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의 자세

책 소개

오늘 못하면 다음에 하면 돼. 인생은 지겹도록 기니까.”

2020년 신동엽문학상 수상작가 김유담의 신작소설!

여탕에서 펼쳐지는 후끈 따뜻한 성장서사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핀 캐리」로 등단 후, 첫 소설집 『탬버린』으로 2020년 신동엽문학상을 거머쥔 든든한 신예작가 김유담의 신작소설 『이완의 자세』가 출간되었다. 창비에서 선보이는 젊은 경장편 시리즈 소설Q의 열번째 책이다. 여탕에서 사람들의 때를 밀어주며 밥벌이를 하는 세신사 엄마와, 여탕에서 자랐지만 무용가로 성공하여 여탕을 탈출할 꿈을 꾸는 딸의 이야기가 유쾌하면서도 따뜻한 필체로 그려진다. ‘몸’에 대한 고찰에서부터 여탕을 드나드는 여자들의 고단한 삶과 내밀한 속내, ‘성공’하지 못했지만 ‘실패’하진 않은, ‘다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뒷모습까지, 김유담은 능수능란하면서도 담백하게 삶의 면면을 고루 담아낸다. 고달프고 씁쓸한 삶을 날카롭게 직시해내는 작가의 면모가 여실히 드러나면서도, ‘그래도 괜찮다’는 다독임을 얻을 수 있는 단단하고 따뜻한 작품이다.

 

추천사
  • 김유담의 소설은 전 세대와 현 세대를 잇는 든든한 징검다리다. 서울을 꿈꾸던 전 세대의 열망과 서울 진입에는 성공했으나 더이상 오를 수 없는 현 세대의 좌절은 서로 다르지 않다. ‘좌절과 패배’라는 익숙한 패러다임을 김유담은 때로는 처절하게 때로는 익살스럽게 직조해낸다. 김유담은 어떠한 고난 앞에서도 탬버린을 흔들지언정 주저앉지 않는다. 그것이 밀양에서 유년을 보내면서 김유담이 체득한 ‘이완의 자세’다. 위기의 시대, 우리 모두에게 절실한 삶의 지혜가 아닌가!
    정지아 소설가

목차

이완의 자세

 

해설 | 이지은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유담

    1983년 부산 출생.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

이루지 못한 꿈을 가슴 속 깊이 품고 사는 사람들의 마음에 대해 오랫동안 생각해왔다.
꿈꾸던 것을 이루지 못한 사람들은 남은 삶을 어떻게 이어나가야 할까. 이루지 못한 꿈을 곱씹으며 후회하며 살게 될까, 아니면 또다른 꿈을 꾸면서 새로운 행복을 찾아 나서게 되는 걸까.
그것은 작가가 되고 싶었지만 모든 것이 녹록치 않았던 시절, 내 자신에게 던지는 질문이기도 했다.
(…)
작가가 된 지금, 나는 앞으로도 작가로 살고 싶다는 꿈을 꾼다. 원하는 글을 계속 쓰고, 책을 내며, 작품 활동을 이어나가는 삶…… 사실 이런 행운을 누리는 작가들이 그리 많지는 않고, 내가 사랑한 몇몇 작가들을 포함해 다수의 작가들이 ‘한때의 작가’로 남게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 매번 마감을 할 때마다 이번이 마지막이 될까봐 겁이 나기도 한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겁에 질리는 것이 능사는 아닐 것이다. 원하는 무언가로 살지 못하더라도 그 삶이 가치 없는 것은 아니라고, ‘내가 꿈꿔온 나’가 아니더라도 ‘충분한 나’로 살 수 있을 거라는 낙관이 어쩌면 더 오래 쓰게 하는 힘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면서, 조금 더 멀리 나아가고 싶다.
 

2021년 1월
김유담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