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라서 좋아

둘이라서 좋아

책 소개

슬픔을 이겨 내는 따뜻하고 부드러운 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김응 시인의 동시집

김응 시인의 동시집 『둘이라서 좋아』가 출간되었다. 시인은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슬픔을 겪는 어린이들의 모습을 단단한 목소리로 곡진하게 그렸다. 어린이들이 서로 의지하면서 괴로운 마음과 어려운 상황을 이겨 내는 모습은 안타까우면서도 감동적이다. 특히 서로의 마음을 나누는 경험을 통해 다른 이의 마음까지 헤아리게 되는 모습은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아프고 괴롭고 외로운 상황에 놓인 어린이들에게 따뜻하면서도 힘찬 응원이 될 것이다.

 

혼자가 아니라서 다행이야!

—슬픔을 나누며 함께 자라는 어린이들의 모습을 담은 감동적인 동시집

『둘이라서 좋아』에는 슬픈 상황에 놓인 어린이가 주인공인 동시가 여러 편이다. 특히 엄마와 아빠가 돌아가시고 단둘이 남은 언니와 동생을 만나게 된다. 자매는 저녁이면 언 손으로 쌀을 씻어 밥을 안치고 밤에는 둘이서 차디찬 방바닥에서 잠든다. 주변 사람들에게 고아라고 손가락질받기도 한다(「나는 울지 않았다」). 그러나 자매를 힘들게 하는 것은 주변의 차가운 시선이나 생활의 불편이 아니다. 그들은 엄마의 목소리가 그립다. 엄마와 함께 걷던 길을 이제 단둘이서 걸어가야 한다는 사실이 자매를 견딜 수 없게 한다.

 

엄마 밥 냄새 / 나지 않는 / 개코딱지 동네 // 엄마 목소리 / 사라진 / 개코딱지 동네 // 엄마 발자국 / 지워 버린 / 개코딱지 동네 // 나랑 동생이랑 / 놓아두고 떠난 // 엄마 없는 동네 / 개코딱지 동네 —「개코딱지 동네」

 

목차

제1부 꿈꾸는 발자국

애벌레
동굴
꿈꾸는 발자국
우리 언니 언제 와요?
점순이
굴다리 점순이네
개코딱지 동네
나는 울지 않았다
엄마 없는 아이들
바위의 꿈
풀치와 갈치

 

제2부 척하면 척

모든 게 놀이
둘이라서 좋아
척하면 척
개똥이 소똥이
형보다 나은 아우
달라도 한가지
자매 분식
마늘 형제
벙어리장갑
흰둥이 검둥이
언니처럼
아기 할머니들
이건 책이 아니야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응

    2005년 『대전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시집 『개떡 똥떡』 『똥개가 잘 사는 법』, 함께 쓴 책 『걱정 먹는 우체통』 『역사를 빛낸 한글 28대 사건』 『걱정 먹는 도서관』 『한글 대표 선수 10+9』를 냈습니다. 평등하고 조화롭고 긍정적인 세상을 꿈꾸며 동시를 씁니다. 그래서 이름도 한글로 ‘응’이라고 지었습니다..

  • 황정하

    일러스트레이션과 디자인 그래픽을 공부했습니다. 그동안 『제비꽃 설탕 절임』 『내 곁에 모로 누운 사람』 『아빠 만날 준비됐니?』 『오늘처럼 비 오는 날』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대전에서 살며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