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개의 죽음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동물이 대접받는 나라는 사람을 함부로 대하지 않습니다”

 

번식장, 보호소, 개농장, 도살장…

 

대한민국 개들은 어디에서 죽는가

갈 곳 없어진 강아지 ‘피피’를 떠안게 되면서 유기견에 관심을 가지게 된 작가가 버려진 개들에 대한 르포를 쓰기로 결심한다. 번식장, 경매장, 보호소, 개농장, 도살장을 취재하고, 그 과정에서 만난 번식업자, 유기동물 보호소 운영자, 육견업자 등 다양한 사람과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 개 산업의 실태를 그려낸다. 작가 하재영은 2013년부터 동물단체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달팽이들』 『스캔들』 등의 작품을 발표한 바 있는 소설가다.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개의 죽음』은 그의 첫 논픽션으로, 몇년에 걸친 성실한 취재와 자료조사, 뛰어난 필력이 돋보이는 책이다. 출간 전 동물단체에 기부하기 위해 진행한 스토리펀딩이 열흘 만에 목표액을 달성하며 화제를 모았다.

최근 일어난 반려견 입마개 의무착용 논란 등에서도 알 수 있듯, 급속히 형성된 한국의 반려동물 문화는 아직 과도기에 머물러 있다. 시의적절하게 도착한 이 책은 유기견 문제를 통해 동물권, 그리고 인간과 동물의 관계에 대한 더 넓은 논의까지 불러일으킨다. 한마리의 강아지에서 시작한 여정이 동물권에 대한 윤리적·철학적 고민으로 확장되며, 인간과 동물의 관계에 대해 곱씹게 한다. 한 사회가 동물을 대하는 방식은 곧 사회의 약자를 대하는 방식이며, “동물이 대접받는 나라는 사람을 함부로 대하지 않는다”는 작가의 말은 동물과 함께 살아가야 하는 모두에게 생각할 거리를 남긴다.

 

우리는 개를 사랑하고, 버리고, 먹는다

대한민국 개들의 일생

 

펫숍 쇼윈도의 귀여운 강아지들은 어디에서 태어날까? 이 새끼 강아지들은 ‘강아지 공장’이라 불리는 애견 번식장에서 태어난다. 번식장의 개들은 켜켜이 쌓인 배설물 위의 케이지에서 일생을 보내며 기계처럼 임신과 출산을 반복한다. 근친교배로 크기를 줄인 강아지들은 온갖 유전병과 열성인자를 떠안고 어미젖을 채 떼기도 전에 경매장에 나와 소매점으로 팔려간다. 애견숍이나 마트에서 쉽게 개를 산 사람들은 개가 번거로워지거나 크기가 커져 더 이상 귀엽지 않으면 역시 쉽게 개를 버린다. 버려진 개들은 아주 적은 수만이 지자체 보호소에서 새 주인을 찾고, 대부분은 안락사된다. 보호소에조차 가지 못한 개들은 육견업자의 손에 들어가 개고기가 되거나, 길거리에서 죽음을 맞는다.

매년 8만마리 이상의 동물이 길거리에 버려진다. 작가는 ‘개 산업’의 다각적 취재를 통해 한국의 유기견 문제가 개식용과 뗄 수 없이 결부되어 있다는 것을 폭로한다. 유기견 양산의 근원은 수요를 훌쩍 넘기는 공급을 쏟아내는 불법 번식장이고, 이 기형적인 생산구조가 유지되고 넘치는 공급이 ‘해소’될 수 있는 이유는 ‘반려견’들이 언제든 식용견으로 전환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유기견 문제는 개식용을 논하지 않고는 해법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한국사회에서 개식용은 해묵은 논쟁의 대상이다. ‘소는 먹어도 되는데 개는 왜 안 되느냐’는 반박, ‘개식용은 한국 고유의 문화다’라는 주장 등, 개식용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는 것은 반감을 사기 쉬운 일이다. 이 책은 개식용 문제를 동물권이라는 더 넓은 관점에서 바라봄으로써 ‘아무도 손해 보지 않는다’는 개식용 합법화가 실은 모두의 손해일 수도 있다는 것을 설득력 있게 논한다(본문 224~234면).

 

추천사
  • 이 책은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하는 질문 하나를 던질 뿐이다. 그런데 이것은 질문이자 동시에 결말이다. 동물권이 보장되고 실질적으로 구현된 세상이 되어도 우리는 여전히 같은 질문을 되뇌어야 하기 때문에. 그렇기에 나는, 그리고 우리는 “낙관도 비관도 없이” 이러한 질문에서 시작해야 할 것이다. 그러는 동안 이 책을 자주 펼쳐볼 것이다. 이것만이 “자격 없는” 나의 응답이다.
    박준(시인)

목차

프롤로그 에버그린

 

1부 어떤 시작

피피: 개인적 체험으로부터

뚱아저씨

그 장소들로 떠나기 전에

 

2부 새끼 빼는 기계들: 번식장과 경매장

비탈길

사람이면 자살했을 거예요

버려진 개들의 대부

(지금, 여기에서, 아직) 동물이 되지 못한 동물

 

3부 죄 없는 사형수와 무기수들

: 공설 보호소와 사설 보호소

봄이 오지 않는 곳

개 값이 얼마여야 할까요?

버려진 개들의 마지막 정거장

위탁 보호소에 관한 마침표와 물음표

죄 없는 무기수들의 감옥

두 종류의 개

 

4부 쓸모없어진 존재들의 하수처리장

: 개농장과 개시장, 그리고 도살장

살아서 나갈 수 없는 곳

열심히, 부지런히, 야무지게

개를 먹는다는 것에 대하여

헛된 기대들

지는 싸움

개를 둘러싼 해묵은 논쟁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개의 죽음

 

5부 어떤 응답

미코: 또 하나의 개인적 체험으로부터

낙관도 비관도 없이

동물이 대접받는 나라는 사람을 함부로 대하지 않는다

자격 없는 자의 응답

 

추천의 글 기억하는 개의 죽음 / 박준

감사의 글

그림 목록

수상정보
저자 소개
  • 하재영

    2006년 계간 『아시아』에 단편 「달팽이들」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2009년 서울문화재단 ‘젊은예술가지원금’을 받았다. 장편소설 『스캔들』과 단편소설집 『달팽이들』을 출간했다. 2013년 동물단체 ‘팅커벨 프로젝트’에서 활동하면서 동물 문제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