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의 첫 만남_창의력 세트(전3권)

책 소개

새로운 감성으로 단장한 얇고 아름다운 문고

책과 멀어진 이들을 위한 마중물 독서, 소설의 첫 만남

 

책과 점점 멀어지고 있는 청소년들이 문학과 쉽게 만날 수 있도록 돕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소설의 첫 만남’은 문학적으로 뛰어난 단편소설에 풍성한 일러스트를 더한 새로운 소설 읽기 시리즈로서 2017년 처음 출간된 이래 많은 독자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어 왔다. 2020년에는 ‘소설의 첫 만남: 보살핌 편’, ‘소설의 첫 만남: 창의력 편’을 새로이 선보인다. 창의력 편은 최영희, 신여랑, 임어진의 개성 있는 소설로 구성되어 더욱 다채롭다.

『칡』은 어린이청소년문학과 SF를 넘나들며 남다른 상상력을 펼쳐 온 최영희 작가가 전하는 공포에 관한 이야기다. 고립된 환경에서 자신을 해치는 존재로부터 탈출해야 하는 긴박감과 두려움을 생생하게 그리는 한편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용기와 도전의 메시지를 전한다. 『범수 가라사대』는 지금까지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그린 동화와 소설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신여랑 작가의 작품을 새로이 소개한다. 운동화 대신 ‘빨간 쓰레빠’를 신고, 고독에 휩싸여 사색을 즐기려는 중학교 2학년 범수의 이야기가 익살맞게 펼쳐진다. 『아이 캔』은 그간 십 대 독자들과 호흡해 온 임어진 작가의 따뜻한 SF를 선보인다. 로봇과 함께 살아가는 미래 사회, 사고로 엄마를 잃은 소년 룬과 구형 로봇 캔의 우정을 그린다. 사람과 닮은 로봇을 향한 혐오와 차별이 만연한 세계에서 어떻게 인간성을 회복하고 어울려 살 수 있는지 질문하는 작품이다.

 

시리즈 소개

‘소설의 첫 만남’은 새로운 감성으로 단장한 얇고 아름다운 문고이다. 문학적으로 뛰어난 단편소설에 풍성한 일러스트를 더했다. 흥미로운 이야기와 100면 이내의 짧은 분량, 매력적인 삽화를 통해 책 읽을 시간이 없고 독서가 낯설어진 이들도 동시대의 좋은 작품에 부담 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이끈다. 동화에서 읽기를 멈춘 청소년기 독자에게는 소설로 나아가는 징검다리가 되어 줄 것이다. 깊은 샘에서 펌프로 물을 퍼 올리려면 위에서 한 바가지의 마중물을 부어야 한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는 문학과 점점 멀어진 이들이 다시 책과 가까워질 수 있게끔 돕는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우리의 독서 문화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

 

각 권 소개

 

소설의 첫 만남 19 – (최영희 소설, 김윤지 그림)

한밤중 갑작스럽게 주민 대피령이 떨어진 마을. 시훈이는 동생의 애착 담요를 가져오기 위해 다시 마을로 향한다. 그런데 마을 입구에는 거대한 장벽이 세워지고 군인들이 막아서는데……. 간신히 마을에 도착한 시훈이의 눈앞에 펼쳐진 것은 온 마을을 뒤덮은 무성한 칡밭! 시훈이는 제멋대로 움직이는 칡을 피해서 무사히 가족에게 돌아갈 수 있을까?

 

소설의 첫 만남 20 범수 가라사대 (신여랑 소설, 하루치 그림)

이제 막 중2가 된 범수는 얼마 전부터 빨간색 ‘쓰레빠’를 신고 점심시간마다 사색에 찬 산책을 즐긴다. 이 감정을 엄마도, 친구들도, 선생님도 이해 못할 거라고 생각하니 고독이 밀려온다. 은근한 뿌듯함과 함께. 한편 변해 버린 범수를 바라보는 엄마의 눈에는 범수의 행동이 그저 허세로만 보이는데……. 어머니, 흥분하지 마십시오. 부디, 진정하십시오. 저는 중2병이 아닙니다!

 

소설의 첫 만남 21 아이 캔 (임어진 소설, 임지수 그림)

로봇과 함께 살아가는 미래 사회, 하지만 인간과 닮은 로봇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불의의 사고로 엄마를 잃은 소년 룬은 로봇 캔에게 의지해 몸과 마음을 회복해 나간다. 그러던 어느 날 룬은 피할 수 없는 결정을 내려야 하는 상황에 처하는데…….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최영희

    장편소설 『꽃 달고 살아남기』로 제8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단편소설 「안녕, 베타」로 제1회 한낙원과학소설상을 수상했습니다. 감추려는 자들 틈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서사를 좋아해서, 주력 장르는 언제나 ‘모험’입니다. 지은 책으로는 『너만 모르는 엔딩』 『검은 숲의 좀비 마을』 등이 있습니다. 인스타그램@dearjei_writer

  • 신여랑

    서울예술대학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했습니다. 비보이 형제 이야기를 그린 청소년소설 『몽구스 크루』로 제4회 사계절문학상 대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청소년들 이야기에 눈이 가고 마음이 흔들립니다. 지은 책으로 『자전거 말고 바이크』 『이토록 뜨거운 파랑』 『믿을 수 없는 이야기, 제주 4·3은 왜?』(공저) 등이 있으며, 『어쩌다 보니 왕따』 『세븐틴 세븐틴』 『대한 독립 만세』 등의 작품집에 단편소설을 실었습니다.

  • 임어진

    샘터상과 웅진주니어 문학상 대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청소년소설 『이웃집 구미호』 『로봇 중독』 『광장에 서다』 『가족입니까』 등을 함께 썼습니다. 동화 『마고의 샘물』 『이야기가 사는 숲』 『푸른 고래의 시간』 『아니야 고양이』 『이야기 도둑』 등, 그림책 『다와의 편지』 『도깨비 잔치』 『손 없는 색시』 등을 썼습니다.

  • 김윤지

    애니메이션을 전공했고 그림과 이야기, 영상을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주로 그림 그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 하루치

    쓰기와 그리기로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것들을 좋아합니다. <무락하비하루치>, 『어뜨 이야기』, <11월에 온 비행기> 등을 만들었습니다.

  • 임지수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 샤이를 운영하는 디자이너입니다. 주로 일러스트를 그립니다. 취미이자 특기로 ‘특히나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소소하지만 다양한 디자인을 지향합니다.

  • 펼쳐보기접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