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현대사를 만든 세가지 사건

책 소개

세가지 결정적 장면으로 오늘날의 중국을 다시 읽는다

중국현대사의 공론장 톈안먼에서 펼쳐진 변혁의 역사

 

『중국현대사를 만든 세가지 사건: 1919, 1949, 1989』는 중국현대사 연구자이자 실천적 학문의 주창자로 학계와 문화계의 중추 역할을 해온 백영서 연세대 명예교수의 중국현대사 연구를 중간 결산한 책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5・4운동(1919), 중화인민공화국 성립(1949), 톈안먼운동(1989)이라는 세가지 굵직한 사건을 중심으로 오늘날 중국을 개괄했다. 굴곡 많은 중국현대사에서 저자가 이 세 사건을 선택한 것은 지난 2019년에 각각 100주년, 70주년, 30주년을 맞았을뿐더러, 박사학위논문 작성 때부터 관심을 가졌던 공론장으로서의 톈안먼(天安門)의 상징성에 착안하여 중국현대 ‘100년의 변혁’을 재현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 사건들은 모두 톈안먼을 중심으로 이뤄져 오늘날 중국사회에 깊은 흔적을 남겼다. 저자는 이 세 사건을 꿰뚫어 흐르는 주선율을 ‘민(民)의 결집과 자치의 경험’으로 보고 각 사건에서 등장하는 변혁주체의 궤적을 보여주고자 했다. 이런 시각에서 1919년을 ‘신청년과 각계민중연합의 시대’로, 1949년을 ‘당과 인민의 시대’로, 1989년을 ‘군중자치의 순간’으로 파악한다.

이 책은 전문적인 중국사 연구 성과와 담론을 담고 있지만, 읽을거리를 원하는 교양 독자 또한 세심하게 배려했다. 개관-심화-확장의 틀을 염두에 두고, 앞에서는 각 사건을 개관한 뒤 주요 쟁점의 심화읽기와 일국사를 넘어선 동아시아사로의 확대를 꾀함으로써 단계별 읽기를 추구했다. 여기엔 이 책이 중국현대사에 대해 알고자 하는 독자에게 개설서 역할을 해주길 바라는 저자의 뜻이 담겨 있다.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는 2021년, 어느덧 강대국으로 굴기한 중국은 세계를 움직이는 중요한 축으로 자리 잡았다. 이 책을 통해 지금까지 제대로 알기 어렵고 오해되기 일쑤였던 오늘날 중국의 모습을 제대로 이해해볼 것을 제안한다.

 

목차

책을 펴내며

프롤로그

 

1 1919: 신청년과 각계민중연합의 시대

1장 1919년 5・4운동의 경과와 상징화

2장 왜 일어났을까: 위기의 이중구조

3장 주체의 형성과 ‘신청년’: 사회변혁적 자아

4장 5・4운동의 퇴조 또는 전환: 직업혁명가

5장 5・4의 몇가지 쟁점을 다시 생각하기

6장 연동하는 동아시아와 5・4의 현재적 의미

 

2 1949 : 당과 인민의 시대

1장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성립

2장 농촌의 토지개혁

3장 도시의 접수와 관리: 베이징

4장 신민주주의사회: 제도와 운동

5장 단명한 신민주주의사회의 의미

6장 동아시아 속의 1949년

 

3 1989 : 군중자치의 순간

1장 일지로 본 톈안먼사건

2장 왜 일어났을까: 구조와 행위 주체

3장 누가, 무엇을 어떻게 요구했나

4장 어떻게 기억되는가

5장 동아시아인이 기억하는 톈안먼사건

 

에필로그

찾아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백영서

    서울대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연세대 문과대학장, 국학연구원장, 계간 『창작과비평』 편집주간, 현대중국학회장, 중국근현대사학회장 등을 역임했고, 현재 연세대 사학과 명예교수이자 세교연구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 『사회인문학의 길』 『핵심현장에서 동아시아를 다시 묻다』 『동아시아의 귀환』 『중국현대대학문화연구』 『思想東亞: 韓半島視角的歷史與實踐』 『橫觀東亞: 從核心現場重思東亞歷史』 『共生への道と核心現場: 實踐課題としての東アジア』 『동아시아의 지역질서』(공저) 『생각하고 저항하는 이를 위하여: 리영희 선집』(공편) 『백년의 변혁』(공편) 『내일을 읽는 한·중 관계사』(공편)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