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산읍지_편찬약사

병산읍지 편찬약사

책 소개

“산소조차 쓰지 못한 죽음도 새겨야 했다”

 

2013 만해문학상 수상작가 조갑상의 신작
근현대사를 묵직하게 껴안고 시대를 증명하는 단편들

장편소설 『밤의 눈』으로 “비극적인 분단 한국사의 핵심을 파고들어 역사적 진실과 개인의 내면을 생생하게 되살렸다”는 찬사를 받으며 2013년 만해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 조갑상의 신작 소설집 『병산읍지 편찬약사』가 출간되었다. 198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이후 30여년 동안 세권의 소설집과 한권의 장편소설만을 발표한 과작의 작가가 5년 만에 내놓은 신작으로, 2009년부터 올해 여름까지 발표된 작품들이 묶였다. 탄탄한 구조 안에 존재론적 고독과 둔중한 근현대사를 주로 담아온 작가는 이번 소설집에서도 역사 속의 개인을 집요하게 조명하며 묵묵히 시대를 증명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오랜 시간 천착해온 소재인 ‘보도연맹 사건’을 둘러싼 인물들을 포함하여, 과거와 화해하지 못하는 자리에서 이어지는 삶을 집요하게 추적하는 작가는 이번 소설집으로 “이전보다 더 냉정하고 엄격하게 역사를 상대한다.”(해설, 양경언)

 

“반공, 반공, 또 반공”의 비극

 

보도연맹은 해방 이후 좌익 쪽에서 활동한 사람들을 전향시키기 위해 1948년에 만들어진 교화 단체로, 이승만 정권 아래 좌익과는 무관한 사람들까지 가입시키며 30만명 규모로까지 확대되었다.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이른바 ‘빨갱이’를 색출하기 위한 예비 검속이라는 이름 아래 군경이 비무장 민간인들을 포함, 보도연맹에 가입된 사람들을 대대적으로 학살한 일을 ‘보도연맹 사건’이라고 한다. 사건 발생 이후에도 계속된 좌우대립과 군부정권의 사건 축소, 은폐 작업으로 피해자가 빨갱이, 사상범으로 낙인찍혔으며 피해자에 대한 보상이나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던 현대사의 대표적인 비극이라고 할 수 있다.

추천사
  • 소설은 단지 주어진 과제의 해결을 위해서 존재하지 않으므로, 모르는 일들과 부대끼는 데 주저함이 없다. 『병산읍지 편찬약사』에서 작가는 보도연맹 사건과 연루된 여러 위치의 삶을 다양한 시간대로 조명함으로써, 편집된 역사를 상대하는 소설의 시선은 어디를 향하는지, ‘가해’와 ‘피해’라는 이분법적인 편 가르기만을 사건의 전말이라 할 수 없다면 주어진 시간에 책임을 다하는 방식이란 무엇인지, 사라진 입들의 현장을 가로지르는 소설은 과연 어디까지 나아가서 말할 수 있는지를 심문하는 듯 보인다. 오늘 우리가 만난 조갑상의 소설은 이전보다 더 냉정하고 엄격하게 역사를 상대한다._양경언 문학평론가

목차

해후

물구나무서는 아이

병산읍지 편찬약사

봄, 그리고 여름까지

위로

내 사랑 냉온장고

목구멍 너머

패가 뭔지는 몰라도

 

해설│양경언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지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조갑상
    조갑상

    1949년 경남 의령에서 태어났다. 198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혼자 웃기」가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다시 시작하는 끝』 『길에서 형님을 잃다』 『테하차피의 달』, 장편소설 『누구나 평행선 너머의 사랑을 꿈꾼다』 『밤의 눈』이 있다. 2003년 요산문학상, 2013년 만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장편 『밤의 눈』 발표 이후 5년 만에 독자들을 다시 만난다.
한없이 더딘 내 발걸음이 보여 마음이 무겁다.
그동안 발표했던 작품을 펼쳐놓고 보니 대부분이 나이 든 사람들 이야기다. 소설의 주인공들도 작가와 함께 나이 들어가는 것 같아 조금은 씁쓸하다.
소설 속에서 6·25전쟁으로 이래저래 상처받은 인물들은 그들대로, 또 다른 갈등과 고민 속에 사는 인물들은 또 그들대로 우리의 현대사를 통과하고 있다. 분단은 너무나 엄연해서 오히려 잊고 있거나, 왜곡과 억압을 마냥 허용하고 있는 건 아닌지 그런 생각을 자주 해본다. 그리고 우리 앞에 갑작스럽게 놓인 노년의 길고 긴 시간을 어떻게 감당해야 할지 딱하고 걱정스럽다.
소설집 출간을 준비하던 2016년부터 올해 5월 대선까지 일어난 대변혁 앞에서 심신이 크게 요동치는 귀한 경험도 했다. 내 글쓰기가 그 변화를 어떻게 수용할 수 있을지 나름의 궁리도 해봐야겠다.
만해문학상 수상에 이어 창비 신세를 다시 진다. 한기욱 선생과 양경언 선생, 그리고 이선엽 편집자를 비롯한 문학출판부 여러분께 고맙다는 말씀을 전한다

2017년 6월
조갑상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