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세 번째 사람

책 소개

섬세한 감수성과 진중한 감식안으로 아동청소년문학을 꾸준하고 성실하게 비평해 온 김지은의 본격 평론집이다. 2006년부터 최근까지 『창비어린이』 『어린이와 문학』 『기획회의』 『여/성이론』 등 다양한 매체에 발표한 비평들을 한데 모았다. 작품론, 작가론, 인터뷰, 서평 등을 통해 그간 발표된 아동문학작품의 성과를 비평적으로 조명하고 최근의 경향과 흐름을 짚어 본다. 어린이를 비롯해 ‘외면받는 세 번째 사람들의 모든 목소리가 발화되는 순간’을 끝까지 기다리는 진심 어린 마음을 담아 쓴 비평들은 동시대 아동문학을 새롭게 조명할 뿐만 아니라, 어린이에 대한 성찰과 세상 읽기를 믿음직스럽게 안내한다.

 

 

 

아동청소년문학은 세 번째 사람의 문학이다!

 

저자 김지은(金志恩)은 동화를 쓰고 읽고 비평하고 강의하는 전방위 활동가다. 대학원에서 심리철학과 철학교육을 전공했고, 199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면서 창작 활동을 시작했다. 2002년 무렵부터 동화와 그림책, 청소년소설 등을 읽으며 비평 활동을 펼쳐 왔다. 또한 활동 무대를 지면으로 한정하지 않고 텔레비전, 라디오, 팟캐스트 등의 방송을 통해 어린이책의 매력과 가치를 널리 알리고 있으며, 대학에서 아동문학의 창작과 이론을 가르치는 등 글쓰기와 강의를 넘나들며 폭넓은 활동을 하고 있다.

아동문학을 바라보는 저자의 시각은 이 책의 제목 ‘어린이, 세 번째 사람’에 응축되어 있다. 저자에 따르면 아동문학은 ‘세 번째 사람’의 문학이다. 세상은 언제나 권력을 가진 일인자-첫 번째 사람-와 그를 뒤쫓는 이인자-두 번째 사람-의 승부에만 관심이 있지만 동화 안에는 그들 목소리에 묻혀 잘 들리지 않는 국외자의 목소리가 들어 있다고 본다. 저자는 이를 ‘세 번째 사람의 목소리’라 부른다. 동화는 이 사회 곳곳에서 고도로 은폐되어 온 세 번째 사람들의 이야기를 진심으로 들려주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아동문학은 세 번째 사람들의 삶을 지지하고 격려하는 문학임을 역설한다.

 

동화 안에는 첫 번째 사람과 두 번째 사람의 이야기에서 잘 들려오지 않았던 국외자의 목소리가 들어 있었다. 나는 그것을 세 번째 사람의 목소리라고 부른다. 아동문학이 나를 사로잡은 것은 이 사회 곳곳에서 고도로 은폐되어 온 세 번째 사람의 이야기를 진심으로 들려주고 있었기 때문이다. 동화에는 어린이의 목소리가 들어 있지만 그 목소리는 어린이만의 것이 아니다. 평생 단 한 번도 이야기의 주인공이었던 적이 없는, 가시화되지 못했던 세 번째 사람들의 서사가 동화에 들어 있다. 아동청소년문학은 세 번째 사람들의 문학과 가장 먼저 연대하며 세 번째 사람들의 삶이 존중받는 세상을 가장 열렬히 꿈꾼다. -「책머리에」에서

추천사
  • 김지은과 같은 시대를 살아간다는 사실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그녀는 이곳저곳을 종횡무진 누비며 종횡무진 책을 읽고 글을 쓰고 이야기를 나눈다. 책을 내고 나면 그녀의 평을 기다린다. 그녀의 다정하면서도 예리한 평론으로 비로소 작품이 완성되는 듯하다. 그녀는 우리나라 그림책계와 동화책계의 엄마다. 김지은의 글을 읽으며 다시금 지친 마음에 불을 붙인다. 나는 언제나 김지은의 칭찬을 듣고 싶다. _백희나(그림책 작가)

  • 한 사람이 아이의 모습으로 이 땅에 와서 자신의 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에 필수 요소가 환대라고 한다면, 김지은은 인간에 대한 가장 아름다운 환대의 방식을 아는 연구자이다. 그의 시선은 어린이와 여성과 성소수자를 비롯하여 세상의 모든 ‘몫 없는 자들’을 부단히 응시한다. 이때 그 어떤 약자도 배제하지 않고 품어 내는 한편, 섣불리 정상과 보편의 위계를 설정하여 경계 안으로의 포섭을 시도하지 않는다. 서로 다른 모든 인간은 귀하고 존중받아 마땅하다는 신념이 한 행마다 낱말마다 배어 나온다. 이 책은 우리가 지켜야 할 가장 중요한 가치와, 태어나고 자라나며 살아가는 인간이 계승할 유일한 철학이 무엇인지를 보여 주는 연구 기록이다. _구병모(소설가)

목차

제1부

소년의 얼굴: 어린이문학에 나타난 남성 어린이 자아에 대하여

디지털 세계와 동화의 주인공

살아 있는 죽음을 이야기하기: 죽음을 다룬 어린이문학

유년동화에 담긴 말과 마음

한국 아동문학, 폭력의 역사

말해도 괜찮니?: 유럽 청소년문학이 고민하는 성과 사랑의 문제

어린이의 새 얼굴을 바라보다

일을 준비하는 아이들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

아동청소년문학의 대중성

기억은 어떻게 저장되는가: 4·16과 어린이책

 

제2부

누구의 마음으로 생태 이야기를 쓸 것인가: 이상권론

변증적 치유의 문학: 유은실론

다른 말을 거는 이야기: 이경혜론

내 뜨거운 아바타 쇼핑 후기: 임태희론

거울로서의 아동문학: 김남중론

보장되지 않는 해피엔딩의 매력: 구병모론

고백의 권리: 미카엘 올리비에론

여자아이의 왕국을 찾아서: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론

 

제3부

『완득이』의 작가, 김려령을 만나다

『만국기 소년』의 작가, 유은실을 만나다

『거기, 내가 가면 안 돼요?』의 작가, 이금이를 만나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지은

    새로 나온 어린이책을 신이 나서 찾아 읽고, 그중에 멋진 작품을 골라 나누는 일을 좋아합니다. 평론집 『거짓말하는 어른』 『어린이, 세 번째 사람』을 냈습니다. 함께 쓴 책으로 『달려라, 그림책 버스』 『그림책, 한국의 작가들』 『이토록 어여쁜 그림책』 등이 있으며, 우리말로 옮긴 책으로 그림책 『우리 아기 좀 보세요』 『너무너무 무서울 때 읽는 책』 『인어를 믿나요?』 『내 친구 지구』 등이, […]

0 reviews
리뷰쓰기