소도, 코끼리도, 그리고 사자도요. 세라 아빠 줄리어스와 같은 경찰들이 애쓰고 있겠지만, 나쁜 일을 모두 막아 내지는 못하는 겁니다.
그런데 2020년 6월 어느 날, 세렝게티 국립 공원에서 검은코뿔소 아기가 태어났습니다! 본래 세렝게티에는 500마리가 훨씬 넘는 검은코뿔소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대부분 밀렵으로 희생당하고, 세 마리만 겨우 목숨을 건졌지요. 코뿔소는 심각한 멸종 위기 동물입니다. 늦게나마 여러 사람들이 애쓰고 있지만 아직도 세렝게티에 검은코뿔소는 50여 마리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아기가 태어난 거예요! 검은코뿔소들의 희망이 태어난 거지요. 온 초원이 기뻐할 소식입니다.
검은 땅의 주인 와니니 무리도 그렇습니다.
마침내 마음껏 포효해도 되는 땅에서 이리 뒹굴, 저리 뒹굴, 게으르게 지내고 있지만 그런 날이 계속될 리는 없습니다. 우기와 건기가 오가는 것이 초원의 법이지요. 와니니 무리는 다시금 어려운 날을 맞이합니다.
그래도 괜찮습니다.
와니니 무리는 알고 있거든요. 좋은 날이 계속되지 않는 것처럼, 힘든 날도 계속되지 않는다는 것을요.
어린이 독자님들의 응원 덕분에 와니니는 또 성큼 자랐습니다. 의젓하게 자라난 와니니의 포효 소리가 여기까지 들려오는 것 같습니다. 그건 여러분에게 전하는 응원의 노래일 겁니다. 비구름이 돌아오는 소리가 들린다는 소식일 거예요. 초원에서 가장 귀 밝은 암사자 와니니의 말이니 틀림없어요. 저는 그렇게 믿고 있습니다.
곧, 우리는 다시 만날 거예요.
와니니의 세 번째 이야기가 먼저 어린이 독자님들을 만나러 갑니다. 초원만큼 푸른 사랑을, 힘찬 응원을 보냅니다.

비구름이 돌아오는 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2021년에
이현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