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는 어린이가 되겠지

책 소개

비평의 시선으로 어린이의 얼굴과 마주하다!

‘어린이’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모색하는 평론집

 

연구, 창작, 평론 등 다양한 분야를 종횡무진하며 아동문학을 탐색해 온 김유진의 첫 평론집 『언젠가는 어린이가 되겠지: 어린이, 소수자, 그리고 아동문학』이 출간되었다. 저자는 ‘아동문학 작품을 매개로 해서 어른 독자와 어린이 독자가 서로 동등한 주체로 만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비평의 중심에 세우고 다채로운 논의를 펼친다. 최근 아동청소년문학이 발굴해 낸 여성 화자의 내면과 경험에 주목하고, ‘어린이 인식’에 관한 새로운 질문을 동시단에 던진다. 더불어 동화 및 청소년소설, 동시에 관한 단정하고도 정확한 비평으로 최근 우리 아동청소년문학의 성취를 두루 돌아본다. 김유진의 비평에는 동료 시민으로서 어린이를 존중하는 윤리뿐만 아니라 우리 아동문학이 어떻게 자기 갱신을 이루어야 할지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이 성실하게 담겨 있어, 아동청소년문학을 창작하고 연구하는 이들에게 귀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목차

책머리에

 

1부 아동청소년문학과 여성주의

동시와 청소년시의 여성 화자

시대의 소녀들: 창비아동문고 속의 ‘몽실’에서 ‘세라’까지

이제 다시 시작하는 여성 서사: ‘나다움 어린이책’ 선정작을 중심으로

기억과 증언 너머를 말하는 파수꾼

소녀의 몸을 구출하는 법

현실의 퀴어, 퀴어의 현실

최근 어린이청소년 SF에 나타난 여성상

복제인간, 인공지능, 포스트휴먼에 투영된 어린이 SF의 질문들

서사와 이야기, 문자와 이미지 사이에서: 최근의 유년동화 분석

어린이 영웅을 찾아서

 

2부 동시, 아동청소년문학 장르론의 실험실

언젠가는 어린이가 되겠지: ‘해묵은 동시’ 이후의 ‘어린이 인식’

동물권, 미래의 동시를 엿보는 자리

아이의 눈물이고 거울인: 동시의 말하기 방식

낯익은 새로움, 낯선 낡음: 동시의 실험

엄마라는 타인: 동시의 성인지 감수성

웹툰보다 재미있는 동시: 동시의 상상력

격하게 사랑하고 분노하기: 동시의 감각

착하지 않음의 윤리와 미학: 동시의 윤리

태도가 관계다: 동시의 시선

믿어야 열릴, 뛰어들어야 얻을: 동시의 세계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유진

    1977년 서울에서 태어나고 진해에서 자랐습니다. 서강대 국어국문학과와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인하대 한국학과 박사 과정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제1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동시 부분을 수상하고, 『어린이와 문학』에서 동시를 추천받았습니다. 제4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평론 부문을 수상했습니다.

책머리에

아동문학 작품을 매개로 해서 ‘어른’ 작가와 ‘어린이’ 독자가 서로 동등한 주체로 이어지고 만날 수 있을까? 아동문학을 창작하고 비평하는 입장에서, 이 질문에 말끔히 대답해 주는 아동문학이론을 찾기가 어려웠다. 어른 작가와 어른 독자의 관계를 밝힌 여러 문학이론을 나름 아동문학에 적용해서 분석해 보려고 했으나 그 방법 또한 적절치 않음을 이내 깨닫기도 했다.
어른과 어린이가 동등하게 만나려면 무엇보다 어른이 어린이를 타자화하지 않아야 하는데, 그것이 진정 가능한 일인지 여전히 잘 모르겠다. 혐오와 차별이 가득한 현실에서 어른이 어린이를 타자화하지 않는 게 가능할까? 현대철학이 주체와 대상 사이의 분리와 억압을 그토록 깊이 반성하고 새롭게 사유하는 것은 결국 인간이 타자와 진정 만날 수 없는 존재라는 방증이 아닐까?
수많은 회의가 가로막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동문학을 통해 어린이와 이어지고 싶고, 만나고 싶어 하는 지향을 버릴 수는 없다. 어린이 독자가 곧 아동문학의 존재 근거이자 이유이므로, 아동문학을 하는 한 그것을 당연히 주어진 과제로 받아들여야 한다. 책 제목에서 ‘언젠가’라는 표현으로 말하고자 한 것도 바로 그 지향이다. 실현 가능성이 적다고 포기하지 않고, 매번 미끄러질 줄 알면서도 끝끝내 나아감으로써, 언젠가는 어린이의 얼굴을 제대로 마주하겠다고 다짐하는 의지 말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