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숭아뼈에 대한 회상

책 소개

1990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한 젊은 시인의 두번째 시집. 절제된 감정, 신선한 언어감각, 명료한 이미지 연결 등으로 기존의 ‘투박·진솔한’ 80년대 회고시들과 뚜렷이 구별되는 시세계는 충실한 자기성찰과 사람살이에 대한 따스한 시선을 느끼게 한다.

목차

차 례

□ 짧은 헌사

제1부
밑창이 다 해진 신발 노래
자동응답기
사랑의 역사
젊은 연인들
수도꼭지가 새고 있다
먼지들은 쌓일 곳을 찾는다
감동은 어디 있는가
새들이 푸른 새벽을 깨우다
북어, 북어국
새벽에 산에 가서
여름날
철조망 속 나팔꽃 넝쿨
중랑천은 흘러 어디로 가나
도둑고양이가 숨어들던 밤
순결에 대하여
열차는 달리고 싶지 않다
복숭아뼈에 대한 회상
풍차가 있던 거리

제2부
예감의 푸른 실핏줄
어떤 추운 날
그 골목 외등 아래
동해고속도로
마음의 철길
먼 길
산 그림자
갈대는 흔들리지 않는다
속리행
행렬
한물 간 가수의 노래
지금 그 얼굴은 없다
횟집에서 혹은 나의 물고기도감에서
해금강에 지다

제3부
옛날의 거리
등나무 넝쿨이 뻗어간 자리
투명한 속
그 여름의 발파
감자
식당 블루스
공구리 박
반지하의 꿈
서울에 세들어 살기 위해
봉숭아 꽃그늘
황학동 벼룩시장
내 사랑 마타리
과거라는 우물
막차
불의 시간 속에서

제4부
그 밤을 생각하며

저녁에
숨은 그림자
똥배
그래, 이날이 올 줄 알았다
차창에 기대어
형제

처음부터 그건
내력

지상의 환승역
봄이 흐르는 강가에서
사랑의 징후
한여름
어느 삼십대에 바침
성 묵요일

□ 발문/방현석
□ 후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종목

    1961년 충남 공주에서 남. 경기도 용인을 거쳐 서울에서 성장.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졸업. 1990년 『실천문학』 봄호에 「그리운 반딧불」 등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 시작. 시집으로는 『어머니의 달』과 『복숭아뼈에 대한 회상』등이 있으며, 1992년 보고문학 『비싼 여름』으로 제4회 전태일문학상 받음. 1993년 ‘우리 시’ 모임 2·3집에 참여. 어린이책으로 『김창숙』『꽃씨 할아버지 우장춘』『음악의 바다, 바흐』『홍길동전』『악보 위의 전사 베토벤』『천진난만 모차르트』『광개토태왕』 『홍길동전』『흥보전』 등을 펴냄.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