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뒤의 삶

책 소개

20세기 후반 콩고의 비극적 현실을 고발하며

현대 아프리카 문학의 고전 반열에 오른

소니 라부 탄시의 대표작 국내 초역

 

죽음 뒤의 오늘의 눈으로 내일을 보는 우화가 것이다

_소니 라부 탄시

콩고공화국의 작가 소니 라부 탄시가 프랑스어로 집필한 장편소설 『죽음 뒤의 삶』이 창비세계문학 83번으로 출간됐다. 『죽음 뒤의 삶』(1979)으로 한국에 처음 작품이 소개되는 소니 라부 탄시는 “아프리카 문학의 위대한 목소리”라는 평과 함께 중앙아프리카를 대표하는 작가이다. 서구에서 유입된 근대소설의 형식에 아프리카의 언어와 주제를 부여하려 시도했으며, 첨예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작품세계를 형상화한 작품성으로 인정받았다. 특히 그의 대표작 『죽음 뒤의 삶』은 19세기 말부터 프랑스의 식민 지배를 받다가 1960년에 독립한 콩고공화국의 피비린내 나는 정치적 탄압을 예리하게 그려내며 “새로운 아프리카적 글쓰기”라는 찬사와 함께 오늘날 현대 아프리카 문학의 고전 반열에 오른 문제작이다. 가상의 공화국 카타말라나지의 ‘영도자’라 불리는 독재자와 반란군 지도자 마르샬의 수대에 걸친 ‘전쟁’을 통해 체제의 터무니없는 폭력성을 고발한 작품으로, 소수 군벌을 중심으로 한 독재 권력의 억압과 수탈, 반복되는 꾸데따 속에서 마비되는 식민지 해방 이후 국가의 모습을 날카롭게 비판했다. 한국인에게는 아직 낯선 ‘콩고공화국’의 이야기지만, 식민 지배, 해방 이후 독재 정권의 군림, 연이은 꾸데따, 청산되지 않은 식민시대의 그림자라는 한국과 닮아 있는 20세기 역사를 그려냈기에 깊은 공감을 하며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머리말

죽음 뒤의 삶

 

작품해설 / 소진과 여명 사이: 20세기 후반의 콩고와 소니 라부 탄시의 정치적 상상력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소니 라부 탄시

    본명은 마르셀 응초니로 벨기에령 콩고의 수도 레오뽈드빌에서 태어났다. 그가 열두살이 되던 해에 온 가족이 갓 독립한 콩고공화국으로 이주했다. 이후 수도 브라자빌의 중앙아프리카 고등사범학교에서 수학한 뒤, 1971년부터 프랑스어와 영어 교사로 일했다. 1973년 프랑스어권 아프리카 연극 꽁꾸르에 극본이 당선돼 처음으로 프랑스에 체류하는 기회를 얻었다. 1979년 프랑스에서 출간한 장편소설 『죽음 뒤의 삶』으로 제1회 프랑꼬포니 국제 페스티벌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

  • 심재중

    서울대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옮긴 책으로 『앙팡 떼리블』 『늙은 흑인과 훈장』 『영원회귀의 신화』 『현대인의 정체성』 『문학 텍스트의 정신 분석』(공역), 『아프리카: 열일곱개의 편견』(공역) 등이 있다. 현재 서울대, 가천대 등에서 강의하고 있다.

『죽음 뒤의 삶』은 극단적으로 환상적인 허구 속에 비합리적·폭력적 에너지로 들끓는 콩고 혹은 아프리카의 시대 현실을 터무니없는 형식으로 표현하며, 독립 직후 콩고인들의 ‘치욕스러운 실추 상태’ 또는 ‘영혼의 증발 상태’를 신랄하게 해부·묘사하는 데 성공한 소설이다. 심재중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