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연습

웃는 연습

책 소개

쓸쓸한 밤에 닿아도 우리는 웃을 수 있다

 

도처에서 반짝거리는 일상을 한편의 시로 만드는 시인 박성우

메마른 세상에 생명을 불어넣는 찰진 언어와 정겨운 목소리

 

나이 들어간다는 것은/중심에서 점점 멀어진다는 것//먼 기억을 중심에 두고/둥글둥글 살아간다는 것//무심히 젖는 일에 익숙해진다는 것(「나이」 전문)

 

한국 서정 시단을 대표하는 박성우 시인의 신작 시집 웃는 연습이 출간되었다. 생동감 넘치는 곰삭은 시어로 공동체적 삶의 풍경을 그리며 ‘새로운 언어의 발견’을 보여준 『자두나무 정류장』(창비 2011) 이후 6년 만에 펴내는 네번째 시집이다.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도처에서 반짝거리는 일상의 아름다움을 포착”하여 “어떤 삶과 어떤 사연과 어떤 침묵”들이 고요 속으로 스며드는 “역사적이고 아름다운 삶의 순간들”(문신, 해설)이 고스란히 한편의 시가 되는 진경을 펼쳐보인다. 생활의 실감이 오롯이 배어든 찰진 언어들과 삶 속에서 우러나는 질박한 입말들이 정겨움을 더하는 여리고 부드러운 시편들이 따듯한 위안과 잔잔한 감동을 선사한다. 특히 시집 앞에 놓인 한행짜리 잠언류의 시들은 서늘한 공감을 자아내며 성찰의 시간을 갖게 한다.

 

고향 마을에 들어 내가 뛰어다니던 논두렁을 바라보니 논두렁 물도 나를 물끄러미 바라보았다//사내의 몸에서 나온 소년이 논두렁을 따라 달려나갔다 뛰어가던 소년이 잠깐 멈춰 서서 뒤를 돌아봤다//논두렁 멀리 멀어져간 소년은 돌아오지 않았고 사내는 그만 돌아가야겠다고 생각했다(「논 거울」 전문)

 

시인의 이름만으로도 가슴이 푸근해지는 시가 있다. 박성우의 시가 그렇다. 누가 읽어도 쉽고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친숙함이 배어 있고 어떤 생명력이 몸 안에서 꿈틀거리는 그의 시는 굳이 해명하거나 분석할 필요가 없다. 그저 흐르는 대로 읽고 공감하면 그뿐이다. 시인은 “박새가 이팝나무 아래 우체통에 둥지를 틀”(「백일홍」)고 “조팝꽃무늬가 새겨진 강물 두어필”(「조팝꽃무늬 천」)이 흐르는 한 폭의 수묵화 같은 농촌의 순박한 정경 속으로 우리를 안내하여 “하냥 웃고만 살다 가기에도 아쉬운 게 삶”(「석구상(石拘像)」)이라며 위로를 건넨다.

목차

제1부
개구리
칫솔과 숟가락

회사원
카드 키드
쇼핑백 출근
마흔
짜장면과 케이크
넥타이
겨울 안부
엄마아

 

제2부
중요한 일
행복한 옥신각신
옥수수 비

꾀꼬리
일반슈퍼 일반 여름
금수양반
돌을 헐어 돌을
지네
다정다한 다정다감
꽃무늬 남방
소년에게
보리

두뼘 가까이
오디
우리 마을 일소

고추, 우선 도로
어떤 방문
고마운 무단침입
염소
논 거울

수상정보
  • 2018년 제20회 백석문학상
저자 소개
  • 박성우
    박성우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고,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웃는 연습』, 동시집 『불량 꽃게』 『우리 집 한 바퀴』 『동물 학교 한 바퀴』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 『박성우 시인의 끝말잇기 동시집』, 청소년시집 『난 빨강』 『사과가 필요해』, 그림책 『소나기 놀이터』 『나의 씨앗 할아버지』, 어린이책 『아홉 살 […]

오래전, 이마를 바닥에 대고
눈물범벅으로 기기도 하던 이여.

이제는 이렇듯

유쾌하게 쓸쓸한 밤에 닿아
싱겁게 웃어보기도 하는구나.

2017년 8월
박성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