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책 소개

남자한테도 그런 걸 물으시나요?

페미니즘 도서 열풍의 시작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의

리베카 솔닛 신작 페미니즘 에세이, 맨스플레인 그후

 

‘맨스플레인’(man+explain)이란 단어로 전세계적으로 반향을 일으킨 리베카 솔닛의 신작 페미니즘 에세이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원제 The Mother of All Questions)가 출간되었다. 솔닛은 데이트 폭력, 디지털 성범죄, 여성혐오 살인, 여성을 배제하는 문학작품, 코미디, 역사까지 다양한 주제를 넘나들며 침묵을 거부하고 말하기 시작한 여자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 책은 페미니즘 도서 열풍의 시작이라 할 만한 2015년 책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원제 Men Explain Things to Me)의 후속작으로, 저자가 2014~17년 사이에 쓴 글을 담아 페미니즘 물결의 최근 상황을 반영했다. 전작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는 전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 자리잡아 미국에서만 9만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으며, 한국에서는 각종 매체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고, 그해에만 15,000부가량 판매되어 페미니즘 도서로서는 공전의 판매기록을 세운 바 있다. 솔닛의 글을 통해 유명해진 ‘맨스플레인’이라는 단어는 『뉴욕 타임스』에서 ‘올해의 단어’(2015)로 꼽히고 2014년에는 온라인 옥스퍼드 사전에 등재되었으며, 이제는 30개 언어에서 쓰이고 있다.

 

왜 아이를 낳지 않았나요?

여자들은 자꾸 받는 같은 질문들

 

전작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에서 자신이 직접 ‘맨스플레인’을 당한 일화를 소개하며 여성의 목소리를 일축하는 현상을 날카롭게 지적했던 솔닛은 이번 책에서는 여성의 삶에 일종의 ‘정답’이 강요된다는 점을 지적한다.

책의 서두에 배치된 「모든 질문의 어머니」라는 글에서 솔닛은 자신이 겪은 일화를 소개한다. 그의 정치 관련 책에 대해 이야기하는 무대에서 인터뷰를 맡은 남자는 갑자기 그에게 왜 아이를 낳지 않았느냐고 묻는다. 그가 어떤 대답을 내놓아도 남자는 만족하지 못했고, 결국 인터뷰는 엉뚱하게도 “내가 실제로 낳은 책들을 논하는 대신 내가 아이를 낳지 않은 이유를” 캐묻다가 끝난다. 저자는 남자는 이런 경험을 겪지 않을 것이라며, 이런 질문은 여자라면 반드시 아이를 가져야 하고 따라서 여자의 생식 활동은 마땅히 공적 문제라는 생각에서 비롯되며, 더 근본적으로는 여자에게 적합한 삶의 방식은 하나뿐이라고 가정한다는 점에서 문제적이라고 말한다. 이런 질문은 질문이 아니라 단언이다. 저자는 여자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하는 질문에 정답은 없으며, 우리가 습득해야 할 기술은 오히려 이런 질문을 거부하는 법이라고 말한다.

전작에서 ‘맨스플레인’을 당한 일화를 통해 여성에 대한 폭력과 억압으로 시야를 확장했던 솔닛은, 이번 책에서는 ‘사람’이 아니라 ‘여자’로 환원되는 일상의 경험에서 여성을 침묵시키는 더 큰 체제로 시야를 확장한다. 누구도 멋진 경력과 가정을 둘 다 갖춘 이성애자 남성에게 어떻게 그렇게 모두 잘해내느냐고 묻지 않는다. 아내가 그 비결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알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성은 아무리 성공하더라도 가정을 돌봐야 하며, 많은 여성 직업인들은 “언젠가는 출산하러 떠날” 사람으로 여겨진다. 즉, 여성은 개체가 아닌 표본으로 취급되며 어떤 상황에 있든 ‘여자’로 환원된다는 것이다.

 

추천사
  • 신랄하면서도 희망적인 이 책은 가부장제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한 페미니즘의 노력이 모든 사람들이 사회 정의를 누리는 세상을 향한 것이라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 늘 그렇듯 솔닛은 날카로운 통찰을 유려하게 전달한다.
    『커커스 리뷰』

  • 이글거릴 정도로 치열하다. 모든 사람이 읽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내셔널 옵서버』

  • 지금은 새로운 페미니즘 혁명이 일어나고 있다. 솔닛은 그 혁명의 가장 강력한 목소리이자, 가장 매혹적인 목소리다.
    바버라 에런라이크(『긍정의 배신』)

목차

들어가며

모든 질문의 어머니

 

1부 침묵이 깨어지다

침묵의 짧은 역사

봉기의 해

남자들, 페미니즘에 합류하다

일곱명의 죽음, 그후 일년

최근 강간 농담의 짧고 흐뭇한 역사

 

2부 이야기를 깨뜨리다

500만년 된 교외에서 탈출하기

비둘기들이 다 날아가버린 비둘기집

여자가 읽지 말아야 할 책 80권

남자들은 자꾸 내게 『롤리타』를 가르치려 든다

사라진 범인

거대한 여자

 

감사의 말과 수록 지면

옮긴이의 말

그림 목록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리베카 솔닛

    예술평론과 문화비평을 비롯한 다양한 저술로 주목받는 작가이자 역사가이며, 1980년대부터 환경·반핵·인권운동에 열렬히 동참한 현장운동가다. 특유의 재치 있는 글쓰기로 일부 남성들의 ‘맨스플레인’(man+explain) 현상을 통렬하게 비판해 전세계적인 공감과 화제를 몰고 왔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어둠 속의 희망』 『이것은 이름들의 전쟁이다』 『멀고도 가까운』 『걷기의 인문학』 『이 폐허를 응시하라』 『길 […]

  • 김명남

    KAIST 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환경대학원에서 환경정책을 공부했다. 인터넷서점 알라딘 편집팀장을 지냈고,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면역에 관하여』 『휴먼 에이지』 『지상 최대의 쇼』 등을 옮겼다.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의 번역으로 제55회 한국출판문화상을 수상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