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밭

책 소개

50편의 시를 모아 최정례 시인이 새 시집을 펴냈다. 지난 시집에서처럼 최정례 시인은 여전히 시간과 기억에 관한 주제를 붙잡고 있다. 시인은 “기억 속에 시간은 조각조각 흩어져 있다. 안개와 함께 떠돈다. 그 시간의 파편 속에서 내가 모르던 나의 실재를 끌어낼 수 있을 것만 같았다. 그 속에서 나를 이해하는 것이 다른 사람과 이 세계를 이해하는 한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따라서 시인의 관심은 ‘나의 실재’를 끌어내는 일과 ‘다른 사람과 이 세계를 이해’하고자 하는 것이 이번 시집의 주요한 의도이며 그 주제를 ‘시간의 파편’을 조합하고 분해하는 방법으로 드러내고 있다.

 

시인은 파헤쳐진 흙, 죽은 고래, 동물원의 사슴 등은 시인 자신의 팔다리이며 꼬인 창자들이라고 말한다. 그것은 시인의 얼룩이며 결핍이다. 이 시집은 결핍의 얼룩을 통해 다른 이의 얼룩을 안고 덧없는 순간으로부터 벗어나는 시편들로 채워져 있다. 하지만 시인은 돌멩이 하나가 허공에 떠 있는 순간의 짧은 작열감을 타고 시의 어떤 순간이 오기를 기다렸다고 고백한다. 그러나 착란의 순간은 짧고 거의 모든 시간 동안 돌멩이는 땅바닥에 팽개쳐져 뒹굴 뿐이다.

 

평론가 이광호 씨는 최정례 시인의 작품들이 시간을 기억하는 시들이 아니라 시간의 균열을 파고들어 그 파편들을 호명해내고 비상의 욕망과 그 불가능성을 동시에 응시한다고 하였다. 바로 그곳에 순간의 관능적 희열과 추락의 예감이 동시에 숨쉰다. 그러나 이 절망적인 비상을 포기하지 않고 시간의 파편들을 확인한다. 이러한 증거를 이광호 씨는 [3분 동안] [무너지기 전에] 등에서 분석해내고 있다.

 

최정례 시는 마치 예리한 침묵처럼 삶의 근원적 모순과 결핍을 파고드는 흡입력을 가지고 있다.

목차

제1부

사슴 구경
보푸라기들
3분 동안
늙은 여자
고래 횟집
바람결에
돌멩이 돌멩이 돌멩이
기차, 바퀴, 아버지

비행기 떴다 비행기 사라졌다

제2부
무너지기 전에
까마득 나무 앞을
흘러가다
1초 전에는 오리
여기는 어디?
붉은 구슬
구름 위에 집
기둥
황사

여우의 길
돌 속에 새
가물가물 불빛
가족

제3부
빨간 다라이
투명한 덩어리
빵집이 다섯 개 있는 동네
게 눈 때리러
먼 지붕
사슴이 장대에 올라
밤 비행기에서
花鬪
일타홍과 도화마
파헤쳐진 흙
두 사람의 잠
黃日

제4부
달과 수박밭
미루나무 길
北國 생각
햄스터의 밤
봄 그림자
벽과의 춤을
안녕
나쁜 책
악몽의 벚나무
당나귀 귀의 숲
산 위에 밭
달빛이 살쾡이같이
붉은 밭

해설/이광호
시인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최정례

    시인은 1955년 경기도 화성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국문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하고, 1990년 『현대시학』을 통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내 귓속의 장대나무숲』 『햇빛 속에 호랑이』 『붉은 밭』 『레바논 감정』 『캥거루는 캥거루고 나는 나인데』 『개천은 용의 홈타운』, 영역 시선집 『Instances』가 있으며, 옮긴 책으로 『흰 당나귀들의 도시로 돌아가다』가 있다. 백석문학상, 현대문학상, 미당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