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 특별합본호 세트(전3권)

책 소개

우리 시대 최고의 작가

황석영의 정역 『삼국지』를 다시 만나다

세대를 뛰어넘어, 젊은 세대도 다시 찾는 동양 고전 필독서

 

우리 시대 최고의 작가 황석영이 우리말로 옮긴 정역 『삼국지』(전10권)가 2003년 초판 1쇄 발행 이후 누적 판매부수 200만부를 기록하여 이를 기념해 올여름 3권의 합본호로 다시 선보인다. 후한 말기 인의(仁義)의 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의 백여년에 걸친 천하제패의 역사를 오늘의 독자들에게 다시 선보이려는 기획이다. 가장 믿을 만한 원본, 정확하고 생동감 넘치는 글맛, 고전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 210수의 한시, 중국 인물화의 대가 왕훙시가 그린 컬러삽화 150여장 등을 곁들인 황석영의 『삼국지』는 이문열의 『삼국지』와 함께 가장 많은 현대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판본이었다. 최근 다양한 버전의 『삼국지』가 서점가를 장식하고 있는 가운데, 여름 휴가철 동양 고전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독서 경험을 제공할 이번 특별한정판 『삼국지』는 세대를 뛰어넘어 필독해야 할 책이다. 

추천사
  • 한국에 수많은 『삼국지』가 있지만 본연의 정신을 살려 새 시대의 새 감각으로 다시 펴내는 데에는 우리 시대 최고의 작가 황석영이 적격자가 아닐 수 없다. 비로소 우리 시대의 『삼국지』를 갖게 된 것을 축하하고 기뻐하는 바이다. ―최원식(전 인하대 국문과 교수)

  • 이제 황석영이 펴내는 『삼국지』에 우리에게 인생을 가르쳐줄 어떤 명석한 해석들이 들어 있을 것인지 자못 궁금해진다. 아무래도 나는 또 한번 『삼국지』를 읽게 될 것 같다. ―유홍준(명지대 미술사학과 석좌교수)

  • 지금도 『삼국지』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읽히고 있다. 그 속에 나오는 수많은 인간들이 오늘 우리들 삶 속에 펄펄 살아숨쉬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 시대의 힘있는 작가 황석영의 막힘없이 치고 달리는 거침없는 문체와 장강(長江)같이 유장한 호흡 속에 웅장하게 되살아난 『삼국지』는 또 얼마나 많은 독자들의 밤을 하얗게 밝힐까. ―김용택(시인)

  • 나는 『삼국지』야말로 가장 오랫동안 독자들과 함께 살아온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이 책만큼 수많은 독자들에 의해 의미가 풍부해지고, 이야기가 더욱 다채로워지고, 삶의 의미를 더욱 영원하게 만든 이야기는 없다. ―권영민(서울대 국문과 명예교수)

목차

1권 차례

옮긴이의 말

일러두기

1 도원결의

2 십상시의 난

3 동탁의 음모

4 어린 황제를 폐하는 동탁

5 전국의 제후들이 모이다

6 옥새를 숨긴 손견

7 손견의 죽음

8 왕윤의 계책

9 동탁의 최후

10 군사를 일으키는 조조

11 복양 싸움

12 조조와 여포

13 이각과 곽사의 난

14 대권을 잡은 조조

15 소패왕 손책

16 의리 없는 여포

17 칠로군을 쳐부순 여포와 조조

18 눈알을 씹어삼키는 하후돈

19 여포의 죽음

20 옥대 속에 숨긴 황제의 밀서

21 호랑이굴을 벗어난 현덕

22 군사를 일으키는 원소

23 재사 예형과 의인 길평

24 조조의 만행

25 사로잡힌 관운장

26 관운장의 충의

27 홀로 천릿길을 달리다

28 삼형제의 재회

29 손권의 등장

30 관도대전

31 원소의 좌절

32 골육상쟁

33 요동 평정

34 단계를 건너뛰다

35 수경선생

36 떠나는 서서

37 삼고초려

38 와룡 일어나다

39 박망파 싸움

40 불로 싸우고 물로 싸우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나관중
    나관중

    14세기 원말(元末) 명초(明初)의 뛰어난 통속문학가. 이름은 본(本, 일설에는 관貫), 호는 호해산인(湖海散人)이며, 관중은 자(字)이다. 출생지에 관해서는 산시성(山西省) 타이위엔(太原) 출신이라는 것을 비롯해 여러 설이 있고, 그의 생애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진 바 없다. 대표작은 진수(陳壽)의 『삼국지』를 바탕으로 민간의 삼국 설화와 원대(元代)의 삼국희(三國戱) 등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삼국에 관한 이야기를 엮어 펴낸 『삼국지통속연의(三國志通俗演義)』가 있다. 그밖에 나관중이 지었다고 전해지는 소설로는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