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모두 자살 사별자입니다

책 소개

어느날 사랑하는 사람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고통과 상실감과 그리움을 헤쳐나가기 위한

애도의 여정을 시작합니다

 

한 개인의 자살이 주변, 그리고 사회 전반에 미치는 영향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넓고 크다. 자살 사별자의 범위를 직계가족으로 제한하면 대여섯명에 불과하지만 그 범위를 넓히면 친척, 친구, 동료, 간접적으로 영향받거나 노출된 사람들까지 크게 늘어난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모두 ‘자살 사별자’라고 할 수 있다. 매일 수십명이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우리 사회에서 자살자 뒤에 남겨진 사람들의 상실을 위로하는 『우리는 모두 자살 사별자입니다』가 출간되었다. 자살은 ‘흔한’ 죽음의 방식이지만 우리는 그 죽음을 다루는 데 서툴기만 하다. 자살 유가족에게 어떤 위로를 건네면 좋을지 몰라 외면해버리거나, 조언한답시고 상처가 될 뿐인 무례한 말을 던지기도 한다. 특히 유명인이 자살한 경우 그 원인을 두고 무분별한 추측이 난무하거나 유가족이 원치 않는 내용이 기사화되는 등 스캔들이 되어버리기도 한다.

저자 고선규는 2014년부터 3년간 중앙심리부검센터 부센터장으로 근무하며 자살자의 사망 전 상황을 분석해 자살 원인을 추정하는 심리부검 면담 프로토콜을 개발한 자살 문제 전문가로, 전국의 자살 유가족을 만나 애도상담을 진행하고 사별 당사자와 자조모임을 이끌고 있다. 저자는 현장에서 마주한 무수한 사례를 바탕으로 자살 사별자가 고인을 온전히 기억하고 애도하기 위해 건너야 할 여정, 그리고 우리 사회가 이들을 대할 때 취해야 하는 태도를 차분히 소개한다. 남겨진 사람들에게 애도는 당연하고도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다. 이 책이 고인을 마음껏 그리워하고 슬퍼하기 위한 여정의 든든한 지도가 되어줄 것이다.

목차

내담자에게 보내는 편지: 그의 흔적을 함께 걷다

 

자살 사별을 이야기하다

갑작스러운 상실을 마주한다면

그저 남의 일인 줄 알았다

다른 사람들은 이 고통을 어떻게 헤쳐나가나요

자살 사별자의 범위

유명인의 자살

은폐되는 죽음, 자살

장례식에서

왜 알지 못했을까

만약 그랬더라면

가족이 애도의 공동체가 될 수 있을까

시간이 약이 되지 못할 때

애도는 단계가 아닌 과정이다

상실을 현실로 받아들이기

변화에 그대로 반응하기

의미 만들기라는 지도를 가지고

신발 신고, 걷고, 벗기

상실을 위로하는 영화

자살 사별자에게 위로를 건넨다면

 

상담사에게 보내는 답장: 애도상담 1년을 정리하며

 

에필로그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고선규

    고려대학교에서 임상심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던캘리포니아대학에서 박사 후 과정을 마쳤다. 임상심리전문가, 심리부검전문가, 인지행동치료전문가로서 자살자 뒤에 남겨진 사람들이 편견과 낙인 없이 제대로 슬퍼할 수 있도록, 고인을 온전히 기억하고 이야기할 수 있도록 애쓰고 있다. 현재 임상심리전문가 그룹 마인드웍스 심리상담 대표로 자살 사별자 전문 애도상담, 정신건강전문가들을 위한 애도상담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2030 여성 자살 사별 당사자와 함께 자조모임을 운영하고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