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조시대 서사시 1

책 소개

‘조선왕조 500년의 『시경』’이 다시 태어났다

고뇌하며 살아가는 인간들의 진면목을 담은 서사문학의 절창(絶唱)

 

다산학술상, 만해문학상, 단재상, 도남국문학상, 인촌상을 수상한 한국 최고의 한문학자 임형택 교수의 대표작 『이조시대 서사시』(전2권, 1992년 초판 출간, 창비)가 새롭게 출간되었다. 전통적인 실사구시의 학풍을 현대적으로 계승해 한국학의 질적 수준을 높인 것으로 평가받는 저자는 사회 모순의 핵심을 파고드는 엄선된 작품을 통해 조선왕조 서민대중의 삶의 질곡과 애환을 다채롭게 그려낸다. ‘이조시대 서사시’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 알린 저자는 지난 20년간의 연구성과를 집대성해 이 책에 담았다. 조선왕조 서사문학의 절창(絶唱)으로 꼽히는 122편의 작품을 가려 뽑고, 각 편마다 작자 소개와 작품 해설을 수록해 작품 원작자에 대한 정보와 집필 동기, 시대적 정황을 상세하게 설명한다.

 

풍류와 유람의 문학이자 서정시가 주류인 우리 한시 전통의 경계를 무한히 확장한 『이조시대 서사시』는 정민, 강명관, 안대회 등의 후학들이 시정의 생활을 다룬 교양서를 출간하는 데 물꼬를 튼 작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문단편을 집대성한『한문서사의 영토』(태학사 2012)를 통해 500년 조선의 스토리를 보여준 임형택 교수는 『이조시대 서사시』에서 사회 모순과 기층의 삶을 예리하게 파고드는 시인․작가의 감성으로 독자들을 안내한다. 이제 우리는 시공을 축약한 한편의 단막극이자, 희로애락의 대서사가 펼쳐지는 드라마로서 한시를 읽을 수 있게 되었다. 떠돌이 여자가 자기 아기를 길에 버려 호랑이 밥이 되게 만든 기막힌 삶의 사연, 거지 노인이 재산과 처자를 잃고 유랑하는 괴롭고 쓸쓸한 인생 경로, 사랑하는 이를 못 잊어 가슴 끓이는 애절한 심사를 듣노라면 지금 우리네 삶과 다르지 않은 수백년 전의 삶의 애환이 가슴 저리게 다가올 것이다.

 

문화 한류의 흐름은 이제 한국적인 문화 콘텐츠 발굴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뛰어난 상황 묘사와 생생한 캐릭터 구현 그리고 극적인 장면 연출과 주인공 내면의 감성 표현까지, ‘이조시대 서사시’가 보여주는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시대극에 관심 있는 일반 독자와 학계의 전문 연구자는 물론이고 문학․영상 등 다양한 매체의 종사자들에게 새로운 이야기를 들려줄 보물창고가 열린 셈이다. 독자들은 이 책에서 풍자와 해학이 어우러지고 진솔한 삶의 이야기가 가득한 우리의 이야기, 시대와 개인의 고통을 아파하는 조선의 시인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제1부 체제 모순과 삶의 갈등 1

노인행(老人行)・성간
굶주린 여인[餓婦行]・성간
토산 시골집에서 들은 농부의 말[兎山村舍 錄田父語] ・서거정
어느 농부 이야기[記農夫語]・김시습
심원에서[題深院]・조신
전옹가(田翁歌)・이희보
겨울비[冬雨歎]・이희보
농가의 원성[田家怨]・송순
거지의 노래를 듣고[聞丐歌]・송순
이웃집의 곡성을 듣고[聞隣家哭]・송순
거지 아이를 보고[見乞兒]・윤현
영남탄(嶺南歎)・윤현
지친 병사의 노래[疲兵行]・안수
고기 파는 늙은이[賣魚翁行]・홍성민
자식과 이별하는 어머니[母別子]・김성일
달구지 모는 아이[驅車兒]・권필
봉산 동촌에서[宿鳳山東村]・이민성
노인과의 문답[老翁問答]・이경석
목계나루 장사꾼[賈客行]・조석윤
양주 아전에게 묻는다[詰楊吏]・허격
일환가(一環歌)・허격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임형택

    목민심서』 200주년을 기념한 『역주 목민심서』 전면개정판 작업의 교열을 맡았다. 민족문학사연구소 공동대표, 성균관대 대동문화연구원장, 동아시아학술원장, 연세대 용재석좌교수 등을 역임했다. 현재 성균관대 명예교수, 계간 『창작과비평』 편집고문이다. 한문학을 중심으로 국문학‧역사‧사상에 걸쳐 폭넓은 연구와 저술 활동을 하고 있으며, 실학의 원전을 발굴‧편역한 것으로 『백운 심대윤의 백운집』 『반계유고』가 있다. 도남국문학상‧만해문학상‧단재상‧다산학술상‧인촌상 등을 수상했다. Born in 1943 in Yeong’am, South Jeolla Province, […]

‘이조시대 서사시’란 제목으로 이 책을 펴낸 것은 20년 전이었다. 기왕의 체제를 그대로 가져가면서 부분적으로 손질하고 그사이에 새로 발굴한 작품들을 추가하여 지금 이 책을 내놓는다. 서명을 정확히 붙이자면 ‘증보신판 이조시대 서사시’라고 해야 할 것이다.
원래 초판에는 104편이 수록된 것이었는데 이제 18편이 더 들어가서 모두 122편이 된다. 122편이면 적은 분량이 아니지만 한시의 방대한 축적을 생각해보면 극히 미소한 부분이다. 그런데 이처럼 따로 표출하는 까닭은 어디 있는가?
 
책의 성격 및 취지는 뒤에 붙인 「현실주의의 발전과 서사한시」라는 제목의 총설에서 비교적 상세히 밝혀놓았으므로 중언부언할 필요가 없겠으나, 이들 서사시가 현재적 관점에서 어떤 의미와 가치를 가질 수 있는 것인지는 여기서 대략 언급해두고자 한다.
여기에 뽑은 시편들은 인물이 등장하고 사건이 전개되는, 말하자면 ‘이야기시’(담시譚詩)다. 한시라는 용기에 담긴 것이기에 서사한시인데, 친숙한 말로 서사시다.
오늘의 근대시를 한번 돌아보자. 서정시의 주류적인 형세에 비해 서사시 부류는 비주류이고 비중이 큰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근대시가 출범한 당초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서사시에 속하는 작품이 심심찮게 발표되었으며, 그중에 문제작으로 화제에 오르고 문학사에서 평가받는 사례도 적지 않다. 시문학이 서정시 위주로 되는 것은 당연하지만 서사시 부류 또한 결코 간과할 수 없음이 물론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