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과 한국의 길

책 소개

재난의 한국적 돌파는 어떻게 가능한가

팬데믹의 한해를 돌아보며 한국사회에 묻는다

 

코로나19라는 전무후무한 위기가 전세계를 덮친 지난 1년 동안 수많은 코로나19 관련 논의와 전망이 쏟아졌다. 세계가 끊임없이 바이러스와 분투하고 있는 지금까지도 ‘K-방역’을 둘러싼 상반되는 평가와 백신 접종에 관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고, 장기적인 전망은 물론 단기적 대책마저 불투명한 상황이다. 오로지 당면한 재난의 종식에만 초점을 맞춘 채 ‘포스트 코로나’ 사회를 내다보는 목소리가 팽배하지만, 이미 우리 사회에 존재했던 각종 문제와 취약점이 위기 속에서 터져 나오는 작금의 현실은 감염병 유행이 끝난다고 해서 저절로 종식될 리 없다.

코로나 팬데믹과 한국의 은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팬데믹 1년을 돌아보며 한국사회가 떠안은 다양한 고민과 과제를 풀어낸 책이다. 우리가 당면한 이 미증유의 사태 속에서 드러난 공공영역의 부실한 체질과 새로운 가능성을 동시에 살피며 개선을 모색할 때 우리 식의 코로나19 해법도 나올 수 있다는 취지로 사회‧정치‧경제‧생태‧의료‧교육‧돌봄‧노동‧농촌‧인권 등 여러 분야 연구자들의 글을 모았다. 다양한 팬데믹의 현장에서 위기가 드러낸 현실을 비판적으로 성찰하고 코로나19 이후 발본적인 전환으로 나아가는 구상까지 포괄한 이 책은 우리가 발 딛고 있는 한국이라는 장소의 감각에 충실하게 기반해 이를 대전환으로 돌파할 계기, 곧 ‘한국의 길’을 탐색해보고자 한다.

목차

머리말  황정아

 

팬데믹 시대의 민주주의와 한국모델’  황정아

탈성장 전환의 요구와 돌봄이라는 화두  백영경

코로나19 위기, 재난 자본주의로의 퇴행인가, 생태사회 전환의 기회인가?  김현우

팬데믹 시기는 새로운 의료를 예비하는가  최은경

코로나19 이후의 노동세계  전병유

코로나19 이후의 학교생태계는 어디로 가야 하나  이하나

저밀도와 소멸위험, 농촌에 코로나19 ‘이후 없다  정은정

바이러스는 넘고 인권은 넘는 경계, 콜센터  김관욱

코로나19 아시아의 타자화: 독일의 공론장에서 드러난 자국중심적 서사  이은정

우리는 정상으로 돌아갈 없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세상을 어떻게 바꿀 것인가?  피터 베이커

 

지은이 소개

수상정보
저자 소개
  • 황정아, 백영경, 김현우 외

    황정아 서울대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 D. H. 로런스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문학평론가로서 현대 영국소설과 한국소설 및 비평이론에 관한 글을 쓰고 있으며, 한림대 한림과학원 HK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 『개념비평의 인문학』 『다시 소설이론을 읽는다』(편저) 『소설을 생각한다』(공저)가 있고, 옮긴 책으로 『아메리카의 망명자』 『왜 마르크스가 옳았는가』 『도둑맞은 세계화』 『이런 사랑』 『컬러 오브 워터』 『내게 진실의 전부를 주지 마세요』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