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을 열면

책 소개

 우리 시대의 ‘리얼리스트’ 김현

 현재와 미래에서 ‘서로의 긍지’가 되어주는 생생한 시편들

 

2 009년 『작가세계』로 등단한 이래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김현 시인의 두번째 시집 『입술을 열면』이 출간되었다. 하위주체와 대중문화, 퀴어와 SF 등의 소재를 자유롭게 넘나든 첫 시집 『글로리홀』(문학과지성사 2014) 이후 4년 만에 펴내는 시집이다. 『입술을 열면』은 악(惡)과 위악(僞惡)이 낮과 밤처럼 연속되는 우리의 사회현실에 대한 시인의 담대한 저항이자 이 상황을 함께 살아내고 있는 사람들의 민낯을 오래 바라본 다정의 기록이다.

김현을 두고 ‘리얼리스트’ 또는 ‘참여시인’이라는 익숙한 명명을 떠올릴 수도 있다. 아니 이런 명명법이 아니면 그와 그의 작품을 온전히 설명해낼 도리가 없다. 다만 시인은 구호가 아닌 부호로, 가르침이 아닌 보여줌으로, 계몽이 아닌 전위로 우리에게 새롭게 온다.

 

 “입술은 행동할 수 있다”

 “거리에서 당신은 당신의 입술을 느끼리라”

 ‘지금 이곳의 사회’에 전하는 연대의 노래 「조선마음」 연작시 수록

 

시인은 『입술을 열면』에서 디졸브(dissolve, 장면전환기법)라는 영화적 기법을 주로 사용한다. 시적 진술과 화자의 관념 사이에 다른 장면과 낯선 목소리를 끊임없이 중첩시키는 것으로, 시편들마다 각기 다른 기호로 디졸브가 반영되어 있다. 이러한 김현의 새로운 시도는 파편화된 삶의 장면들을 온전히 재현해내는 통로이자, 파편이 낳은 세계의 불화들을 쓰다듬는 재건의 방법론이 되기도 한다.

이번 시집을 펼치면 「조선마음」 연작시가 가장 먼저 눈길을 끌 것이다. 애초에 시인은 ‘조선마음’을 가제로 두고 이 시집을 엮었다. 시인이 끌어들인 ‘조선’이라는 낯선 과거는 곧잘 암울한 미래(‘헬조선’)처럼 여겨지기도 하는데, 이것은 빠르게 흘렀지만 사실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는 우리의 비루한 현실을 되비추는 것이기도 한다. 아울러 이는 여성인권영화제 프로그래머, 청소년 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자원봉사자 등 다양한 삶의 궤적들을 오가며 시인이 직접 마주한 소수자들, 그들의 마음자리에 남아 있는 말들을 그러모아 이것을 다수의 목소리로 만들어온 시인의 이력과도 관련이 깊다.

이 시집에 수록된 시편들 대부분은 2013년부터 2015년, “인간의 존엄에 무심한 정권에 의해 삶이 삶으로, 죽음이 죽음으로 대접받지 못하는 일이 비일비재한 시기”(양경언, 해설)에 씌어졌다. “특별히 연도를 밝혀 적는 건, 우리가 과거의 시를 현재로 앞당겨오는 데 함께 연루되어 있음을 환기하기 위해서다.”(시인의 말) 다행히도 우리는 이 어둡고 힘든 시기를 촛불의 힘으로, 그 거리의 밝은 빛을 통해 현재로 건너올 수 있었다. 그 거리에서 우리는 서로를 부르고 손 잡아주면서 “빛이라는 사실을 발견”하고 “계속해서 살아갈 힘을 다”(해설)질 수 있었다.

김현의 시집을 품에 안은 당신이 현재에도, 미래에도 ‘서로의 긍지’가 되어 그 거리를 지켜주었으면 좋겠다. “거리에서 당신은 당신의 입술을 느끼리라.” 동시에 “응축된 상처의 시간에 대해 자유로울 수 없는 당신을 만나게 되리라. 그 순간 같은 거리에서 손을 흔들며 반갑게 당신에게 인사를 건네는 사람”을 만나게 될 것이다. 김현의 시는 그렇게 “오랜 약속이었다는 듯 그곳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었을 것이다.”(송종원, 추천사)

추천사
  • 김현의 펜은 칼끝 같다. 그것은 당신을 찌르고 들어와 당신의 정신을 옭아매고 있던 줄 몇가닥을 끊어버린다. 대신 그의 언어는 빛처럼 쏟아지는 따뜻한 의문과 사실적 감각들을 건넬 것이다. 결국 저 빛의 언어는 정신을 어둡게 한 편견과 편향된 감수성을 새롭게 조정하고 당신의 숨은 열망을 더 뜨겁게 끓어오르게 하리라. 세상이 조금 새롭게 보일 것이다. 아니,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은 당신은 조금은 달라진 마음으로 거리를 활보하고 싶을지도 모른다. 거리에서 당신은 당신의 입술을 느끼리라. 침묵하지 않는 정치와 차별하지 않는 사랑과 죽음을 모르는 꿈의 성분들이 입술을 붉게 물들이고 웃고 떠들게 할 테니까. 그러다 문득 손을 들어 당신의 입술을 가만히 만지게 될지도 모른다. 거기에 묻은 피에 대해, 사건에 대해, 혹은 응축된 상처의 시간에 대해 자유로울 수 없는 당신을 만나게 되리라. 그 순간 같은 거리에서 손을 흔들며 반갑게 당신에게 인사를 건네는 사람, 그가 바로 시인 김현이다. 그는 오랜 약속이었다는 듯 그곳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었을 것이다.
    송종원 문학평론가

목차

제1부 • 심장이 멀게 느껴지고

불온서적

인간

기화

노부부

보는 자의 관점

죽음과 시간

조선마음 8

빛의 뱃살

떨리는 눈

사람의 장기는 희한해

너는 순종을 가르쳐주고

영혼결혼식

애정만세

 

제2부 • 슬픔의 송곳니가 빛나고

조선마음 11

감상소설

조선마음 4

마르가리따

빛의 교회

미상

무성영화

흰 것은 검은 것을 남기고

방공호

박물

조선마음 3

순수문학

신년

이것은 뮐러다

 

제3부 • 침묵 흐르고 꽃나무 흔들리고

오랑주리

황혼의 빛

조류사

강령회

소년이 든 자루

무서운 꿈

조선마음 5

조선마음 6

가슴에 손을 얹고

일요일 아침 태현이는

석류의 빛깔

은판사진

유구

 

제4부 • 가만히 흰 말이 가만히 기쁜 말에게 다가간다

빛은 사실이다

어떤 이름이 다른 이름을

망각하는 자

사랑의 알

귓속말

이 가을

생명은

장례식장에서

죽은 말

종말론

인권

미래가 온다

열여섯번째 날

 

해설|양경언

시인의 말

수상정보
  • 2018년 제36회 신동엽문학상
저자 소개
  • 김현

    1980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났다. 2009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글로리홀』 『입술을 열면』, 산문집 『걱정 말고 다녀와』 『아무튼, 스웨터』 『질문 있습니다』 『당신의 슬픔을 훔칠게요』 『어른이라는 뜻밖의 일』 등이 있다.

가방에 시집 원고를 넣어 다녔다. 그곳에 시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입술이 무거웠다. 사는 게 지겹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 그러니 쓰는 것도 마찬가지다. 이 시집에 수록된 시들은 2013년부터 2015년 사이에 쓴 것들이다. 특별히 연도를 밝혀 적는 건, 우리가 과거의 시를 현재로 앞당겨오는 데 함께 연루되어 있음을 환기하기 위해서다. 과거에 당신은 어떤 사람이었을까. 과거에는 누구나 최선을 다했을 것이다. 모든 시집은 한때의 나이면서 동시에 언제까지나 나이기도 하다. 어떤 시집이 영원성을 획득하는 건 전적으로 작가의 몫이다. 독자는 시집의 불멸에 가담한다.
한때 나는 멍게나 곱창을 먹지 못했으나, 지금은 둘 다 먹는다. 시에 멍게나 곱창을 쓰면서도 시가 멍게나 곱창이 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듯, 시나 멍게나 곱창이라는 말을 때맞춰 골라 쓰는 생활도 중요하다. 이 시집의 시들은 생활의 가까이에서 생활에 가까운 것을 경계하며 쓰였다. 예술가로서 나는 광기에 사로잡혀 있다. 그러나 그 광기는 누구도 볼 수 없고 누구도 보아서는 안되는 것이다. 나는 더 웃고 더 잘 것이다. 당신에게는 당신에게 맞는 평화가 이어지길.
 
2018년 1월
빛이 있는 곳에서
김현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