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일본편 5(개정판)

책 소개

유홍준의 일본 답사 30년의 결실, 일본 답사기 완결!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일본편 2020년 개정판 출간

 

1993년 제1권 ‘남도답사 일번지’를 시작으로 2012년 제7권 제주편 ‘돌하르방 어디 감수광’까지 20년 동안 330만 독자의 사랑을 받아왔고 한국 인문서 최초의 밀리언셀러로 기록된 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이번에는 ‘일본 속의 한국문화’와 ‘일본문화의 정수’를 찾아 일본으로 떠난다.

‘답사기’ 일본편은 그동안 한일 관계의 주요한 주제였던 과거사 문제를 문화사적으로 접근해보고자 하는 의도에서 출발해 한국이 일본에 문화적으로 영향을 전해준 흔적을 찾고 그 바탕 위에서 일본문화가 꽃피게 된 과정을 탐사해나간다. 미술사와 문화유산에 대해 조예가 깊은 저자는 한국과 일본의 일방적인 역사인식이나 콤플렉스를 벗어던지고 쌍방적인 시각, 더 나아가 동아시아적인 시각으로 역사를 파악하는 것이 미래지향적이라는 주장을 펼친다. ‘답사기’ 국내편이 우리 국토의 문화유산을 널리 알리면서 아끼는 마음을 고취시키는 데에 일조했다면 이번에 출간된 일본편은 일본의 문화유산을 통해 우리 선조들의 문화적 우수성을 확인하고 더불어 상호교류하고 섞이면서 발전해가는 문화의 진면목을 깨우쳐준다.

‘답사기’ 일본편은 2013년 초판 출간 이후 꾸준히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다만 책이 크고 무거워 해외 답사를 위한 실용서로 활용하기에 부담이 된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답사기’ 산사순례편부터 적용해온 새로운 형태를 이번 일본편 개정판에도 사용하고, 권당 분량을 조절해 5권으로 재편집했다. 한층 작아진 크기에 손에 쥐기 좋은 만듦새로 새롭게 태어난 ‘답사기’ 일본편은 최근 여러 이유로 쉽게 가지 못하는 곳이 된 일본에 대한 아쉬움을 덜어주는 생생한 이야기책으로, 한일 관계의 근간이 되는 역사 인식, 특히 문화적 영향력과 교류에 대한 고찰을 충실하게 담아낸 길잡이로 독자들에게 다가갈 것이다.

추천사
  • 단정한 거리, 익숙한 느낌보다 조금씩 작은 듯한 공간의 크기, 다소곳한 물건들과 정갈한 음식들. 유홍준 선생님의 일본 답사기를 읽기 전에는 내게 일본은 그렇게 보였다. 역사 도시 교토의 곳곳을 새로운 빛으로 비춘 답사기가 나왔다. 이 빛이 무엇에 눈뜨게 할지 잔뜩 기대에 차서 마음은 벌써 여행 짐을 꾸리는 중이다. 이 책을 읽은 많은 사람들이 함께하게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조재원(건축가, 0_1 studio 대표)

  • 유홍준 교수가 말하는 것을 듣고 있으면 글보다 말에 능하구나 싶다가도 글을 읽으면 역시 타고난 문필가임에 새삼 감탄한다. 하지만 국내편에 이어 일본편까지 20여 년 지속되는 그의 답사기 행군은 말과 글의 경계를 넘어서는 새로운 창조가 기행문의 형식으로 진행되어왔음을 압도적으로 입증한다. 그것은 객체로서의 문화유산에 대한 단순한 기술이 아니라 탁월한 상상력의 소유자에 의한 심미적 재구성이며 지나간 시간들의 폐허 위에 널린 파편적 사물들의 역사적 맥락화이다. 그런 점에서 그의 섬세한 문장들은 오래 쌓이고 깊이 다듬은 지적·감성적 온축(蘊蓄)의 언제 끝날지 모르는 연쇄폭발이다. 이제 그의 저서 자체가 이 시대의 문화유산 반열에 올랐다고 해도 무리가 아니다. — 염무웅(문학평론가)

목차

책을 펴내며: 일본미의 해답을 찾아서

 

제1부 모모야마 시대의 정원과 다실

철학의 길과 남선사: 일본 정원과 한국 정원의 차이를 물으신다면

우라 센케와 대덕사: 일본의 다도는 이렇게 완성되었다

 

제2부 에도시대의 이궁(離宮)

가쓰라 이궁: ‘아름다운 사비(寂び)’, 또는 일본미의 해답

수학원 이궁: 인문정신이 있으면 정원도 달라진다

 

제3부 그리고, 남은 이야기

교토 만보: 본 대로, 느낀 대로, 생각나는 대로

교토 속의 한국: 가모강(鴨川) 십리ㅅ벌에 해는 저물어

 

일본 답사기를 마치며: 동아시아 문화 창조의 동반자이길 바라며

 

부록

답사기 독자를 위한 일본의 풍토와 고대사 이야기

교토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답사 일정표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유홍준

    1949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 미학과, 홍익대 대학원 미술사학과(석사), 성균관대 대학원 동양철학과(박사)를 졸업했다. 영남대 교수 및 박물관장, 명지대 문화예술대학원장, 문화재청장을 역임했다. 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를 정년퇴임한 후 석좌교수로 있. 저서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국내 편 1~10, 일본 편 1~5, 중국 편 1~3), 평론집 『80년대 미술의 현장과 작가들』 『다시 현실과 전통의 지평에서』, 미술사 저술 『조선시대 화론 연구』 『화인열전』(1·2) 『완당평전』(1~3) 『국보순례』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