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누이 표지

詩누이

책 소개

 

“어제보다 더 단단한 마음을 갖고 싶어”

시로 ‘마음의 온도’를 맞춰주는 싱고의 ‘토닥토닥’ 웹툰 에세이

 

2014년 첫 시집 『싱고,라고 불렀다』를 펴내고 시인으로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신미나 시인이 어느날 ‘싱고’라는 이름으로 독자들에게 스케치북을 건넸다. 스케치북에는 단정하고 사랑스러운 그림들과 시 같은 에세이, 그리고 시 한편이 실려 있었다. 일상의 고민과 어린 시절의 추억이 따뜻하게 그려진 싱고의 시 웹툰은 독자들의 뜨거운 호응과 공감을 끌어냈고, 2015년 겨울부터 반년 남짓 창비 네이버블로그에 ‘시 읽어주는 누나, 詩누이’를 연재하면서 출간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종이책을 벗어나 다른 방식으로 시를 읽어보면 어떨까?”(작가의 말, 295면) 하는 고민에서 시작한 싱고의 웹툰 에세이는 시 읽기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면서 일상에 지친 우리의 마음을 토닥토닥 위로해준다.

『詩누이』에는 시인 자신의 캐릭터인 ‘싱고’, 그리고 그녀와 십년 넘게 함께 살고 있는 인간 나이 69세의 고양이 ‘이응옹’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좋은 시를 읽으면 눈을 반짝”(7면)이는 싱고는 일곱 남매의 막내딸로 태어나 취업대란과 비정규직의 설움을 겪었던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평범한 30대 여성으로, “핀란드의 할머니처럼 우아하게 늙고 싶고 환갑이 넘어서도 스웩을 잃지 않는 힙한 할머니가 되고 싶다”(8면)는 꿈을 가지고 있다. “좌로 봐도 둥글, 우로 봐도 둥글어서”(11면) ‘이응’이라 불리며 싱고와 함께 사는 거묘(巨猫) 이응이는 종종 싱고에게 잔소리를 하기도 하지만 싱고에게는 더없이 각별한 친구이다. 이들은 서로 툭탁거리면서도 일상의 고락을 함께하고 서로의 온기를 나누며 삶의 소중함을 알아간다.

 

싱고가 가만, 묻습니다

“나는 나와 잘 지내고 있는 건지, 정말 괜찮은 건지”

 

싱고에게 시는 고민의 시작점이 되기도 하고 위안의 실마리가 되기도 한다. 빙수를 먹다가 ‘시원한 곡선’을 그리는 송승언의 시 「커브」를 떠올리며 상쾌한 기분을 느끼기도 하지만(「시원한 곡선」), “걸어가다가 넘어질 뻔하거나 내려야 할 정류장을 그냥 지나쳐버릴 때”(33면), 혹은 “마음에도 없는 말을 많이 하고”(17면)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싱고가 길 위에서 줍는 시 한편은 우리의 마음을 울컥하게 한다. 오늘도 출근해서 나의 진심과는 상관없이 다른 사람만 배려하느라 애쓴 자신에게 싱고는 박소란의 시 「설탕」을 건네며 묻는다. “나는 나와 잘 지내고 있는 건지, 정말 괜찮은 건지”(21면).

 

목차

등장인물 소개

 

당신은 다정한 사람입니까

환상의 빛

금붕어의 시간

봄날의 일

마음이 돌멩이처럼

언니들이 떠난 뒤

감자는 용감했다

엄마 걱정

나 너희 옆집 살아

심심한 휴일

시원한 곡선

우리들의 마지막 얼굴

구름 속에 숨은 별

뚜뚜뚜 센서가 필요해

진짜와 가짜

내 몸의 지방자치제

뜻대로 되지 않는 일

서로에게 길들여진다는 것

두려움 없는 사랑

늙어간다는 것

엄마의 시간

당신이 가리키는 곳

나였던 그 아이

내 이름은 홍순영

투명 고양이

아무것에도 무게 지우지 않도록

딱 한 사람, 딱한 사람

당신이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당신이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항상 엔진을 켜둘게

촛불은 꺼지지 않는다

시마여, 오소서

겨울의 멋

조용한 일

 

작가의 말

수록 시 목록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신미나

    200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싱고,라고 불렀다』, 시툰 『詩누이』 『안녕, 해태』 (전3권) 등이 있다.

‘물감 대신 봉숭아 꽃물로 색을 칠했던 것처럼 종이책이라는 틀을 벗어나 다른 방식으로 시를 읽어보면 어떨까?’ 하는 작은 궁리에서 이 책을 묶게 되었습니다. (…)
시와 친해지고 싶은데, 어떤 시부터 읽어야 할지 막막하다면 가벼운 마음으로 이 책을 펼쳐주세요. 되도록 천천히, 시간 날 때마다 한편씩 읽어주세요. 잊은 듯이 지내다가 이 책에서 봤던 시와 그림이 떠오른다면, 그것대로 보람이겠습니다.

2017년 봄 토지에서
신미나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