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숙녀들의 사회

책 소개

세상에 맞서 방랑을 꿈꾼 숙녀들을 만나다!

 

“집을 찾으러 나섰다가, 그 대신 세상을 발견했다.”

 

삶이 바닥으로 떨어졌을 때,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 수트케이스에 삶을 욱여넣고 자신에게 영감을 준 예술가들을 지도 삼아 패기 있게 떠난 여자가 있다.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소개되는 작가 제사 크리스핀, 그녀의 재기 넘치는 책 『죽은 숙녀들의 사회』 (원제 The Dead Ladies Project)에 대한 이야기다.

문학잡지 편집장이자 서평가인 크리스핀은 서른살에 자신의 인생이 바닥에 떨어졌다고 생각하여 자살을 시도하고, 그마저 실패하자 유럽으로 떠난다. ‘천재’ 제임스 조이스의 아내로만 불렸던 노라 바너클,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의 작가 진 리스, ‘위대한 시인’ 윌리엄 예이츠의 청혼을 거절한 혁명가 모드 곤, 동성애자임을 숨기고 사회적 질타를 피하기 위해 선택한 결혼으로 평생 고통받은 서머싯 몸. 세상에 맞서 탈주하고 방랑한 여성들과, 스스로를 구속하고 억압하는 ‘남성성’과 싸워야 했던 남성들. 크리스핀은 이들을 ‘죽은 숙녀들’이라 일컫고 그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그들이 어떻게 그 시간을 견뎠고 어떻게 어둠 속에서 헤어나왔는지를 탐구한다.

크리스핀은 예술가들의 전기, 예리한 문학적 분석, 개인적 체험을 제프 다이어 · 알랭 드 보통을 연상시키는 유려한 문장과 아포리즘을 통해 하나로 엮어낸다. 『죽은 숙녀들의 사회』는 흥미진진하고 다채로우면서 번뜩이는 통찰과 유머가 가득한 철학적 에세이로, 이 책을 집어든 독자는 고독하지만 위대한 저항을 해낸 숙녀들을 통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나름의 해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추천사
  • 이 책을 사랑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바닥에 있기 때문에 떠날 수밖에 없었던 사람, 움직이지 못하기 때문에 오직 꿈꾸었던 사람, 여성이라서 자신이 기록될 방식을 씁쓸하게 회의해본 사람이라면, 제사 크리스핀이 왜 죽은 이들과 대화를 나누기 위해 길 위에 섰는지 이해하리라. 이것은 절박한 여행의 기록이며, 망설임 없는 존재의 증명이다. 아, 나도 이런 글을 쓰고 싶다.
    이다혜(『씨네21』기자, 작가)

  • 그녀의 방에 실종될 채비가 된 사람들을 초대하고 싶다. 변방과 주변부의 이름으로 한껏 억압받아온 모든 이들, 불확실한 삶을 응시하면서 혐오의 목소리와 건물 사이에서 현기증이 나는 이들. 어지러운 세상에서 분노하고, 무기력하고, 그럼에도 심연과 방랑이 여전히 궁금해서 가슴 뛰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다양한 영감을 수혈해줄 것이다.
    홍승희(작가)

  • 그녀의 방에 『죽은 숙녀들의 사회』는 책에 관한 책이지만, 읽기에 관한 책이라고 말하는 건 실수일 테다. 이 책은 살기에 관한 책이다. 내게 통한 것이 당신에게도 통할 테다. 바로 당신 말이다!
    『로스앤젤레스 리뷰 오브 북스』

  • 『죽은 숙녀들의 사회』는 어떻게 살지 실험하는 이야기인 동시에, 그 실험을 위해 책들과 교감한 기록이다.
    『가디언』

  • 『죽은 숙녀들의 사회』는 치열한 투쟁과 명료한 혼란을 담고 있다. 그리고 아주, 아주 재미있기도 하다. 이 책은 시시각각 모습을 바꾸며 돌아다니는 야수 같다. 세련된 만큼이나 거칠고, 치열한 만큼이나 별난.
    『시카고 트리뷴』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제사 크리스핀

    1978년 미국 캔자스에서 태어났다. 블로그 형식의 문예잡지 ‘Bookslut.com’과 ‘Spoliamag.com’을 창간하여 운영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 『시카고 선타임스』 등 여러 매체에 서평을 비롯한 기사를 기고해왔다. 캔자스, 텍사스, 시카고, 아일랜드, 베를린 등 여러 장소를 떠돌았고, 지금은 캔자스에 머물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창의적인 타로카드』(The Creative Tarot) 『나는 왜 페미니스트가 아닌가』(Why I Am Not a Feminist: A Feminist Manifesto) 등이 있다.

  • 박다솜

    서울대학교 언어학과를 졸업했다. 옮긴 책으로 『매일, 단어를 만들고 있습니다』 『관찰의 인문학』 『죽은 숙녀들의 사회』 『여자다운 게 어딨어』 『원더우먼 허스토리』 『불안에 대하여』 『나다운 페미니즘』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