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을 굶은 달을 본 적이 있다

책 소개

1997년 『시와사람』에 작품을 발표하고, 1999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승희의 첫 시집. 가난한 시절에 대한 기억, 고단한 현실에 대한 응시 속에서 궁극적인 삶의 거소(居所)를 더듬어 찾아가는 젊은 시인의 여정이 섬세하고 투명한 목소리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오랫동안 벼려온 시인의 연장은 “부정적인 곡괭이보다 긍정적인 호미”(시인 정호승)처럼 건강하고 부드럽다. 화려한 파격이나 손쉬운 초월에 기대지 않고, 경험적 충실성과 서정적 회감(回感)의 원리로 단단하고 생기 넘치는 작품들을 보여줌으로써 앞으로의 시적 행보에 신뢰를 가지게 하는 첫 시집이다.

목차

제1부

벽제 가는 길
아직은 봄이 아닌걸
바람 불어 아픈 날
찔레꽃
오늘 또 하루를
돌멩이
웃는 돌을 보았어
둥근 것들의 다른 이름
그 시절 다 갔어도
돌멩이를 쥐고
감자
감자 2
희고 붉은 감자꽃 필 때
동틀 무렵

제2부

수련
수련 2
사랑은
물방울
봄에 놀다
집에 오니 집이 없다
할머니가 컴퓨터 속으로
씨앗론
풀과 함께
식품 가게
식품 가게 2
저녁을 굶은 달을 본 적이 있다
산수유네 집에 가다

제3부

식물 기간
식물 기간 2
식물 기간 3
식물 기간 4
녹둑에서 울다
논둑에서 울다 2
그냥
호박
관계, 물들다
그날 이후
벽과 놀기
여름 나무
벽과 놀기 2
바위
나무 타는 법

제4부

공기의 집
오래된 집
나무젓가락
패랭이꽃
마포 공제회관에서 한겨레신문사까지
여름 산에서 잠들다

달의 집
꼭지
내가 바라보는
집, 난곡동(蘭谷洞)에서 집을 잃다
라일락 피는 그 집
푸른 연꽃
당신

해설│유성호 시인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승희

    李承熙 1965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났다. 1997년 『시와사람』에 「집에 오니 집이 없고」를 발표하고, 1999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풀과 함께」가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