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기억하지 않았다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역동적인 서사와 강력한 흡인력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의 감동이 되살아난다!

 

한국 근현대사의 숨겨진 인물과 진실을 발굴해 다수의 평전과 노동‧역사 소설을 집필해온 작가 안재성의 신작 장편소설 『아무도 기억하지 않았다』가 출간되었다. 북한 노동당 청년간부로 한국전쟁에 참가했다가 포로로 잡혀 10년간의 수용소, 감옥 생활을 겪은 실존인물 정찬우의 수기를 바탕으로 전쟁의 참상을 생생하게 그린다.

정찬우의 가족이 50년간 간직해온 수기를 우연한 기회에 입수하게 된 작가는 “관념적인 작전명령과 실제 전선에서 전쟁의 고통을 겪어야 하는 이들 간의 괴리”와 함께 “지구상에 어떠한 전쟁도 있어서는 안된다”는 휴머니즘적 가치에 매료되어 소설화를 결심했다. 수기를 바탕으로 한 만큼 실감나는 묘사와 역동적인 서사의 흡인력에 책장을 넘기다보면 “극한 상황이기에 오히려 더 빛나는 인간의 강인한 생명력”(추천사, 현기영)이 묵직한 감동을 남긴다. 전쟁에서 비롯된 갈등이 여전히 한국사회를 지배하는데도 불구하고 ‘잊혀진 전쟁’의 시대가 되어가는 지금, 『아무도 기억하지 않았다』는 역설적으로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을 다시 묻는 소설이다.

 

추천사
  • 낙동강 전투의 처절한 아비규환의 지옥도가 여기에 있다. 전쟁의 소모품으로 내몰려 덧없이 쓰러져갔던 수많은 젊은이들…… 그러나 인간성이 극도로 파괴되는 상황 속에서 꽃 피어난 휴머니즘도 여기에 있다. 극한 상황이기에 오히려 더 빛나는 인간의 강인한 생명력! 주인공의 고난에 찬 이 일대기를 통해서 우리는 지금과는 전혀 다른 삶의 감각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이 소설은 전쟁에서 숨진 수많은 젊은이들의 원혼을 달래는 진혼곡이기도 하다.
    현기영 소설가

  • 한국전쟁의 다른 이름은 ‘잊혀진 전쟁’(forgotten war)이다. 그 전쟁의 시작과 끝을 아는 사람은 드물고 우리 사회의 여전한 분열과 갈등이 그 전쟁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은 쉽게 무시되곤 한다. 『아무도 기억하지 않았다』는 그 잊혀진 전쟁의 한복판으로 들어가는 소설로, 인민군 소속 교육위원인 정찬우가 바라보는 전쟁의 풍경이다.
    전쟁의 명분이 구국이나 해방이라 생각하는가. 아니, 그런 아름다운 단어는 사람이 사람을 죽여야 하는 전쟁의 명분이 될 수 없다. 이 소설은 잊혀진 전쟁의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당도한, 한 사람의 끝나지 않을 오열이다.
    조해진 소설가

  • 역사학자로서 기존에 접해본 적 없는 새로운 역사적 사실과 마주하는 일은 언제나 흥분되고 즐겁다. 참혹한 장면의 연속과 한 인간의 엄청난 고난 앞에서, ‘즐겁다’는 지극히 모순적이고 송구한 표현일 테다. 그러나 『아무도 기억하지 않았다』는 기존 역사연구에서 볼 수 없었던 한국전쟁의 중요한 편린을 유려한 문학적 언어로 다채롭고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안재성은 소설의 원재료인 정찬우의 해묵은 글을 오늘날의 언어로 유려하게 벼려냈다. 그리하여 그는 상처받은 영혼을 위무하는 ‘글 무당’으로서 소설가의 역할을 훌륭하게 완수해냈다.
    김태우 한국외대 한국학과 교수

목차

1장 불타는 평양

2장 고요한 서울

3장 대전 해방 만세

4장 낙동강 12단고지

5장 꿈

6장 독 안에 든 쥐

7장 이영회 부대

8장 상여를 타고

9장 진주 임시수용소

10장 광주 중앙포로수용소

11장 대구형무소

12장 목포형무소

13장 이면의 곡선

14장 가난한 어부들의 노래

15장 귀향

수상정보
  • 제2회 전태일문학상
저자 소개
  • 안재성

    1960년 경기도 용인에서 태어났다. 1989년 장편소설 『파업』으로 제2회 전태일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경성 트로이카』『황금이삭』 『연안행』 등이 있으며, 『이현상 평전』『박헌영 평전』 『이관술』 『윤한봉』 외에 이재유, 이태준, 이일재 등 한국 근현대사의 인물을 그린 다수의 평전이 있다.

불행했던 우리 역사의 숨겨지거나 외면된 진실을 복원하고 비극적으로 숨져간 영혼들을 달래는 글 무당처럼 살아온 내게 정찬우의 증언은 흥미로웠다. 동족상잔의 참혹한 전쟁이 미시적으로 생생히 묘사되었을 뿐 아니라, 현대사 공부를 깊이 한 사람만이 알 수 있을 당대의 전설적 인물들이 조연처럼 잠깐씩 등장하는 것도 재미있었다. 피해자이자 동시에 가해자로서 이념 전쟁의 속죄양이 되어야 했던 정찬우라는 인물의 기구한 운명에도 동정이 갔다
내가 이전에 다룬 역사적 인물에는 한국 현대사에 큰 영향을 미친 사회주의 계열의 지도자가 여럿 있다. 그들은 전쟁을 반대해야 할 위치에 있었으나 막지 않았으며 스스로 전쟁을 일으키기도 했다. 반면, 정찬우를 비롯한 전쟁 참가자 대다수는 개전의 새벽까지도 전쟁이 일어나리라는 사실조차 몰랐다.
정찬우의 수기는 전쟁을 일으킨 사람들의 관념적인 작전명령과 실제 전선에서 전쟁의 고통을 겪어야 하는 이들 간의 괴리가 얼마나 큰가를 잘 보여주며, 그의 수기는 처음부터 끝까지, 지구상에 어떠한 전쟁도 있어서는 안된다는 교훈에 맞춰져 있다. 그의 수기에서 단순한 전쟁 체험기 이상의 가치를 발견하고 소설화해 널리 알리고자 결심한 이유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