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 사나이(Der Sandmann)

모래 사나이

책 소개

환상과 그로떼스끄의 대가 E. T. A. 호프만 중단편선
불현듯 낯선 현실로 이끄는 기이한 세계
대표작 「키 작은 차헤스, 위대한 치노버」 국내 초역

 

독일 낭만주의 작가 E. T. A. 호프만(1776~1822)의 대표 중단편을 고루 묶은 『모래 사나이』가 창비세계문학 62번으로 출간되었다. 환상과 그로떼스끄의 대가이자 탁월한 심리묘사와 인간의 어두운 측면에 대한 날카로운 탐구로 호프만의 작품들은 도스또옙스끼, 고골, 보들레르, 발자끄, 에드거 앨런 포 등 무수한 작가를 매료했고, 차이꼽스끼, 슈만, 오펜바흐 같은 음악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끼쳤다. 이번 창비 『모래 사나이』에서는 특유의 기이하고 매혹적인 세계에 정치체제 풍자와 근대 이성에 대한 비판을 담은 중편소설 「키 작은 차헤스, 위대한 치노버」를 국내 초역으로 선보이고, 호프만 문학의 정수로 꼽히는 걸작 단편 「황금 항아리」 「모래 사나이」 「스뀌데리 부인」을 함께 수록해 호프만 문학의 진미를 두루 맛볼 수 있게 했다. 한독문학번역상을 받은 황종민 번역가가 유려하고 풍성한 번역에 꼼꼼한 주석과 깊이 있는 작품해설을 더해 강렬하고 환상적인 이야기의 매력을 고스란히 전한다.

 

추천사
  • 다재다능한 활동을 펼친 호프만은 문학, 음악, 미술을 포괄하는 ‘보편 예술’을 꿈꾼 독일 낭만주의의 화신 같은 예술가다. 당대 독일에서는 그로떼스끄한 묘사로 엇갈리는 평가를 받았지만 외국에서는 열광적으로 수용되어 에드거 앨런 포, 도스또옙스끼, 보들레르, 발자끄 등이 호프만에 매료되었다. 음악계에도 큰 영향을 미쳐, 슈만, 자끄 오펜바흐, 차이꼽스끼 등이 호프만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작품을 남겼다.
    호프만의 작품은 초기 낭만주의자들의 예술동화와도 차이를 보인다. 호프만은 “신비스럽고 경이롭지만, 평범한 일상생활로 들어가는” 동화를 쓰고자 한다. 현실과 환상의 긴장 관계는 사실과 환몽을 분간하기 어렵기 때문에 더욱 복잡해진다. 어떤 사건을 ‘숭고한 세상의 경이’로 보아야 할지 평범하고 일상적인 일로 여겨야 할지 알 수 없는 것이다. 뒤집어 말하면 동 일한 사건을 현실의 시각으로도, 동화의 관점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_황종민(독문학자, 번역가)

목차

황금 항아리
모래 사나이
키 작은 차헤스, 위대한 치노버
스뀌데리 부인

 

작품해설 / 에테아 호프만의 생애와 소설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E. T. A. 호프만
    E. T. A. 호프만

    1776~1822. 독일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작가. 문학뿐 아니라, 음악, 미술 분야에서도 재능을 발휘하여 낭만주의의 ‘보편 예술’ 정신을 구현한 독보적인 인물로 꼽힌다. 1776년 프로이센 쾨니히스베르크에서 변호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생애 대부분을 법원 관리로 생계를 유지했으며, 1799년 징슈필 「가면」 작곡을 필두로 작곡과 평론 등 음악 활동으로 예술가의 길을 시작한다. 오페라단 단장직에서 해임당하고 생활고에 시달리던 시기인 1814년에 그간 집필한 […]

  • 황종민

    서울대 독문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독일 괴팅겐 대학에서 수학했으며 서울대, 한양대, 동국대, 한성대에 출강했다. 『라데츠키 행진곡』으로 한독문학번역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번역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미하엘 콜하스』 『라데츠키 행진곡』 『게르트루트』 『현대 미술, 보이지 않는 것을 보여주다』 『초현실주의』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