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지나갈 수 없다

책 소개

한국문학의 든든한 한 축을 지켜온 손홍규 신작 소설집

사람과 사회, 그 모순과 균열에 대한 탄탄한 서사들

 

이상문학상백신애문학상오영수문학상 등 유수의 문학상을 수상하고한국문단에서 독보적인 색채와 위상을 지키며 듬직한 작품세계를 보여온 소설가 손홍규가 신작 소설집 당신은 지나갈 수 없다로 돌아왔다문단의 유망주로 주목받던 시절 작가를 수식했던 풍자와 위트혹은 해학의 서사가 이제 한층 성숙하고 농익은 삶의 비애를 담아내면서 한국문학의 한 축을 단단하게 지탱하는 중견작가의 반열에 손색없는 경지를 보여준다시대가 바뀌었음에도, 20년 가까이 작품활동을 해온 작가의 눈에 비친 우리네 일상과 주변은 여전히 균열과 모순투성이이며은근한 차별과 폭력이 일상화된 도가니 같은 곳이다거대한 역사적 사건이 서사의 재료가 되었던 초기의 작품들과 달리 이제 일상에 교묘하게 파고든 차별과 폭력의 세계를 들춰내고 비트는날카롭고 섬세한그러나 인간적인 온기를 잃지 않은 작가의 시선은 소설이라는 장르의 역할과 미학에 대한 고민을 한층 성숙시킨 결과로 읽힌다동시대 작가들 사이에서도 오롯하게 돋보이는 소재와 시선을 유지해온 작가의 새로운 궤적은 충분히 눈여겨볼 만하다

 

목차

예언자

옛사랑

노 파사란

눈동자 노동자

무너지다 만 사람

기찻길 아이들

저녁의 선동가

환멸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지면

수상정보
  • 오영수문학상
저자 소개
  • 손홍규

    2001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소설집 『사람의 신화』 『봉섭이 가라사대』 『톰은 톰과 잤다』 『그 남자의 가출』, 장편소설 『귀신의 시대』 『청년의사 장기려』 『이슬람 정육점』 『서울』 『파르티잔 극장』 등이 있다. 노근리 평화문학상, 백신애문학상, 오영수문학상, 채만식문학상, 이상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예언자」는 이십여년 전 사랑했던 고모를 안장하던 날 당신의 막내아들인 사촌 형이 들려준 이야기에서 태어났다. 마지막 문장을 쓰기까지 참 오래 간직하고 살았다. 「옛사랑」은 사랑이란 지나가고 난 뒤에야 알아볼 수 있음을 알려준 이들을 떠올리며 썼다. 아버지가 사라지고 없던 어느날 어머니와 함께 당신들의 젊은 시절 한 자락이 서린 마을을 찾아간 적이 있는데 처음에는 긴가민가하던 어머니가 마침내 무언가를 기억해냈다. 눈가에 비친 한방울 눈물에 한생이 담길 수도 있음을 그때 알았다. 「노 파사란」은 생전에 잠깐 뵈었지만 깊은 인상을 남겼던 아내의 할머니를 떠올리며 썼다. 지나가도록 허락하지 않았음에도 기어이 지나가버린 야만의 시간을 견뎌야 했던 그 시대 사람을 기억하고 싶었다. 「눈동자 노동자」는 지금 이 순간에도 어딘가에서 다리와 허리가 부러지고 있을 일당 노동자와 하수관 매립 공사를 하다 흙더미에 매몰되어 세상을 떠난 옛 친구를 떠올리며 썼다. 나는 그이를 눈빛으로만 기억할 수 있다. 「무너지다 만 사람」은 고향 마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무너지다 만 집에 깃든 사연에서 비롯된 이야기이고 「기찻길 아이들」은 내게 우정을 가르쳐준 고향 친구에게 「저녁의 선동가」는 아무에게도 자신의 슬픔을 말할 수 없는 이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다. 「환멸」은 어린 시절 살가웠으나 나이를 먹어가며 소원해졌던 사촌 형이 당신 집 대문 앞에서 얼어 죽은 뒤부터 하고 싶은 이야기였다. 그러고 보면 동기간 없이 자란 내게 피붙이나 다름없는 이들이 많았던 건 그 시대가 내게 허락한 거의 유일한 행운인 듯하다.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를 쓰는 동안에는 귓가에서 바람 소리가 그치지 않았다. 우리는 어디에서 왔기에 우리가 꾸었던 꿈을 잊고 사는가. 지금 꾸는 이 꿈을 다음 생에 누구한테 들려줄 수 있
을까.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