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못 만져본 슬픔이 있다

책 소개

“우린 서로 그리운 별, 그리운 것은 멀리 있네”

못 만져본 슬픔을 그려내는 깊고 투명한 노래

강은교의 시세계를 응축한 아름다운 결정체

 

1968년 『사상계』 신인문학상으로 등단한 지 52여전히 맑고 고운 시심(詩心)과 섬세한 감수성을 간직하며 왕성한 창작 활동을 보여주는 강은교 시인의 신작 시집 『아직도 못 만져본 슬픔이 있다』가 창비에서 출간되었다. 2015년 한국가톨릭문학상과 구상문학상 수상작 『바리연가집』(실천문학사 2014) 이후 6년 만에 펴내는 열네번째 시집으로신비롭고 매혹적인 보석 같은 70편의 시를 봄·여름·가을·겨울 편으로 나누어 실었다절망과 비애허무와 고독의 늪에서도 희망과 사랑을 간구하는 생명의 시편들이 깊은 울림을 자아낸다말미에 실린 산문 「다이달로스의 미로(迷路)」는 한평생 시를 쓰며 살아온 시인의 경륜과 시력(詩歷반세기가 넘는 연륜이 선명하게 묻어나는 글이다. ‘시 쓰기의 본질에 대한 명징한 고찰이 호소력 있게 와닿는다.

한편시인은 2012년 ‘70년대’ 동인(김형영윤후명정희성 등)이 39년 만에 다시 모여 고래라는 새 이름으로 동인 활동을 재개한 뒤 지금까지 다섯권의 합동 시집을 출간하는 뜨거운 창작열을 보여주기도 했다.

 

목차

1부ㆍ봄 편

봄 기차

아직도 못 가본 곳이 있다

등꽃, 범어사

핼쑥한 달

시든 양파를 위한 찬미가

못 하나

이 세상의 시간은

시골보리밥집

마당

아야아, 렌마스비 호수

내가 나에게 보낸 초대장

꽃그림 지붕 아래

돌사람

덧창-무덤마을에서

그 소녀

내 고향 홍원 풍산리 혹은 하얀 댓돌

문신하는 소녀

벚꽃 세그루

그리운 것은

 

2부ㆍ여름 편-운조의 현()

첫째 노래 운조를 찾아서

둘째 노래 아주아주 작은 창

셋째 노래 연꽃 미용실

넷째 노래 거기

다섯째 노래 복숭아밭에서 노는 가족

여섯째 노래 명순양의 결혼식

일곱째 노래 우표

여덟째 노래 팔월에 너는-해원상생굿시를 위하여

아홉째 노래 틈

열째 노래 바람 속에서의 식사

열한째 노래 아라홍련, 저물녘의 연못

열두째 노래 라일락 핀 동네

열셋째 노래 그가 문득 뒤돌아본다-반구대에서

 

3부ㆍ가을 편

시월, 궁남지

청계폭포

우리들의 미포식당

사이에

발목, 기타기타아

푸르스름한 치마-나눔의 집에서

초록 머리카락의 아이

만도리(萬道裏) 국숫집 또는 낯선 길에서

잡풀을 는다

영원에 대한 세개의 율(律)

가족사진

한용운 옛집

가을비, 흰, 어느날 오전 11시

무좀 시집

꿈은 자갈 위에 뒹굴다

먼 곳

한밤에 마당으로 나가

바늘꽃 기침 소리-DMZ를 위하여

가끔 여기가

웰컴 투 우다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강은교

    1945년 함경남도 홍원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영문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하고, 1968년 『사상계』 신인문학상으로 등단했다. 시집 『허무집』 『풀잎』 『빈자일기』 『소리집』 『붉은 강』 『오늘도 너를 기다린다』 『벽 속의 편지』 『어느 별에서의 하루』 『등불 하나가 걸어오네』 『시간은 주머니에 은빛 별 하나 넣고 다녔다』 『초록 거미의 사랑』 『네가 떠난 후에 너를 얻었다』 『바리연가집』, 시산문집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무명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등이 있다. 한국문학작가상, 현대문학상, 정지용문학상, 유심작품상, 박두진문학상, 한국가톨릭문학상, 구상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무엇인가―
휘익―
지나갔다―
 
내 눈 가장자리로―
 
지금―
 
2020년 가을
강은교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