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문화유산답사기 10 서울편 2

책 소개

 

독보적 베스트셀러 시리즈의 백미

유홍준, 마침내 서울을 말하다!

 

한국 인문서를 대표하는 독보적인 시리즈로서 380만 독자의 사랑을 받아온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햇수로 25년 동안 8권의 국내편과 4권의 일본편이 출간된 ‘답사기’가 드디어 수도 서울에 입성하여 서울편 1권 ‘만천명월 주인옹은 말한다’와 2권 ‘유주학선 무주학불’을 선보인다. 저자는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거대 도시 서울의 문화유산과 역사를 섬세하고 날카로운 통찰로 바라보는 한편, 그와 얽힌 이야기들을 특유의 편안한 입담으로 풀어냈다.

특히 ‘서울편’에서는 ‘답사기’가 한 단계 높은 경지에 올라섰다는 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역사, 예술, 문화를 아우르는 방대한 정보를 절묘하게 엮고 쉽게 풀어내는 저자의 솜씨가 절정에 다다라 따로 공부하지 않아도 우리 역사가 한눈에 보인다. 오랜 세월 갈고 닦아 유려해진 문장은 생생한 현장감을 담고 있어 독자의 눈앞으로 문화유산을, 그에 얽힌 인물과 사연들을 소환해낸다. 지나치게 학술적이거나 비평적이지 않으면서 그렇다고 가볍지도 않은, 재미와 지식의 절묘한 균형감이 돋보인다. 이미 ‘답사기’는 수준 높은 문화교양서이자 기행문학의 백미라고 할 수 있지만, ‘서울편’에서는 그간 쌓은 공력이 빛을 발하여 새로운 정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오늘날 서울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대도시로서 최고와 최하가 공존하는 모순을 품고 있다. 저자는 이처럼 복잡한 서울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것이 문화유산이라고 강조하며, 자신의 고향이기도 한 서울의 이야기를 자랑과 사랑을 담아 써냈다. 이번에 출간된 서울편은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고도(古都) 서울의 새로운 면을 보여주며 그간 안다고 생각했으나 실은 제대로 알지 못하던 서울의 내력과 매력을 깨우쳐줄 것이다.

 

목차

제1부 서울 한양도성

한양도성의 건설 한양에 도읍을 정하기까지의 긴 여정

「한양도성도」와 「경조도」 / 서울의 랜드마크 / 이방인의 한양 예찬 / 무학대사 전설 / 신도읍을 위한 자리 물색 / 한양 신도읍의 건설 / 한양도성의 건설 / 한양도성 완성

한양도성의 변천 한양도성 순성길이 다시 열렸다

‘서울성곽’에서 ‘서울 한양도성’으로 / 도성과 산성 / 한양도성 순성길 / 도성의 철거와 복원 / 북악산 개방 이야기 / 숙정문

 

제2부 자문밖

탕춘대와 홍지문 조선시대 군사구역, 자문밖

자문밖 / 창의문 / 장의사 당간지주 / 조지서 터 / 연산군의 탕춘대 / 탕춘대성 / 홍지문 / 오간수문

세검정과 석파정 유주학선 무주학불

홍제천의 개나리 / 총융청 터 / 세검정 / 세초연과 차일암 / 손재형과 석파랑 / 흥선대원군의 석파정 / 석파의 난초 그림

부암동의 별서들 한양의 옛 향기가 오히려 여기 있네

부암동 산책길 / 무계원 / 이병직의 오진암 / 안평대군 / 몽유도원도 / 현진건 집 터 / 윤웅렬 별서 / 백석동천

 

제3부 덕수궁과 그 외연

덕수궁 전사(前史) 시청 앞 광장은 이렇게 변해왔다

궁궐 공원인 덕수궁 / 신덕왕후의 정릉 / 흥천사 / 3층 사리전의 역사 / 태평관 / 흥천사 범종 / 자격루 / 신기전

경운궁·인경궁·경희궁 선조, 인목대비, 광해군의 역사 단막극

덕수궁의 유래 / 월산대군 / 선조의 행궁 / 석어당과 즉조당 / 『계축일기』 / 광해군과 궁궐 / 아관파천과 경운궁

덕수궁 대한제국 ‘구본신참(舊本新參)’의 법궁

대한문 / 환구단 / 함녕전 / 정관헌 / 석조전 / 중명전

 

제4부 동관왕묘

동관왕묘의 역사 관왕묘의 기구한 역사

동묘 / 남관왕묘 / 동관왕묘 / 숙종·영조·정조의 동관왕묘 참배 / 고종시대 관왕 숭배 / 성주·안동·남원의 관왕묘 / 고금도 충무사

동관왕묘와 그 주변 관왕묘의 부활과 도시 재생을 위하여

동관왕묘 앞 벼룩시장 / 6070 홍대 앞 / 동관왕묘의 건축 / 동대문역사문화공원 / 이간수문 / 박수근 살던 집 / 백남준 살던 집

 

제5부 성균관

성균관 장래의 선비를 소홀하게 대접할 수는 없다

은행나무 / 조선시대의 교육 / 성균관의 공간 배치 / 성균관의 부속 건물들 / 명륜당 / 동재와 서재

명륜당 「반중잡영」, 혹은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들

숭교방 / 「반중잡영」 / 동재와 서재 / 진사식당 / 성균관 유생들의 생활 풍속도 / 성균관 사람들 이야기

대성전과 탕평비 천리마 꼬리를 잡고 가는 파리도 천리를 간다

외삼문 / 대성전 / 동무와 서무 / 동국 18현의 문묘 배향 과정 / 전사청 / 석전대제 / 문묘제례악 / 탕평비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유홍준

    1949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 미학과, 홍익대 대학원 미술사학과(석사), 성균관대 대학원 동양철학과(박사)를 졸업했다. 영남대 교수 및 박물관장, 명지대 문화예술대학원장, 문화재청장을 역임했다. 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를 정년퇴임한 후 석좌교수로 있. 저서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국내 편 1~10, 일본 편 1~5, 중국 편 1~3), 평론집 『80년대 미술의 현장과 작가들』 『다시 현실과 전통의 지평에서』, 미술사 저술 『조선시대 화론 연구』 『화인열전』(1·2) 『완당평전』(1~3) 『국보순례』 […]

자랑과 사랑으로 쓴 서울 이야기
 
1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고 돌아 바야흐로 서울로 들어왔다. 내가 어릴 때 단성사, 명보극장 같은 개봉관에 새 영화가 들어올 때면 ‘개봉박두(開封迫頭)’와 함께 ‘걸기대(乞期待)’라는 말이 늘 붙어 다니곤 했는데 혹시 나의 독자들이 ‘답사기의 한양 입성’을 그런 기분으로 기대했는지도 모르겠다. 다른 곳도 아닌 서울이니까.
서울은 누구나 다 잘 아는 곳이다. 굳이 내 답사기가 아니라도 이미 많은 전문적·대중적 저서들이 넘칠 정도로 나와 있다. 그래도 내가 서울 답사기를 쓰고 싶었던 것은 서울을 쓰지 않고는 우리나라 문화유산답사기를 썼다고 말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서울은 누가 뭐래도 대한민국의 자존심이자 세계 굴지의 고도(古都) 중 하나다. 한성백제 500년은 별도로 친다 해도 조선왕조 500년의 역사도시이면서 근현대 100여 년이 계속되고 있는 현재진행형의 수도이다.
대한민국에서 서울의 위상이 너무 커서 ‘서울공화국’이라는 말까지 생겨났다. 한편 서울은 최고와 최하가 공존하는 도시이고 그만큼 모순과 격차가 많은 도시다. 이것을 하나로 묶어 동질감을 갖게 할 수 있는 것은 역시 문화유산이다. 서울 시내엔 조선왕조의 5대 궁궐이 있다. 이는 누구의 것도 아닌 서울 사람의 것이고 대한민국 국민의 것이며 나아가서 외국인 관광객들 모두가 즐기는 세계유산이다.
또 서울은 다름 아닌 내 고향이다. 서울 사람으로 태어나 서울 사람으로 일생을 살아간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이 늘 있어왔다. 특히 내가 느끼는 인사동, 북촌, 서촌, 자문밖, 성북동은 지금 젊은이들이 보고 즐기는 것과 너무도 차이가 많아 그 구구한 내력을 알려주고 싶었다. 그것은 훗날 현대 생활문화사의 한 증언일 수 있다는 약간의 의무감 같은 것도 있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