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의민족(송기숙 중단편전집 1)

책 소개

한국문학의 우뚝한 성취를 다시 만난다

『녹두장군』의 소설가 송기숙의 중단편소설 전집 출간

 

분단현실과 민중의 삶을 깊숙이 파고든 중량있는 작품을 발표하며 민족문학의 중추 역할을 감당해온 송기숙의 중단편전집(전5권)이 출간되었다. “예술작품이 단순히 작가의 사상을 기계적으로 반영한 것이 아니라 하나의 역사적 생성물임”(염무웅, 소개의 글)을 여전히 증명하는 흥미로운 작품으로 가득하다. 송기숙은 『녹두장군』 『자랏골의 비가』 등 주로 장편 및 대하소설로 잘 알려졌으나, 그간 중단편 작업 역시 왕성하게 이어왔음을 이번 전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대가 당면한 문제와 그 아픔에 깊은 관심을 보여준 송기숙 소설의 여정을 일목요연하게 살펴볼 수 있는 이 전집은 작가의 작품을 집대성하는 동시에 독자에게 그의 작품세계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특히 송기숙 연구의 기초자료가 확보된 만큼 다양한 연구가 이어지리라 기대된다.

전집에는 기존에 출간된 여덟권의 소설집에 수록된 작품들에서 꽁뜨에 해당하는 열네편을 제외하고, 기존 작품집에 누락되었던 네편의 중단편을 추가하여 총 48편으로 명실상부 송기숙의 중단편소설을 망라했다. 특히 이번 전집을 위해 작가가 기존에 발표 및 출간되었던 작품들을 긴 시간에 걸쳐 다듬었고, 송기숙 소설 연구자들이 원문 교감과 전집 구성 및 해설문 집필에 참여했다. 그 과정에서 오류를 바로잡고 표현을 좀더 정교하게 다듬었으며, 작품명 「영감님 빠이빠이」를 「영감님 불속으로」로, 「재수 없는 금의환향」을 「김복만 사장님 금의환향」으로, 「물 품는 영감」을 「뚱바우영감」으로, 「산새들의 합창」을 「보리피리」로 바꾸었다. 전집의 편집 체계는 기존 작품집 순서를 따르지 않고 작가가 발표한 순서대로 재구성했다.

 

추천사
  • 송기숙 문학의 진정으로 뛰어난 점은 그가 인간 심성의 원초적 바탕에 대해 단지 낙관과 신뢰를 가지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실제의 역사적 상황 속에서 어떻게 당면한 사회적 조건들과 부딪치면서 구체화되어왔는가를 끊임없이 소설적으로 묻고 있다는 사실이다.
    염무웅 문학평론가

목차

송기숙 중단편전집 1 백의민족

책머리에〡조은숙 / 소개의 글〡염무웅 /

대리복무 / 어떤 완충지대 / 백의민족·1968년 / 영감은 불속으로 / 사모곡 A단조 / 휴전선 소식 / 어느 해 봄 / 전우 / 테러리스트 / 재수 없는 동행자 / 지리산의 총각샘 / 갈머리 방울새 / 해설〡공종구 /

초판 작가의 말 / 수록작품 발표지면 / 송기숙 연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송기숙

    1935년 전남 완도에서 태어났다. 전남대 국문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1965년과 1966년 『현대문학』에 각각 평론과 소설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민주화운동과 교육운동에 치열하게 참여하여 두차례 옥고를 치르기도 했으며, 분단현실과 민중의 삶을 깊숙이 파고든 중량있는 작품을 속속 발표하며 민족문학의 중추 역할을 감당해왔다. 소설집 『백의민족』 『도깨비 잔치』 『재수 없는 금의환향』 『개는 왜 짖는가』 『테러리스트』 『들국화 송이송이』, 장편소설 『자랏골의 비가』 『암태도』 […]

  • 조은숙

    국문학 연구자. 전남대 강의교수. 지은 책으로 『송기숙의 삶과 문학』 『생오지 작가, 문순태에게로 가는 길』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