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문 전집

책 소개

신동엽 김수영 등과 참여문학을 일군 시인 신동문,

사후 30여년 만에 시인의 전 작품을 집대성한 결정판 출간

 

시대의 발언자이자 4월혁명을 불멸의 언어로 노래했던 시인 신동문(辛東門, 1927~1993)의 전집이 창비에서 간행되었다. 신동문은 1950~60년대 한국 시문학사에서 개성 있는 시세계를 개척한 독보적인 시인임에도 그동안 일반 독자들에게는 잊히거나 ‘4·19 시인’ 정도로만 기억되어왔다. 그의 뛰어난 시와 산문들이 제대로 소개되지 못한 까닭이다. 그는 전후(戰後)의 황폐한 사회현실을 직정적(直情的)인 언어로 노래했고, 불의한 현실에 맞서 저항하는 순정한 시적 자아를 창조했으며, 지나온 청춘의 삶을 통렬히 비판하거나 참회하는 모습도 가감없이 드러냈고, 지식인의 책무 앞에서 고뇌하는 지성의 모습도 보여주었다. 또한 그는 월간 『새벽』 편집장, 신구문화사 주간, 계간 『창작과비평』 발행인을 지내며 최인훈의 중편소설 「광장」과 『현대한국문학전집』 등을 발굴한 뛰어난 출판편집인이기도 했다. 이번에 창비에서 그의 사후 30여년 만에 펴낸 『신동문 전집』은 시인의 이러한 다양한 세계를 접할 수 있는 작품들을 대거 발굴 수록한 결정판 전집이다. 

창비판 『신동문 전집』은 2004년 출간됐던 기존의 전집을 바탕으로 하되 이 전집이 가진 문제점을 전면적으로 수정 보완했다. 첫째, 원문(발표본, 육필원고)과 대교하여 기존 전집의 서지상의 오류(오탈자, 발표연도 등)를 모두 바로잡았다. 둘째, 국립중앙도서관을 비롯한 각 대학도서관을 섭렵, 자료를 검색하여 이전 전집에 비해 시 15편, 산문 20편을 더 수록하였다. 셋째, 유족이 보관하고 있던 유고를 입수하여 지금까지 조사한 바로는 한 번도 발표된 적이 없는 시 36편, 산문 11편을 새로 수록하였다. 이로써 신동문 시인의 문학을 온전히 복원해낸 이번 전집은 신동문 연구 및 1950년대 한국 시문학사 연구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목차

일러두기

 

제1부 시

 

아! 신화같이 다비데군들

하늘

봄 강물

페이브먼트에 비 

창(窓) 

풍선기(風船期) 32호 

속담 

수정 화병(水晶花甁)에 꽂힌 현대시 

조건사(條件史) 5호 

조건사초(條件史抄) 3호 

의자철학(椅子哲學) 

조건사초(條件史抄) 

조건사(條件史) 8호

어느 자살해버렸을 시인의 잡상(雜想)을 오토메이션하니까 

4월의 실종 

5월병(病) 

6월 

실도(失禱) 

무제(無題)

조건사(條件史) 7호

카멜레온 단장(斷章) 

우산 

학생들의 죽음이 시인에게 

아! 신화(神話)같이 다비데군(群)들 

육성(肉聲)

춘곤(春困)

샹송 1961년

눈을 기다립니다

‘아니다’의 주정(酒酊) 

연령(年齡) 

이해의 잡념

절망을 커피처럼

산문(散文) 또는 생산(生産)

아아 내 조국

내 노동으로

전쟁은 십년 전 옛얘기처럼

죽어간 사람아 6월아

반도(半島)호텔 포치

시작 노트: 거친 언어 

부재설(不在說) 

비닐우산

가을이 지나는 소리 

바둑과 홍경래(洪景來) 

모작 오감도(模作烏瞰圖) 

시작 노트: 시인이 못 된다는 이야기

5월달 내 마음 

노석창포시(老石菖蒲詩) 

 

풍선과 제3포복

풍선기(風船期) 

제3포복(第三匍匐) 

후기 

 

미발표 시

대낮

정물 

배꽃 능금꽃

귀야(歸夜) 

무제몽(無題夢) 

능금〔林檎〕 

조건사(條件史) 9호 

육지(肉贄)

공관(空罐) 

의자고(椅子考) 

사랑 

그리움 

7월로

분봉(分蜂) 

잊히지가 않는 날은 

열병처럼 

아— 아— 

피의 진언(進言) 

핏방울이 고여 있던 한켤레의 신발처럼 

대위법 

네 손목

거울

천지가 너무나

바닷가에서 

백두산

도시의 하늘에 

병목(病木)

젊은 시인은 

아직은 그래도

4월의 시인

문고리를 안으로 잠그고 

전쟁이 지나간 고원에서 

기다림

목련 피는 날 

그대 오지 않는다고 

목련꽃을 애끼듯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신동문

    1927년 충북 청원에서 태어났으며 본명은 건호(建浩)이다. 1956년 조선일보에 「풍선기」가 당선되며 문단에 나온 이래 부조리한 현실에 맞서 치열하게 저항하는 시세계를 보여주었다. 1960년 4월혁명을 불멸의 언어로 노래했던 시인은 이후 창작에너지의 소진 앞에서 시를 떠나는 자의 회한과 자기반성을 작품으로 승화하기도 했다. 출판사나 잡지사의 편집자로서도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며 좋은 작품과 작가를 발굴했던 시인은 『창작과비평』 발행인으로 있던 1975년 필화사건으로 고초를 […]

  • 염무웅

    1941년 강원도 속초에서 출생하여 서울대 독문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196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창작과비평사 대표, 민족예술인총연합 이사장,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장을 역임했고 현재 영남대 명예교수, 국립한국문학관 관장으로 있다. 평론집 『민중시대의 문학』 『혼돈의 시대에 구상하는 문학의 논리』 『모래 위의 시간』 『문학과 시대현실』 『살아 있는 과거』, 산문집 『자유의 역설』 『반걸음을 위한 생존의 요구』, 대담집 『문학과의 동행』, 공역서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