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으로 엮은 방패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기다리는 일은 시나브로 우리 곁에 다가옵니다

삶과 시가 일치하는 생명의 순간을 꿈꾸며 오롯이 걸어온 시의 길 40년

시적 연륜에 더욱 깊어지는 따뜻한 서정과 냉철한 현실인식

 

1981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뒤 전통적 서정을 바탕으로 한 감성적 언어로 인간 본래의 사랑과 그리움을 노래해온 곽재구 시인의 신작 시집 『꽃으로 엮은 방패』가 창비시선으로 출간되었다. 『푸른 용과 강과 착한 물고기들의 노래』(문학동네 2019) 이후 2년 만에 선보이는 아홉번째 시집으로, 등단 40년을 맞이하는 해에 펴내는 시집이라 더욱 뜻깊다. 한국 서정 시단을 대표하는 중견 시인으로서 2020년에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26년 만에 ‘오월시’ 동인 신작 시집을 펴내어 문단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사랑하고/아파하고/이별하는/그리운 생의 시간들”과 “바람 불고/눈 오고/꽃 피는/지상의 시간들”(「목도장 2」)을 아름답고 투명한 언어로 불러내어 예와 다름없이 맑고 고운 서정의 세계를 한껏 펼친다. 세월이 지나도 마음을 흔드는 온기가 깃든 시편들이 묵직한 감동을 일으키며 가슴을 따듯하게 적셔준다. 71편의 시를 4부로 나누어 실었으며, 해설 대신 시인의 산문을 덧붙였다. ‘시를 시작하는 청춘들에게’라는 부제에서 짐작하듯, 40년의 시적 연륜과 시에 대한 깊은 성찰이 담긴 글로 색다른 읽을거리가 되기에 충분하다.

목차

제1부

채송화

세월

또 하나의 별

江上禮雪

오랑캐꽃

두부 먹는 밤

목도장 1

목도장 2

목도장 3

기차는 좀더 느리게 달려야 한다

대못이 박힌 자리

따뜻한 감나무

좋은 일

호두 바람

칡꽃

세상의 모든 시

 

제2부

흰여뀌꽃밭

柳京萬里

혜산 처녀

파수강 칠십리

하얀 조선의 밤

저녁의 꽃 냄새

형제

파르티잔스크

내두산 편지

우슈토베의 민들레

비 아버지

그리움

산언덕

화진포

꽃눈

북간도

꿈결

중강진 1

중강진 2

중강진 3

중강진 4

 

제3부

해남

구강포

閑車萬籍

송화강

평양냉면

별똥 떨어진 곳

덕칠 아재

秋夜憶鰍魚

송충이

밥버러지

조선의 가을 하늘

無底坑圖

어느 신인 포탄 제조공의 노래

성탄 전야

두륜중학교

광한루

먹감나무 의자

 

제4부

수국

꽃 장수

자목련

바람

낡은 컬러사진

용오름마을 雲龍

소뎅이마을 鳳田

파람바구마을 弄珠

선학 仙鶴

초적 草笛

반월 半月

쇠리 花浦

섬달천

망룡 望龍

화지 禾旨

자두꽃 핀 시골길

늙은 시인은 새 시집 읽는 게 두렵지 않다

 

시인의 산문

수상정보
  • 1992년 제10회 신동엽문학상
저자 소개
  • 곽재구

    1981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사평역에서」가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사평역에서』 『전장포 아리랑』 『한국의 연인들』 『서울 세노야』 『참 맑은 물살』 『꽃보다 먼저 마음을 주었네』 『와온 바다』 『푸른 용과 강과 착한 물고기들의 노래』, 산문집 『곽재구의 포구기행』 『곽재구의 예술기행』 『우리가 사랑한 1초들』 『길귀신의 노래』 『시간의 뺨에 떨어진 눈물: 곽재구의 인도기행』 『당신을 사랑할 수 있어 참 좋았다: 곽재구의 신 포구기행』, […]

지상에 낮이 있고 밤이 있습니다.
해와 달, 무지개와 별이 교대로 파수를 서는 신비하고 아름다운 시간이지요. 시를 쓰는 데 이보다 더 완벽한 시간 있을 수 없습니다. 햇살 속에 꽃을 피우고 은하수 속으로 떠나는 하얀 배에 영혼을 실을 수 있습니다. 지상의 시인을 꿈꾸는 당신, 낮에는 빛나고 아름다운 낮의 시를, 밤에는 새롭고 신비한 밤의 시를 쓰세요. 언젠가 시의 신이 보낸 푸른 몸의 기차에 오를 수 있을 것입니다. 당신의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저녁 밥상 앞에서 당신의 시를 읽을 것입니다.

(…)

아파하면서 그리워하면서 당신의 시를 쓰세요. 밤을 새워 당신이 쓴 순결한 시에 어떤 철학도 이데올로기도 꿈꾸지 못한 인간 내면의 맑은 샘물이 있습니다. 어떤 혁명도 꿈꾸지 못한 사랑의 향기, 그곳에 시의 본향이 있습니다

(…)

살면서 알았지요.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사람
시를 꿈꾸는 사람이에요.
아침에도 시를 꿈꾸고
저녁에도 시를 꿈꾸는 사람이에요.

당신의 시가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어요. 당신이 혼을 다해 쓴 시가 세상의 억압과 궁핍의 창을 막아내는 순결한 방패가 될 수 있어요. 새롭고 따뜻하고 아름다운 시를 써요. 난해함과 고통의 바다 건너 자신만의 순결한 꿈으로 시의 공화국을 만들어요. 가난한 마을로 오는 푸른 기차, 우리가 만들어요. 당신이 쓴 시가 좋아요. 세상의 슬프고 외로운 이들을 우리가 만든 푸른 기차에 태워요. 세상 끝 행복한 그 나라로 가요. 인간과 세계가 함께 만든 푸른 기차, 오늘 밤 당신이 쓴 시예요.

2021년 새봄 동천 징검다리에서
곽재구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